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모 2019.09.11 00:56 (*.132.181.204)
    센세가 아니라니...
  • ㅍㅍ 2019.09.11 01:39 (*.1.114.151)
    일본은 참 '근본'에 영향주기를 잘하는것같다. 기본에 충실한 느낌
    이를 넘어서기위해서는 적을 가까이 두고 연구해야 좋겠지만....참.. 걱정이다. 대한민국
  • 2019.09.11 03:18 (*.140.77.232)
    김은 우리나라에서 더 빨리 먹은거 아닌가요???
  • ㅇㅇ 2019.09.11 04:36 (*.134.142.144)
    김은 재료고 주먹밥은 요리지
  • 2019.09.11 08:16 (*.140.77.232)
    쌈싸먹는 문화라는게 우리나라가 유독 발전했거든...
    주먹밥이란게 김으로 싸먹는건데....
    그래 요리라고 하니까
    상추쌈도 요리다 뭐 이런 소리는 우스겟 소리 쯤으로 두고

    뭐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나로선 감이 안잡힌다..
  • ㅇㅇ 2019.09.11 10:11 (*.53.219.242)
    이건 또 뭔 개소리야 
    주먹밥은 말 그대로 그냥 주먹모양으로 뭉친 밥일 뿐이야 
    김을 섞거나 싸는 건 바리에이션이지
    말투부터 찐따미와 틀딱쉰내가 진동을 하네
  • 2019.09.11 21:09 (*.140.77.232)
    오 그렇구나.. 난도 김 이야기가 나오길래
    김으로 싼 주먹밥같은거 말하는줄 알았지
    뜬금없이 그냥 밥 뭉친걸 이야기 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야
  • ㅁㅁ 2019.09.11 09:11 (*.105.30.23)
    일본을 까자고 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남이 걸 가져가서 자기네 걸로 개량하는 데 특화돼 있지 않음?

    아무래도 섬나라고, 당대의 기술, 문화의 선진국이었던 중국 문물을 한반도를 통해 받고, 근대에 와서는 서양 문물을 받아들이다 보니 그럴 수 밖에 없는 거 같은데.

    우동 같은 면요리도 중국에서 발명된 것이 한국의 칼국수 등을 거쳐 일본에 정착한 거고

    가장 대중적인 면요린인 라멘도 중국 음식, 그것도 우리나라 짜장면처럼 일본에 건너간 중국인들이 일본인 입맛에 맞춰 개량한 것이고,

    고기를 구워 먹는 문화, 고기 내장을 먹는 문화는 한국에서,

    돼지고기에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돈까스는 서양 커틀릿에서, 카레는 인도에서 발명된 걸 영국을 거쳐 일본으로... 뭐 예를 들자면 끝도 없겠지.

    문화라는 게 원래 흐르는 것이고... 설령 어느 나라가 어느 문화의 '근본'을 발명시켰다고 주장할 수 있는 경우에도 일본이 그럴 수 있는 건 거의 없는 거 같은데??
  • 2019.09.11 11:56 (*.38.8.216)
    <p> 과거에는 대륙의 문화발상지에서 변방으로 문화가 흘렀고 형 말이 맞음. 중>한>일 이런 순서로 문화가 퍼져갔지. 그런데 근대 이후에는 해양무역이 발전하면서 동양권에서 보자면 서양과 가장 활발하게 무역을 했던,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변방이었기에 서양에서 온 문화에도 더 목말라있던 일본이 앞서나간게 맞음. 기원을 거슬러 거슬러 올라가면 문명발상지 몇군데에서만 근원을 찾는데 중뽕들이 결국 모든것은 둥국에서 나왔다는 식으로 자주 하는 짓인데 의미없고... 개량되고 발전된 형태를 만들어냈다면 그 발전된 형태의 원조라고 인정해줄만하다고봄. 스시도 그냥 생선회랑 밥? 중국에서 제일 먼저먹음 ㅋ 하고 끝이 아니라 생선회를 초에 절인 밥에 일정 비율과 형태로 손으로 쥐어 만든 에도스시 라는 형태는 일본이 만들었다고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 현재 세계에서 인정하고 열광하는건 아무 회나 아무 밥에 올린 형태가 아니라 일본이 만들어낸, 손으로 적절한 양과 형태로 쥐어 만들어 내는 스시이니까 말이야. </p>
  • ㅇㅇ 2019.09.13 17:33 (*.111.28.139)
    일본 특유의 갈라파고스화가 잘 되어있음
  • 한줄요약 2019.09.11 01:52 (*.210.187.85)
    백종원이 햄이랑 밥만 있는 김밥 설명함
  • 2019.09.11 03:15 (*.140.77.232)
    챔기름 드을기름 아니라 식초들어간거죠.....
  • ㄷㅇㄷ 2019.09.11 03:54 (*.190.82.36)
    스팸 후라이팬에 지져서 밥하고 먹는거 한국 가난뱅이들이 개발한 건데
  • 교ㅗㅗ 2019.09.11 04:02 (*.83.44.248)
    스팸무수비라고 미국에서 많이팔림. 하와이언바베큐나 일본간이식당, 한국분식점, 국수집에도있슴.
  • 하검머외 2019.09.11 04:09 (*.239.36.188)
    하와이 주지사 일본계고
    일본인 12%이상 거주

