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꺄르륵 2019.08.26 00:40 (*.6.199.247)
    불타오른다.
  • 미역국 2019.08.26 08:29 (*.62.215.139)
    법을 어긴적 없이 살아와서 죄송햅니데~~~ ㅋㅋ

    말이라고 지껄이는지 ㅋㅋ
  • 불안증세 엄청 괴롭지..만 완치가능! 2019.08.26 10:08 (*.56.21.82)
    조국 이 쓰레기같은 쉑기 딸래미 장학금 받은거 김영란법으로 처분 가능함

    안철수가 법 하나는 기가막히게 잘 만들어놨다
    자한당, 민주당 할거없이 걸려드는 적폐 쓰레기들이 생각보다 많다

    안철수 천천히 연구하고 돌아와라 내 주변인 포함 최소 50표는 가져갈 수 있다
  • 1 2019.08.26 09:54 (*.221.63.151)
    저 사과의 핵심은 "기존의 법과 제도를 따르는것" 이고 여기서 법과 제도는 이명박 정권에서 만든 수시 강화와 여러가지 전형의 생산임.
    즉 저 기조가 이명박 정부에서 만든 금수저 전형들을 자신의 딸이 이용했을뿐 법적 하자는 없다 그러나 개돼지들의 심기를 건든것은 사죄한다 정도의 의미이고 현재 좌파들의 중요 기조가 '제도'가 문제이지 사용한 사람은 문제가 아니다(???) 로 향하고 있음

    쉽게 말해 이게 다 이명박 때문이다로 결론지어지는거임 ㅋㅋㅋ 그러니까 조국딸이 고2에 2주만에 병리학 SCIE급 병리학 논문 제1저자 등제받은건 이명박 때문이다 라는 거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MB의 적자 애국보수 조국 화이팅 ^^
  • dD 2019.08.26 12:50 (*.244.218.22)
    수시 강화하는 입시 제도는 DJ-노무현 정부 때 설계 된거에요. 시행만 MB 정부 때 했고요.
  • waldo 2019.08.26 00:48 (*.111.28.217)
    국이형화이팅!
  • 리니지 2019.08.26 00:50 (*.250.198.14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땔감 수시로 넣어주시네
  • ㅇㅇ 2019.08.26 00:52 (*.148.57.131)
    법적으로 문제 없다~딸내미 건드리지 마라~내 갈길 갈란다~~라는 말을 참 곱게 돌려 말한다~...송구하다는건 쪽발이들이 마지 못 해서 위안부 관련 사과하기 위해...고전 뒤져서 찾아냈던 어구 아니었던가?NO JAPAN~NO JOKUK~
  • ㄷㄷ 2019.08.26 01:25 (*.126.4.225)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 2019.08.26 01:27 (*.229.130.228)
    저인간은 무슨 연예인이야? 저 나이에 앞머리 쓸어올리는것 여성팬 의식한건가? 나이 먹고 무슨 애들도 아니고ㅉㅉ
  • 2019.08.26 07:53 (*.38.22.75)
    그러게 ㅋㅋㅋ 앞머리 엄청 쓸어올리네 거슬리면 잘라버리지
  • 2019.08.26 11:03 (*.195.171.215)
    여성팬만으로도 지지율 반 획득하는데 의식해야짘ㅋㅋ
  • ㅁㅁ 2019.08.26 01:33 (*.83.3.220)
    기존법 기득권 ㅋㅋㅋㅋ
  • 2019.08.26 01:57 (*.146.61.100)
    불법은 범죄지만 편법은 합법적이다?
  • ㅅㅂ 2019.08.26 02:09 (*.104.226.112)
    “기존의 법과 제도를 따르는것이”
    내 잘못이 아니라 시스템의 문제,
    이게 다-이명박근혜 때문이었네ㅋㅋㅋ
  • 이재용 2019.08.26 02:14 (*.105.86.58)
    뭔 개소리야 미친놈아.
  • ()()// 2019.08.26 02:30 (*.33.181.220)
    ㅅ발 아베식 사과를 최악이다
  • 1234 2019.08.26 02:39 (*.111.14.46)
    딸래미 논문 1저자 넣은걸 기존법을 따른거라 이야기하네 ㅋㅋㅋ 실화임?
  • ㄴㅇㄹㄴㅇ 2019.08.26 02:40 (*.78.160.222)
    ㅋㅋㅋ진짜 얘는 어케든 살리려고 난리도 아니네
    걍 청문회 빨리해라 임명시켜 그냥 ㅋㅋ
  • 2019.08.26 03:53 (*.98.36.132)
    특검을 해야지
  • ㅇㅇ 2019.08.26 02:48 (*.201.246.99)
    우병우 집안이 세금 덜내려고 부동산 법인 만들고 난리친거 당시 법으로는 아무 문제 없어서 부랴부랴 다음해에 세법 제정한거 생각나네. 니가 법꾸라지니 뭐니 욕하던 우병우랑 뭐가 다르냐
  • ㄴㄴㄴ 2019.08.26 02:51 (*.211.216.74)
    ㅋㅋㅋㅋ밥잘알이라 법대로 하시던지~ 시전하는거네??
    예능보다 재밌어~
  • ㄷㅇㄷ 2019.08.26 02:56 (*.190.82.222)
    전 정직하고 올바르게 살았는데 그게 얌생이 짓 인지 몰랐어유
  • 호이코스타 2019.08.26 04:05 (*.44.84.116)
    저건 약올리는 건데
  • 234 2019.08.26 04:40 (*.62.175.181)
    존만한 새끼 어휴 토악질 나오네.
  • das 2019.08.26 06:29 (*.51.82.197)
    저 빨간줄이 무슨 뜻인줄 아냐?
    기존 법과 제도 -> 당시 법/제도 이명박근헤때 제도
    그걸 따르는게 기득권유지로 이어지는지 몰랐다-> 법과 제도는 따르라고 있는건데, 그걸 만든 이며악근혜가가 잘못했고, 법과 제도를 모르고 안따라놓고 기득권 어쩌구 탓하는 국민들이 개돼지다.

