1.gif


  • 아파트 2019.03.23 00:35 (*.63.56.14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그렇다면 2019.03.23 12:50 (*.102.0.216)
    뇌가 진짜 작아서
    뇌진탕도 없디 않나?
    사과에 엄지손톱 하나 크기 되겠네,,,,,,
  • ㅇㅇ 2019.03.23 16:31 (*.228.83.175)
    너는 고추가 엄지손톱만해서 임신도 못시킬듯...
  • ㅇㅇ 2019.03.23 00:51 (*.20.226.68)
    저건 뭔 스포츠야? 투포환 야구버전인가
  • ㅇㅇ 2019.03.23 00:53 (*.224.22.172)
    크리켓 같은데?
  • 최강박군님 2019.03.23 01:29 (*.13.136.7)
    크리켓 맞음요
  • 나무위키충 2019.03.23 07:28 (*.225.59.146)
    야구랑 비슷한데, 투수랑 타자 위치에 저 막대기가 세워져 있음. 투수가 도움닫기 후 공을 1번 바운드 시켜서 던짐. 바운드 된 공이 타자 뒤에 있는 나무를 맞추면 아웃. 타자는 공을 치고 막대와 막대 사이를 한 번 지날 때마다 1점씩, 외야 안타는 4점, 홈런은 6점.
    야구랑 다른점.
    1. 타자는 아웃 될 때까지 계속 침.
    2. 아웃 시키기가 오지게 힘듬. 공을 치고 진루를 안하고 가만히 있어도 되고, 파울도 없음. 그래서 투수가 막대기를 못맞추게 막기만 해도 됨.
    3. 야구랑 동일하게 플라이 아웃 존재. 그런데 크리켓은 기본적으로 아웃시키기가 힘드니까 플라이 아웃이 아웃 시키기 젤 쉬움. 그래서 타자는 되도록 땅볼로 치려함.
    결론 : 야구보다 지루함. (그래서 보통 투구수 제한을 둔대. 안두면 다들 아웃 안당하려고 톡톡 끊어내기만 해서)
  • ㅇㅇ 2019.03.23 13:04 (*.7.47.215)
    나무위키 퍼온거면 경기 보지더 않았구만 지루하다거리냐
    야구보다 인기는 더 많은 종목인데
  • ㅇㅇ 2019.03.23 00:53 (*.53.219.242)
    바운드 몇 번 된 공이라 다행이네
  • asfasdfa 2019.03.23 01:43 (*.140.9.2)
    수비수가 갈매기한테 바로 달려가서 의료진불렀으면 레전드
  • 디멘션 2019.03.23 01:46 (*.149.7.133)
    피식했다
  • .ㅂ 2019.03.23 12:03 (*.7.50.184)
    생각만 해도 유쾌하네 ㅋㅋㅋ 횽 굿
  • ㅈㅈ 2019.03.23 04:54 (*.146.61.100)
    야구공에 맞아서 산화하는 비둘기도 있었잖아?
  • ㅕㅕ 2019.03.23 07:53 (*.113.117.14)
    랜디 존슨이 비둘기 날려버린 ㅋㅋ
  • 2019.03.23 08:33 (*.223.15.193)
    ㅋㅋ 왤케웃기냐 맞아서 뒹굴다가 정신차리고 부리 오물되는게 얘들아 나괜찮아 하는거같네
  • ㅌ휴ㅠ 2019.03.23 11:14 (*.83.44.248)
    앞으로 저갈매기는 구장출입공짜네....누가 공하고 배트가져다주고 겉이사진한장박아라.
  • 농심 2019.03.23 13:52 (*.179.84.105)
    새우깡 평생 무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64 댓글 읽고 충격 먹은 배리나 36 2019.03.23
663 정비사 실수였던 공군 천궁 오발 24 2019.03.23
662 바다를 사랑한 17세 마린보이 20 2019.03.23
661 대통령과 여당대표도 빠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71 2019.03.23
660 부끄러운 나라망신 14 2019.03.23
659 중국이 범인을 색출하는 방법 38 2019.03.23
658 아유미가 한국말 잘한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 16 2019.03.23
657 54억으로 할 수 있는 일 27 2019.03.23
656 테슬라 천장 통유리 모델 26 2019.03.23
655 이순재 승리 사태에 일침 25 2019.03.23
654 가슴 아픈 결말 21 2019.03.23
653 납치된 스쿨버스 참사 막은 중학생의 기지 17 2019.03.23
652 교육방송 이사장 아들의 수법 18 2019.03.23
651 도시어부 회식 클라스 23 2019.03.23
650 한국사 논란 교학사의 사과문 18 2019.03.23
649 수상한 보고 누락 3 2019.03.23
» 경기장에서 공 맞고 기절한 갈매기 17 2019.03.23
647 조보아의 작명 실력 21 2019.03.23
646 남북한의 46년 후 변화 58 2019.03.23
645 토크 중 갑자기 실수하는 윤종신 4 2019.03.23
644 2년도 안된 정권의 전 장관이 벌써 구속영장 24 2019.03.23
643 첫 예능에서 돌싱이라고 밝힌 배우 11 2019.03.23
642 LG 직원이 쓴 LG 스마트폰이 안 되는 이유 51 2019.03.23
641 무도 출연 후 변한 광희 9 2019.03.23
640 이불 덮은 나무에게 동병상련 10 2019.03.23
639 주병진의 몰락 11 2019.03.23
638 자신의 주인을 알아본 황소 19 2019.03.23
637 인생 최대 스펙을 만들 수 있는 기회 7 2019.03.23
636 아이언맨에 나오던 꼬마 11 2019.03.23
635 일부다처제의 최후 15 2019.03.23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