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모 2019.09.11 00:56 (*.132.181.204)
    센세가 아니라니...
  • ㅍㅍ 2019.09.11 01:39 (*.1.114.151)
    일본은 참 '근본'에 영향주기를 잘하는것같다. 기본에 충실한 느낌
    이를 넘어서기위해서는 적을 가까이 두고 연구해야 좋겠지만....참.. 걱정이다. 대한민국
  • 2019.09.11 03:18 (*.140.77.232)
    김은 우리나라에서 더 빨리 먹은거 아닌가요???
  • ㅇㅇ 2019.09.11 04:36 (*.134.142.144)
    김은 재료고 주먹밥은 요리지
  • 2019.09.11 08:16 (*.140.77.232)
    쌈싸먹는 문화라는게 우리나라가 유독 발전했거든...
    주먹밥이란게 김으로 싸먹는건데....
    그래 요리라고 하니까
    상추쌈도 요리다 뭐 이런 소리는 우스겟 소리 쯤으로 두고

    뭐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나로선 감이 안잡힌다..
  • ㅇㅇ 2019.09.11 10:11 (*.53.219.242)
    이건 또 뭔 개소리야 
    주먹밥은 말 그대로 그냥 주먹모양으로 뭉친 밥일 뿐이야 
    김을 섞거나 싸는 건 바리에이션이지
    말투부터 찐따미와 틀딱쉰내가 진동을 하네
  • 2019.09.11 21:09 (*.140.77.232)
    오 그렇구나.. 난도 김 이야기가 나오길래
    김으로 싼 주먹밥같은거 말하는줄 알았지
    뜬금없이 그냥 밥 뭉친걸 이야기 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야
  • ㅁㅁ 2019.09.11 09:11 (*.105.30.23)
    일본을 까자고 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남이 걸 가져가서 자기네 걸로 개량하는 데 특화돼 있지 않음?

    아무래도 섬나라고, 당대의 기술, 문화의 선진국이었던 중국 문물을 한반도를 통해 받고, 근대에 와서는 서양 문물을 받아들이다 보니 그럴 수 밖에 없는 거 같은데.

    우동 같은 면요리도 중국에서 발명된 것이 한국의 칼국수 등을 거쳐 일본에 정착한 거고

    가장 대중적인 면요린인 라멘도 중국 음식, 그것도 우리나라 짜장면처럼 일본에 건너간 중국인들이 일본인 입맛에 맞춰 개량한 것이고,

    고기를 구워 먹는 문화, 고기 내장을 먹는 문화는 한국에서,

    돼지고기에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돈까스는 서양 커틀릿에서, 카레는 인도에서 발명된 걸 영국을 거쳐 일본으로... 뭐 예를 들자면 끝도 없겠지.

    문화라는 게 원래 흐르는 것이고... 설령 어느 나라가 어느 문화의 '근본'을 발명시켰다고 주장할 수 있는 경우에도 일본이 그럴 수 있는 건 거의 없는 거 같은데??
  • 2019.09.11 11:56 (*.38.8.216)
    <p> 과거에는 대륙의 문화발상지에서 변방으로 문화가 흘렀고 형 말이 맞음. 중>한>일 이런 순서로 문화가 퍼져갔지. 그런데 근대 이후에는 해양무역이 발전하면서 동양권에서 보자면 서양과 가장 활발하게 무역을 했던,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변방이었기에 서양에서 온 문화에도 더 목말라있던 일본이 앞서나간게 맞음. 기원을 거슬러 거슬러 올라가면 문명발상지 몇군데에서만 근원을 찾는데 중뽕들이 결국 모든것은 둥국에서 나왔다는 식으로 자주 하는 짓인데 의미없고... 개량되고 발전된 형태를 만들어냈다면 그 발전된 형태의 원조라고 인정해줄만하다고봄. 스시도 그냥 생선회랑 밥? 중국에서 제일 먼저먹음 ㅋ 하고 끝이 아니라 생선회를 초에 절인 밥에 일정 비율과 형태로 손으로 쥐어 만든 에도스시 라는 형태는 일본이 만들었다고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 현재 세계에서 인정하고 열광하는건 아무 회나 아무 밥에 올린 형태가 아니라 일본이 만들어낸, 손으로 적절한 양과 형태로 쥐어 만들어 내는 스시이니까 말이야. </p>
  • ㅇㅇ 2019.09.13 17:33 (*.111.28.139)
    일본 특유의 갈라파고스화가 잘 되어있음
  • 한줄요약 2019.09.11 01:52 (*.210.187.85)
    백종원이 햄이랑 밥만 있는 김밥 설명함
  • 2019.09.11 03:15 (*.140.77.232)
    챔기름 드을기름 아니라 식초들어간거죠.....
  • ㄷㅇㄷ 2019.09.11 03:54 (*.190.82.36)
    스팸 후라이팬에 지져서 밥하고 먹는거 한국 가난뱅이들이 개발한 건데
  • 교ㅗㅗ 2019.09.11 04:02 (*.83.44.248)
    스팸무수비라고 미국에서 많이팔림. 하와이언바베큐나 일본간이식당, 한국분식점, 국수집에도있슴.
  • 하검머외 2019.09.11 04:09 (*.239.36.188)
    하와이 주지사 일본계고
    일본인 12%이상 거주

