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 왕좌의게임 2019.04.15 15:51 (*.78.216.187)
    냄새가.... ㄷㄷㄷ
  • 부디 2019.04.15 22:50 (*.177.151.247)
    정신 똑바로 박힌 훌륭한 어른으로 자라거라.
  • QWER 2019.04.16 00:49 (*.123.101.48)
    베트남 사람들 냄새 안남.
    도시에 있는 놀이공원 갔는데 줄서 있을때 사람 너무 많아서 휩쓸리듯이 가는데 걔네들 오히려 날씨 적응되서 땀도 안흘리고 냄새도 안남.
    난 오히려 저렇게 꽉찼는데 어느정도 줄서서 앉아있는 것 같아서 대단해보이는데?
  • ㅁㅇ 2019.04.16 10:59 (*.36.134.127)
    냄새보다 엄청 더울것 같은데 태국갔다가 관광버스에서 내리기 싫더라 호텔, 버스안이 제일 좋았다
  • ㅈㄱ 2019.04.16 13:07 (*.70.59.101)
    ㅇㅇ 베트남 사람들 냄새 안남.
    그리고, 희안하게 땀을 잘 안흘리더라.
    난 온몸에서 쉴새없이 육수가 낭자하는데, 쟤들은 얼굴에 좀 맺혀있더라고. 개신기했음.
  • ㅁㄴㅇ 2019.04.15 15:56 (*.8.160.156)
    우리나라도 예전엔 저랬어
  • . 2019.04.15 16:14 (*.7.248.53)
    한국 35년전 모습.
  • ㅇㅇ 2019.04.15 16:25 (*.247.116.131)
    두번째 오른쪽 흰색 ㄱㄴ??
  • 왕길이 2019.04.15 17:06 (*.109.117.191)
    이 형아 최소 55세 예상해봅니다
  • jghf 2019.04.15 20:59 (*.179.84.105)
    국제 결혼을 원하십니까?
  • ㅁㄴㅇㄹ 2019.04.15 16:50 (*.132.120.105)
    한국도 1980년대 저랬다
    진짜 버스 간신히 얻어타고
  • ooOoo 2019.04.15 20:11 (*.223.22.94)
    2011년부터 2013년 2월까지...대략 15개월 정도 베트남 호치민에 근무했다. 사무실에 여직원이 있었는데 고향집이 북부라고함. 뱅기타냐 기차타냐 하나 뱅기는 비싸서 못타고 기차는 별로라함.. 시간도 많이 걸리고... 버스타고 간다는데 하노이까지 한방에 가는 버스가 있다더라.. 그걸 어떻게 타고 가냐니까 누워서 간다고... 읽을 책하고 넉넉한 데이터만 있으면 된다함..
  • 사쿠라바 2019.04.15 23:57 (*.1.229.172)
    라오스 배낭여행가서 루앙프라방 >>> 비엔티안 이동하는 12시간 짜리 슬리핑버스 처음 타봤는데 생각보다 괜찮더라 침대가 3열인 버스는 좀 빡세고 2열인 버스는 널널하니 에어컨도 빵빵하고 도시락하고 담요도 서비스로 줌
  • 현다이 2019.04.16 01:11 (*.116.202.240)
    그 와중에 현대 로고
  • 1234 2019.04.16 01:14 (*.211.216.74)
    지금도 저래 ㅋㅋㅋㅋ 명절에 시골가는 버스 타봐라 저러지
  • 2019.04.16 10:06 (*.15.49.119)
    언제적 사는 거야... 버스 타본 적은 있냐? 대충 시골 까는 거 같은데
    지금 저러면 불법이고 잡혀
  • 소수민주자본주의 2019.04.16 09:20 (*.135.199.216)
    80년대 엄마손 잡고 저리 탄기억 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59 왕좌의 게임 배우들의 회당 출연료 17 2019.04.16
958 신생아 떨어져 머리 깨졌는데 16 2019.04.16
957 안내상 형 이름 8 2019.04.16
956 아름다운 청계천 12 2019.04.16
955 개그콘서트 근황 18 2019.04.16
954 로또로 가정파산 25 2019.04.16
953 YG 안 깐다고 욕 먹었던 병재 28 2019.04.16
952 창조론 근황 12 2019.04.16
951 토니엄마의 쥐부심 4 2019.04.16
950 PC방 USB 테러 35 2019.04.15
949 사제들이 본 열혈사제 13 2019.04.15
948 이대호 삼진 응원녀 반응 31 2019.04.15
947 적극적인 오상진 와이프 12 2019.04.15
946 목숨을 건 주유소 기름 탱크 청소 20 2019.04.15
945 삿대질이 불편한 사람들의 심리? 22 2019.04.15
944 논란의 판결 60 2019.04.15
943 유라 자는 모습 모자이크 된 이유 18 2019.04.15
» 베트남 귀성길 버스 풍경 17 2019.04.15
941 아빠뻘에게 묘한 감정 느끼는 유이 15 2019.04.15
940 전설의 견찰 6 2019.04.15
939 로다주 역대 내한 패션 14 2019.04.15
938 자식농사 대풍년 11 2019.04.15
937 위험해지는 문복이 14 2019.04.15
936 알바가 불친절하기로 유명한 프렌차이즈 35 2019.04.15
935 황홀한 서비스 13 2019.04.15
934 아쿠아리움 인어공주 14 2019.04.15
933 이민정 이병헌 부부 근황 35 2019.04.15
932 KT 데이터 속도 논란 29 2019.04.15
931 시구 후 정우성 만난 모모 33 2019.04.15
930 포르쉐에 김치 투척 42 2019.04.15
Board Pagination Prev 1 ...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 178 Next
/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