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232558_iolcqzhv.jpeg


  • 할인 2019.06.12 15:04 (*.157.7.57)
    사실 세계 대부분의 국가가 노인의 기준을 만 60세로 잡고 있긴 하지
  • ㅇㅇ 2019.06.12 15:07 (*.111.13.177)
    만 60대 넘어가면 사람이 바람빠진 풍선처럼 훅 가더라
  • ㄹㅎ 2019.06.12 15:18 (*.38.42.38)
    60도아니고 40중반만되도 걍 홀애비 쉰내 주름진 아재로되는 사람이 태반임.

    의학의 발전으로 수명만 연장시킨것뿐이지 늙는건 어느시기에 찾아오는건 똑같음. 누구는 30대후반인데도 세월의 풍파를 맞은것처럼 되기도하고 다 사람마다 다름.
  • ㅁㄴㅇ 2019.06.12 16:44 (*.206.14.190)
    요즘 아무리 현재 평균수명이 85세고 지금 세대들은 90세까진 간다고 하더라도 사실상 40살 넘으면 인간으로서 체력 지능 상실이지...솔직히 40살 넘으면 아무짝에도 쓸모 없다. 왜 판검사 변호사 의사등 중요 직업 들 대부분 나이가 40살 이상인지 잘 이해가 안된다. 젊은 인력들을 배치해야하는데 원 나라가 늙다리 투성이라서...수명은 또 왤케길어
  • ㅋㅋ 2019.06.12 15:21 (*.62.8.206)
    30대 후반만되도 노안쳐와서
    가까이가 안보여 어어엉어어어엉어~~~~ 이쥐롤 해대면서
    60 ,70은 개뿔 ㅋㅋㅋㅋㅋ
  • 늙병필 2019.06.12 15:30 (*.21.34.134)
    늙병필 기준이면 만36세부터? 청년 범주에 18세~35세 그이상은 늙은이!!!
  • 콜렉터 2019.06.12 15:36 (*.110.165.155)
    너 35세지
  • ㅇㅇ 2019.06.12 16:01 (*.7.53.165)
    정부 청년 지원을 35까지 해주던가 그런게 있었을걸
  • 1111 2019.06.12 16:24 (*.146.36.23)
    청년..15~39세까지...법적으로 청년이다...
  • 그랴안그랴 2019.06.12 17:55 (*.119.105.226)
    40대는 너무 자학하는거 아닌가?
    평균 수명이 얼만데 40에 저래.
  • ㅋㅋㅋ 2019.06.12 22:15 (*.129.173.24)
    60대는 아저씨지 뭐 니네 부모님들 60대 생각해봐라
  • 1212 2019.06.13 11:01 (*.237.94.110)
    나 42 인데, 내 인생에서 신체능력 가장 뛰어난 시기임.

    일단 초 내배엽인데 학창시절엔 배나온 놈이다가 군대있을때 살짝 괜찮았다가.(그런데 늘 피곤하고 힘들었음)제대하고 졸업하고 취업하고 그뒤론 계속 책상에만 있으니 골골이였지. 배나온 골골이.
    특히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대학졸업반때부터 직장생활 접을때 까지 쭉 받았고.
    늘 헬스를 한두시간씩 10시퇴근하더라도 꼭 하고, 식단도 늘 관리했지만 살은 찐 상태에 골골이였음.

    그러다 회사에서 스트레스를 너무받아 정신에 문제가 와서 그만두고 요양하다가 40넘어 지금은 몸쓰는 노가다직종일하는데, 솔직히 내 인생에서 몸상태 가장 좋고, 겉으로 보기에도 가장 좋음. 힘도 좋고. 숨도 안차고 건강하다 느낌.
    그리고 매일 윗몸일으키기 200번씩해도 없던 복근이. 내인생 40넘어 처음 보임. 맨날 어깨운동 해도 처졌던 어깨가 요즘은 오랫만에 만난 사람들마다 어깨넓어 졌다고 함.

    이런걸 보면 물론 나이도 중요하지만 어떤삶을 살고 있는가도 가장 중요한것 같다. 내나이 20대 30대에 정신적스트레스 받으면서 책상에서만 있을때보다 모두 놓고 몸일하러다니는 40대가 훨씬 건강하고 젊게 살고 있다. 행복하고.

    내가 늙었다고 느끼는 시기는, 나는 30중후반이 40초인 지금보다 더 늙었다고 느꼈었던거 같다. 숨차고 골골대던걸로.

    아, 물론 피부탄력이나 머리빠지는건 아니고 ㅜ
    신체능력말임. 아...그리고 정력도? 20대 30대 골골할때까 씽씽한 지금보다 정력은 좋았던거 같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032 수능만점자의 패기 36 2019.06.12
5031 6만 7천원 결혼식 53 2019.06.12
5030 여경 체력 문제 고심 끝에 29 2019.06.12
5029 비아이 의혹에 YG 반응 15 2019.06.12
5028 질병관리본부 홍보물 21 2019.06.12
5027 인천 총 드랍 사건 19 2019.06.12
5026 유상철이 기억하는 슛돌이 이강인 19 2019.06.12
5025 정의로운 세상을 꿈꾼다는 정당 24 2019.06.12
5024 진압 중인 홍콩 26 2019.06.12
5023 아이스버킷 레전드 20 2019.06.12
5022 악마 예비군 11 2019.06.12
5021 비아이와 승리의 연결고리 6 2019.06.12
5020 기자들의 단톡방 17 2019.06.12
5019 50년 동안 바보 취급받았던 전쟁 영웅들 7 2019.06.12
5018 홍콩 시위 배경 지식 12 2019.06.12
5017 상고시대에 등장한 인권운동가 17 2019.06.12
5016 최근 폭로된 일본 자위대의 삽질 18 2019.06.12
5015 춤추는 풍선 인형 7 2019.06.12
5014 어느 교수의 인생철학 33 2019.06.12
5013 39세 노총각의 결혼 생각 78 2019.06.12
5012 안정환 괴롭히려고 만든 예능 16 2019.06.12
5011 정말 저 주시는 건가요? 11 2019.06.12
5010 영국의 보통 예능 17 2019.06.12
5009 기생충에 대한 경각심이 생기게 된 계기 12 2019.06.12
5008 다현이의 피부톤 25 2019.06.12
» 국가별 늙었다고 생각하는 나이 12 2019.06.12
5006 헬조선의 매운 맛 22 2019.06.12
5005 이선균의 놀라운 커리어 67 2019.06.12
5004 덱스터와 고유정 28 2019.06.12
5003 중국 방문하면 차이니즈 하트라고 시키는 포즈 25 2019.06.12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99 Next
/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