    영향 안받을래야 안받을수가
  • 1231 2019.09.11 04:45 (*.129.251.19)
    하와이에서는 오히려 미국 본토에서 온 백인들을 하올리라고 부르면서 차별함
  • ㄱㅁㄱ 2019.09.11 07:25 (*.36.136.160)
    솔직히 맛은 없어요 위에 말한 햄만 넣은 김밥 그이상도 그이하도 아님 일본여행 갔을때 걍 싸게 한끼때우는 용도
  • 하와이튀김 2019.09.11 10:22 (*.113.50.122)
    하와이에 일본인이 엄청 많이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본 식문화 영향받아서 생긴 독특한 하와이만의 음식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포케도 그중에 하나 입니다. 일본식 참치덮밥을 연상케 하지만 달달하고 매콤한 마요네즈 소스가 들어가는데 일본 영향을 받아서 나온 혼합문화 입니다.

    스팸무수비도 별건 아닌데 하와이에 대표적인 음식중 하나 입니다.

    맛은 우리가 아는 그 맛 입니다.

    이것도 일본 영향을 받아서 나온 일종의 퓨전음식이죠.

    하와이에서 동양인들이 간단히 밥 먹고 싶을 때 흔히들 사 먹습니다.

    이게 익숙한 그 맛 입니다만 하와이에서 먹는 맛은 또 다릅니다.

    하와이 가보면 은근히 일본 문화가 많이 보입니다. 하와이 주지사도 일본계 입니다.
  • 2019.09.11 11:57 (*.38.8.216)
    심지어 하와이안셔츠도 일본인들이 기모노 원단 같은 걸로 만들어낸 일본 문화의 영향을 받은 복식임.
  • 와이키키 2019.09.11 14:18 (*.111.3.24)
    스팸무수비 난 짜서 못먹겠더라
  • 어쩔수없어 2019.09.11 16:18 (*.84.169.107)
    스팸은 진짜 조금만 구워도 밥 한공기 다 먹어버리더라. 스팸 먹고 바로 맨밥 입에 넣으면 진짜 밥이 달다는 느낌
  • 짱궈 2019.09.12 16:10 (*.62.172.97)
    하와이 또가고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614 태국 드라마에 나오는 한국의 모습 20 2019.09.11
4613 LED 마스크 허위 광고 33 2019.09.11
4612 시흥시 태풍 대책 19 2019.09.11
4611 국내 최고의 힙합 레이블 17 2019.09.11
4610 트럭 운전자의 놀라운 반사신경 24 2019.09.11
4609 위조지폐를 만들어 사용한 20대들 21 2019.09.11
4608 주정차 단속 레전드 10 2019.09.11
4607 올해 42세 누님 19 2019.09.11
4606 딸의 신기한 마술 16 2019.09.11
4605 1판당 3000원 배달료 받는 피자 22 2019.09.11
4604 연령별 한국인들이 오래 사용하는 앱 38 2019.09.11
4603 장난전화 때문에 12 2019.09.11
4602 운전 중 만난 야생 알파카 15 2019.09.11
4601 19년전 씨랜드 화재참사 11 2019.09.11
4600 비난에도 한국 옹호한 일본 아이돌 13 2019.09.11
4599 30대 중반 이상 누님들의 장점? 14 2019.09.11
4598 아주라 탈압박 23 2019.09.11
4597 이 분도 곧 적폐 토왜 수구로 몰릴 듯 44 2019.09.11
4596 집안 형편에 맞게 꿈을 가져라 58 2019.09.11
4595 홍석천의 기습공격에 당황한 허영지 13 2019.09.11
» 이 음식은요 일본의 영항을 많이 받았거든요 22 2019.09.11
4593 긴급 상황에서 식수를 구하는 방법 15 2019.09.11
4592 킹인지 감수성 근황 18 2019.09.11
4591 요즘 대학생들의 미팅 방식 10 2019.09.11
4590 국밥 전문점 예비 사장님 31 2019.09.11
4589 사회복지사의 만행 16 2019.09.11
4588 내 경력 최고의 날 8 2019.09.11
4587 내가 미운가 젊은이들이여 37 2019.09.11
4586 매니저가 된 테이의 세심한 센스 9 2019.09.11
4585 태풍의 불법 주정차 참교육 18 2019.09.11
Board Pagination Prev 1 ... 189 190 191 192 193 194 195 196 197 198 ... 347 Next
/ 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