    웃긴건 법과 제도는 저절로 지켜지는게 아니라 지가 주체적으로 따르는건데 논리가 병신같음
  • 정신차려 2019.08.26 06:36 (*.114.63.225)
    솔직히 조국이 한 짓 중 법에 어긋난것은 없잖아. 그 법을 바꿔야지.
  • 니나 정신차려 2019.08.26 06:40 (*.33.160.45)
    근데 그법 말고 딴 법 바꾼데... 편 들어주는거야? 잘못 들어준거야??
  • 갓침 2019.08.26 09:55 (*.38.33.27)
    고등학생 논문 1저자는? 가족형 사모펀드는?
  • 슬프다 2019.08.26 07:35 (*.53.255.167)
    그냥 나라 자체가 글러먹은거 같다 이젠
    저런넘인데도 임명하란 청원이 35만
    문지지율은 46퍼
    옳고그름이 아니라 니편내편
    완전히 망가진 나라가 된거같아
    진짜 슬프다
  • ㅇㅇ 2019.08.26 08:54 (*.62.213.187)
    문재인 대통령되고

    나라가 완전 망가졌다

    청원 35만의 좀비들.. 매크로 부대들..

    청와대와 민주당은 그게 국민의 뜻인줄 착각하고

    더 대담해지고 나쁜짓을 해도 더 당당해지겠지
  • 인생교수 2019.08.26 08:06 (*.70.55.108)
    역시 법대교수답다 ㅋㅋㅋㅋ 역시 법대교수여 법 잘가르치네
  • 소수민주자본주의 2019.08.26 08:29 (*.135.199.216)
    저새끼 아베네.....조아베.
  • ㅈㄷ 2019.08.26 08:51 (*.223.38.219)
    개맨탈 ㅅㅋ
  • 열대자 2019.08.26 09:10 (*.102.142.234)
    마인드가 이미 보통 사람이 아니네.
    저래야 정치하나보다
  • P군 2019.08.26 10:11 (*.181.208.153)
    법꾸라지 건방진거 보소
  • 0000 2019.08.26 11:54 (*.158.203.101)
    죄송하면 포기해라.
    추하다.
  • ㅇㄱㄹㅇ 2019.08.26 13:04 (*.155.197.21)
    누군가 조국의 미래를 묻거든
    고개를 들어 감방을 보게하라
  • 2019.08.26 15:20 (*.221.63.151)
    요약 : 시발 개돼지들아 헛소리히지말고 들라는 죽창이나 들어. 왜놈들이랑 토착왜구에 집중하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92 먹방의 비결 11 2019.08.26
5291 중국에서 유행이라는 화폐 훼손 31 2019.08.26
5290 우크라이나 여행 중 만난 여성 18 2019.08.26
5289 유부남들이 흠칫하는 순간 26 2019.08.26
5288 계곡 불법 영업 카르텔 14 2019.08.26
5287 남자 힘의 원천 13 2019.08.26
5286 일본차라 긁었다 12 2019.08.26
5285 오빠는 슈퍼스타의 부담을 모를 수 있어 26 2019.08.26
5284 청담 자이 한강뷰 52 2019.08.26
5283 달려오는 선미 18 2019.08.26
5282 요즘은 자판기에서 안 파는 음료 12 2019.08.26
5281 끼부리는 설리 13 2019.08.26
5280 딸이 죽으면 부모님이 힘드실까요? 23 2019.08.26
5279 손연재 근황 14 2019.08.26
5278 일본 내 갤럭시S10 21 2019.08.26
5277 병역의무 거론 자체가 공격적 12 2019.08.26
5276 공신력 높은 24절기 16 2019.08.26
5275 전국에서 매장수가 가장 많은 카페 24 2019.08.26
5274 연대 입학식 참석한 졸리 아들 23 2019.08.26
5273 잠실 롤렉스 VIP 룸 19 2019.08.26
5272 독일에 육아 예능이 없는 이유 7 2019.08.26
5271 YTN 앵커에게 패드립 당한 피해자 52 2019.08.26
5270 캄보디아 전범 재판 29 2019.08.26
5269 부모님과 식사 중 남친의 행동 93 2019.08.26
» 명시적 첫 사과 39 2019.08.26
5267 주유기 옆에서 담배 태우는 여사님 22 2019.08.26
5266 당황한 강호동 7 2019.08.26
5265 충주 팬티남이 밝힌 사유 20 2019.08.26
5264 몇살로 보이시나요? 7 2019.08.26
5263 소속사 대표 카드로 현질하는 아이돌 10 2019.08.26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225 Next
/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