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19.06.12 15:03 (*.52.203.133)
    차라리 진짜 인터넷 조롱글처럼 땅파다 경부고속도로 표지판 나오는게 더 나은 설정이 될듯
  • ㅇㅇ 2019.06.13 13:15 (*.111.16.44)
    그거 좋다~~과거가 아니라 미래였음...
  • ㄱㅋ 2019.06.14 16:06 (*.36.139.150)
    이야 기가 막히다. 사실은 서기 3582년 문명이 소멸된 후 서울이었다는 가정
  • ㅇㅇ 2019.06.12 15:07 (*.72.126.157)
    저 시대에 산업혁명까지 갈 뻔한 우리민족ㄷㄷ
  • 산업혁명 2019.06.12 15:12 (*.157.7.57)
    청동기시대에 공장 돌리고 아동 노동력 착취까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019.06.12 15:20 (*.237.144.114)
    감독이 미생,시그널 등, 좋은 작품을 남겼다고 해서 다 좋을것이다 라는 편견이 깨졌다.
    생각해보니 미생,시그널,나의아저씨는 현대고 저건 판타지 잖아 감독이 저거엔 재능이 부족하거나, 실험적인것이기 때문에 폭망이지 않나 싶다.
  • 2019.06.12 17:14 (*.195.171.215)
    미생, 시그널 만든 감독이었어???헐
  • 11 2019.06.12 18:03 (*.70.59.139)
    미생은 만화 원작이고, 시그널은 그 유명한 작가가 시나리오 썼을건데
    기본적으로 아스달 연대기는 시나리오 자체가 부실하기 때문에 감독 역량이랑 별개일거 같긴 함

    그러니까 감독 본인도 거물 배우들로 만회하려 한거같은데
    결과는 폭망
  • 1 2019.06.12 15:41 (*.223.17.18)
    이젠 정말 포스트아포칼립스뿐이다
  • 응..이게 뭐지? 2019.06.12 15:47 (*.118.238.172)
    ㅋㅋㅋㅋㅋ 그거 죽이더만.
    송중기가 땅파다가 경부고속도로 이정표 발굴 ㅋㅋㅋㅋㅋㅋ
  • 2019.06.12 15:55 (*.223.19.204)
    관심주지마라 왜자꾸 이딴거올리냐 개역겹게
  • 너도참 2019.06.12 16:30 (*.157.7.57)
    너 같은 새끼한테도 관심 주는 내 심정이랑 비슷한 거지
  • 2019.06.12 19:01 (*.36.156.223)
    다들 컴터로 보냐
    폰으로 보면 글씨 쪼그맣게 나와서 읽기가 싫다
    5.9인치인데
  • 참고 2019.06.12 20:27 (*.77.108.145)
    그럴 때는 사진을 클릭해서 봐
  • 007 2019.06.12 22:48 (*.164.140.164)
    폰을 가로로 눕혀. 너~~어는 낵아 이런거 까지 11히 알려줘야 하니? 도대체 잘하는게 뭐니?
  • 송중기아님 2019.06.13 11:22 (*.102.142.178)
    어차피 판타지 아닌가? 내가 안봐서 그런가
  • 1211 2019.06.13 11:54 (*.231.151.24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52 김태호 PD 새 예능 라인업 15 2019.06.13
351 금괴 밀수 수법 15 2019.06.13
350 노라조 새 멤버의 나이 11 2019.06.13
349 그녀의 한입만 7 2019.06.13
348 살 많이 빠진 성소 3 2019.06.13
347 유니클로 매장에서 노는 아이 13 2019.06.13
346 지호에게 까불다 걸리면 7 2019.06.13
345 청와대까지 찾아갔지만 12 2019.06.13
344 신비의 노림수 5 2019.06.13
343 홍콩 시위 현장 65 2019.06.12
342 약국이 또 20 2019.06.12
341 센세 피꺼솟 17 2019.06.12
340 통영 경찰서장의 사과문 18 2019.06.12
339 수능만점자의 패기 22 2019.06.12
338 6만 7천원 결혼식 40 2019.06.12
337 여경 체력 문제 고심 끝에 28 2019.06.12
336 비아이 의혹에 YG 반응 13 2019.06.12
335 질병관리본부 홍보물 18 2019.06.12
334 인천 총 드랍 사건 19 2019.06.12
333 유상철이 기억하는 슛돌이 이강인 19 2019.06.12
332 정의로운 세상을 꿈꾼다는 정당 21 2019.06.12
331 진압 중인 홍콩 24 2019.06.12
330 아이스버킷 레전드 17 2019.06.12
329 악마 예비군 11 2019.06.12
328 비아이와 승리의 연결고리 6 2019.06.12
327 기자들의 단톡방 15 2019.06.12
326 50년 동안 바보 취급받았던 전쟁 영웅들 7 2019.06.12
325 홍콩 시위 배경 지식 10 2019.06.12
» 상고시대에 등장한 인권운동가 17 2019.06.12
323 최근 폭로된 일본 자위대의 삽질 15 2019.06.12
Board Pagination Prev 1 ... 205 206 207 208 209 210 211 212 213 214 ... 221 Next
/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