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ng2.png3.png4.png

  • 2019.03.23 00:26 (*.63.153.99)
    역사교과서는 친일이 만드나??? 그리고 교육부는 정확이 확인해야지 누구 책임이야?? 박근혜정부책임인가?
  • 아파트 2019.03.23 00:31 (*.63.56.142)
    사실 이런 맹목적 반일교육 어긋난 애국심 고양 교육이 한둘이 아님

    사실관계나 팩트는 개나주고 일본 욕하는데 조작 좀 하면 어때? 이딴 여론이 지식인 층에도 꽤 많다는 걸 알고 한국인인 게 부끄러웠음
  • 2019.03.23 00:36 (*.75.47.168)
    일본에서 저거 가지고 트집 잡으면서 역시 강제징용은 거짓이라며 일본헌병은 친절했다고 개소리하더라
  • ㅂㅂㅂ 2019.03.23 02:12 (*.207.61.108)
    우리나라도 지금까지 남자들 강제징집해서 헐값에 부려먹는데 일본에 뭘바래? 그나마 월급줘서 돈모아서 사창가라도 갔다는데
    러시아처럼 총알받이부대로 징집된거도 아니고
    한성부 1년예산의 80%를 도로에 똥치우는데 쓰던때야 ,혹성탈출의 원숭이들이 지능이 떨어진 인간들 보듯 했을게 뻔한데
  • ㄴㅇㅁ 2019.03.23 01:02 (*.94.220.188)
    곡학아세
    다분히 의도적이야. 싹 찾아내서 퇴출해라.
  • 1 2019.03.23 02:26 (*.47.159.62)
    개 쪽

    어휴 ㅉㅉ
  • ㅇㅇ 2019.03.23 02:51 (*.138.171.200)
    지금의 한국사 교과서는 국가주의, 민족주의적으로 매우 심하게 편향되었고 잘못되었다고 느낌.
    예를 들면 신미양요를 이긴 전투로 해석하거나, 간도는 우리땅이라던가 하는 억지 같은 것.
    또한 일본은 가해자이기 때문에 이들의 역사적관점은 이른바 식민사관이라는 악으로 낙인찍어서,
    학생들이 건전하고 객관적인 사고를 하지못하게 만듦.
    교과서와 다른 의견을 말하면 매국노, 친일이 되고 한국사 공부도 안한 놈이 됨.
    판단은 국가가 할테니 너희들은 달달 외워서 시험이나 보라는 국가주의적 사상을 웃기게도 국민들이 앞장서서 흡수해 실천중임.
  • ㅇㅇㅇ 2019.03.23 02:56 (*.190.82.26)
    1926년 일본 도로 공사 학대치사 사건이면 강제징용 조선인 사진 맞지 아늘까?
  • ㅇㅇ 2019.03.23 03:00 (*.138.171.200)
    1920년대면 문화통치 시대이고 강제징용이라 함은 1938년 국가총동원법 이후로 발현된 것을 일컫는게 아닐까요
  • 2019.03.23 03:12 (*.69.133.123)
    1920년대 청산리 전투 이후 만주에 거주하는 조선인이란 조선인은 모조리 잡아 죽이는게 일본이었는데 문화 통치야?

    1919년에만 만세 운동이 일어났던것도 아니었고 20년대라고 딱히 조선에 호의적인것도 아니었음 1910년대에 비해 덜했다는거겠지
  • ㅇㅇ 2019.03.23 03:26 (*.138.171.200)
    누가 물어봤습니까? 교과서에도 문화통치라고 적혀있으니까 그냥 고유명사로 받아들이세요
  • 히치 2019.03.23 08:12 (*.70.46.141)
    도로건설현장이 저정도인데 외딴섬에 갇힌 강제노동현장은 어땠을까.. 생존자 증언만 봐도 저보다 심할거라고 생각이 된다
    사진? 그런거 안남기게 퇴각하면서 죄다 죽였잖아
  • ㅁㄴㅇ 2019.03.23 08:57 (*.100.92.184)
    북한의 참혹한 대한민국 국민 살해현장은 교과서에 없냐?
  • 무리뉴절친포그바 2019.03.23 11:32 (*.36.135.170)
    저걸 신고한곳이 정규재tv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64 댓글 읽고 충격 먹은 배리나 36 2019.03.23
663 정비사 실수였던 공군 천궁 오발 24 2019.03.23
662 바다를 사랑한 17세 마린보이 20 2019.03.23
661 대통령과 여당대표도 빠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71 2019.03.23
» 부끄러운 나라망신 14 2019.03.23
659 중국이 범인을 색출하는 방법 38 2019.03.23
658 아유미가 한국말 잘한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 16 2019.03.23
657 54억으로 할 수 있는 일 27 2019.03.23
656 테슬라 천장 통유리 모델 26 2019.03.23
655 이순재 승리 사태에 일침 25 2019.03.23
654 가슴 아픈 결말 21 2019.03.23
653 납치된 스쿨버스 참사 막은 중학생의 기지 17 2019.03.23
652 교육방송 이사장 아들의 수법 18 2019.03.23
651 도시어부 회식 클라스 23 2019.03.23
650 한국사 논란 교학사의 사과문 18 2019.03.23
649 수상한 보고 누락 3 2019.03.23
648 경기장에서 공 맞고 기절한 갈매기 17 2019.03.23
647 조보아의 작명 실력 21 2019.03.23
646 남북한의 46년 후 변화 58 2019.03.23
645 토크 중 갑자기 실수하는 윤종신 4 2019.03.23
644 2년도 안된 정권의 전 장관이 벌써 구속영장 24 2019.03.23
643 첫 예능에서 돌싱이라고 밝힌 배우 11 2019.03.23
642 LG 직원이 쓴 LG 스마트폰이 안 되는 이유 51 2019.03.23
641 무도 출연 후 변한 광희 9 2019.03.23
640 이불 덮은 나무에게 동병상련 10 2019.03.23
639 주병진의 몰락 11 2019.03.23
638 자신의 주인을 알아본 황소 19 2019.03.23
637 인생 최대 스펙을 만들 수 있는 기회 7 2019.03.23
636 아이언맨에 나오던 꼬마 11 2019.03.23
635 일부다처제의 최후 15 2019.03.23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