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sd 2019.10.10 00:08 (*.105.164.124)
    커브궤적보소
  • 얼음소서 2019.10.10 11:21 (*.62.190.115)
    프로즌오브 조빠지내
  • 2019.10.10 00:31 (*.44.113.134)
    바퀴벌레가 먹이를 흡입하는 것 같다
  • -,.- 2019.10.10 00:54 (*.62.180.103)
    내가 본 자료로는 일본 동해안으로 지나가다 토쿄 상륙.
    그게 오히려 파괴력이 높다.

    태풍이 일단 땅에 상륙하면 급속히 약화되니까...
    저 위의 자료는 희망사항일지도...

    누가 맞을 지 결과는 이틀 후에!
  • ㅇㅇ 2019.10.10 03:43 (*.53.219.242)
    혹시 위험반원 가항반원이라고 들어는 봤니
    중고등학교에서 잠만 쳐잔 게 아니면 기억할 수 있을 텐데
  • -,.- 2019.10.10 04:02 (*.62.180.128)
    동일한 조건이라면 위험반경이 당연히 더 안 좋지.
    그렇지만 바다위냐 땅위냐의 두가지 경우를
    얘기하는거잖아

    상륙 이후 약화되는게 안보이냐?
  • 조금씩많이안다 2019.10.10 08:15 (*.121.32.18)
    하나안다고 둘알고있는 친구한테 너무공격적인거 아니냐?
    태풍의 자체가 내륙으로오면 장애물과 기압으로 세력이 확죽는데 위 친구말은 바다로비껴치며 세력유지하다가 중심부에상륙하는게 피해가 제일크다는걸 얘기하는거잖아. 그렇게되면 가항반원지역이 지속적인타격을받으면서 도쿄가 바로 위험반원에 직면하는거라 일본입장에선 최악의 시나리오가 맞지. 저건 결국 큐슈만 조심하면 다른지역은 피해가 덜할거라는 언론이 뿌리는 희망사항인거고
  • 4455 2019.10.10 10:19 (*.111.13.122)
    이따구로 말하는 놈은 레알 재수 없음.
    댓글로 봐두 재수가 없는데 실제로 말하면 처맞을듯
  • Heh 2019.10.10 01:18 (*.223.2.233)
    지린닼ㅋㅋㅋㅋㅋ케
  • ㅁㅁ 2019.10.10 03:00 (*.202.5.19)
    오태풍이 돌아왔구나 반갑다
  • 코끼리 2019.10.10 07:05 (*.102.142.182)
    벌렸죠?
  • ㅈㅅㅂ 2019.10.10 10:27 (*.7.28.63)
    틀니 압수하기전에 마우스만 써라
  • ㅇㅇ 2019.10.10 09:21 (*.106.198.205)
    쟤네는 저렇게 기단의 흐름? 까지 다 보여주는데
    우리나라도 좀 보여주면 안되나
    보다 더 이해하기 쉽고 보기도 좋은데 쩝..
  • ㅁㄴㅇㄹ 2019.10.10 12:29 (*.132.121.77)
    러시아 형님들이 힘써서 태풍을 밀어내고 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55 완전히 자리잡은 2030 트렌드 46 2019.10.10
5354 스시녀의 매력 19 2019.10.10
5353 수영모 국제 망신의 내막 29 2019.10.10
5352 악뮤 수현이 그분들에게 욕 먹는 이유 21 2019.10.10
5351 중국산 트리플 카메라 15 2019.10.10
5350 사람들이 정체를 궁금해 하는 삼수생 공부 유튜버 32 2019.10.10
5349 트와이스의 표현력 29 2019.10.10
5348 궁예가 진짜 미친놈인 이유 14 2019.10.10
5347 스웨덴 왕실 근황 10 2019.10.10
» 일본 방송이 예상한 태풍 경로 14 2019.10.10
5345 한국에서 출시되면 품절 예약인 기계 33 2019.10.10
5344 저희 산재 사망 0명입니다 13 2019.10.10
5343 블랙핑크 뭇매 22 2019.10.10
5342 장대높이뛰기 21 2019.10.10
5341 개 목줄을 꼭 해야하는 이유 13 2019.10.10
5340 독도 상공 무단 침입시 격추까지 고려 31 2019.10.10
5339 양세형이 양세찬과 한 집에서 살 수 있는 이유 6 2019.10.10
5338 솔직히 나만 이런 거 아니지? 15 2019.10.10
5337 갓 데뷔한 후배에게 질문 6 2019.10.10
5336 세 대결 펼치는 광화문과 여의도 46 2019.10.10
5335 사자 약올린 인간의 최후 16 2019.10.10
5334 토트넘이 부진한 이유 15 2019.10.10
5333 치어리더의 각선미 18 2019.10.10
5332 나 06년생인데 벌써 늙었나봐 13 2019.10.10
5331 세계 상위 1% 연구자가 된 경단녀 47 2019.10.09
5330 아내는 되고 싶지만 며느리는 되고 싶지 않아 41 2019.10.09
5329 주인을 떠나보낸 슬픔으로 비만이 된 개 9 2019.10.09
5328 인도에서 노상 배변은 사라졌습니다 21 2019.10.09
5327 강남 이상화 뜻밖의 하객 논쟁 16 2019.10.09
5326 한약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18 2019.10.09
Board Pagination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 382 Next
/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