    영향 안받을래야 안받을수가
  • 1231 2019.09.11 04:45 (*.129.251.19)
    하와이에서는 오히려 미국 본토에서 온 백인들을 하올리라고 부르면서 차별함
  • ㄱㅁㄱ 2019.09.11 07:25 (*.36.136.160)
    솔직히 맛은 없어요 위에 말한 햄만 넣은 김밥 그이상도 그이하도 아님 일본여행 갔을때 걍 싸게 한끼때우는 용도
  • 하와이튀김 2019.09.11 10:22 (*.113.50.122)
    하와이에 일본인이 엄청 많이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본 식문화 영향받아서 생긴 독특한 하와이만의 음식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포케도 그중에 하나 입니다. 일본식 참치덮밥을 연상케 하지만 달달하고 매콤한 마요네즈 소스가 들어가는데 일본 영향을 받아서 나온 혼합문화 입니다.

    스팸무수비도 별건 아닌데 하와이에 대표적인 음식중 하나 입니다.

    맛은 우리가 아는 그 맛 입니다.

    이것도 일본 영향을 받아서 나온 일종의 퓨전음식이죠.

    하와이에서 동양인들이 간단히 밥 먹고 싶을 때 흔히들 사 먹습니다.

    이게 익숙한 그 맛 입니다만 하와이에서 먹는 맛은 또 다릅니다.

    하와이 가보면 은근히 일본 문화가 많이 보입니다. 하와이 주지사도 일본계 입니다.
  • 2019.09.11 11:57 (*.38.8.216)
    심지어 하와이안셔츠도 일본인들이 기모노 원단 같은 걸로 만들어낸 일본 문화의 영향을 받은 복식임.
  • 와이키키 2019.09.11 14:18 (*.111.3.24)
    스팸무수비 난 짜서 못먹겠더라
  • 어쩔수없어 2019.09.11 16:18 (*.84.169.107)
    스팸은 진짜 조금만 구워도 밥 한공기 다 먹어버리더라. 스팸 먹고 바로 맨밥 입에 넣으면 진짜 밥이 달다는 느낌
  • 짱궈 2019.09.12 16:10 (*.62.172.97)
    하와이 또가고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312 집안 형편에 맞게 꿈을 가져라 70 2019.09.11
6311 홍석천의 기습공격에 당황한 허영지 13 2019.09.11
» 이 음식은요 일본의 영항을 많이 받았거든요 22 2019.09.11
6309 긴급 상황에서 식수를 구하는 방법 15 2019.09.11
6308 킹인지 감수성 근황 18 2019.09.11
6307 요즘 대학생들의 미팅 방식 10 2019.09.11
6306 국밥 전문점 예비 사장님 33 2019.09.11
6305 사회복지사의 만행 18 2019.09.11
6304 내 경력 최고의 날 10 2019.09.11
6303 내가 미운가 젊은이들이여 37 2019.09.11
6302 매니저가 된 테이의 세심한 센스 8 2019.09.11
6301 태풍의 불법 주정차 참교육 18 2019.09.11
6300 형량이 더 높은 이유 10 2019.09.11
6299 논란의 조지아 김치 예능 13 2019.09.11
6298 불륜의 성지 32 2019.09.11
6297 기생충에 대한 여론 48 2019.09.11
6296 대통령 단독 기념관 47 2019.09.11
6295 김사랑 골프 CF 대역 18 2019.09.11
6294 충주시 홍보맨이 말하는 공무원 사회 20 2019.09.11
6293 골목식당에 나온 김민교 식당 상황 22 2019.09.11
6292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 확정 18 2019.09.11
6291 올해 유난히 더 폭망한 야구 흥행 38 2019.09.11
6290 미국 고위층들의 선견지명 21 2019.09.11
6289 성유리의 20년 10 2019.09.11
6288 몸에 손대지 말라 도로공사 본사 상황 40 2019.09.11
6287 드림캐쳐 유현의 매력포인트 8 2019.09.11
6286 남북관계의 가장 큰 장애물 24 2019.09.11
6285 욕망에 솔직한 헬스장 관장 3 2019.09.11
6284 일본 국립대 미국인 교수 11 2019.09.11
6283 백종원네 집 15 2019.09.11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25 Next
/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