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5 2020.01.14 00:51 (*.167.93.238)
    세상엔 미친놈들이 많구만
  • 거지들 2020.01.14 01:20 (*.138.196.25)
    저런놈들이라 가난한건지 저래서 가난해진건지 못사는데는 저런부류투성이다..
  • 기생충 2020.01.14 10:50 (*.213.164.172)
    이게 뭐랄가 넓은 세상에서 나올수 있는 인종의 다양성이랄가 같은 사람인것 같지만 들여다보면 벌레 동물 식물 다양하게도 분류가 된다 말이지 인간의 다양성이란 참 놀라울뿐 아 세입자 쟈는 그냥 기생충 벌레과에 속하겠네.
  • 롤케이크 2020.01.14 00:57 (*.103.22.23)
    호의가 계속되니까 권리인줄 안다 의 좋은 예시.
    미쳤다 라는 표현까지는 너무 가는 거고.
  • 2020.01.14 01:07 (*.102.11.170)
    어떻게 하면 맞춤법이 저따구가 되냐?
  • 무적태풍 2020.01.14 02:03 (*.117.44.177)
    못배워서 글치 인마..
  • 니베아 2020.01.14 01:08 (*.129.24.246)
    대학자취생에 저런사람들 은근 많음
    저런타입은 애보다 애엄마가 극성임
    "우리애가 밥을못해서
    돈줄테니 한끼정도 챙겨주셔라" 하는거까지 봤음
  • 111 2020.01.14 01:18 (*.242.27.91)
    그돈으로 사먹으면 되잖아. 돈없어서 싼방구하는거 보니 형편안좋을거 같긴한데, 사람이 염치가있어야지.. 호의를 권리로 아는 저런 인종들은 잘해주면 기어오름.. 해코지할까봐 나같으면 방빼라고 할거 같음
  • ㅇㅇ 2020.01.14 08:42 (*.126.66.2)
    밥까지 포함해서 하숙치는 데도 있으니 그런데 가면 되지

    본문은 그냥 못배우고 염치없는 종자야

    당연히 그 부모에 그 자식이고
  • 최꼰 2020.01.14 01:45 (*.70.36.145)
    90년후반 00년초반까지만해도 어렵게사는 사람들 보면 불쌍하고 도와줘야 한다고 생각했고
    또 도와주려면 오히려 동정하냐면서 자존심 부리고 그런모습에 내가 생각이 짧았나? 반성하게 되고

    상대방 배려하면서 도와주는 방법 없을까 이런생각을 했던적이 있는데
    보통 동정따윈 필요없고 자존심부리면서 이 아득바득 갈면서 성장한 사람들은 잘 된 케이스가 많았다
    혹은 도움줬을때 굉장히 고마워하고 은혜갚을것같은 눈빛으로 곱절로 감사하다는 사람들 또한 나중에 잘됐고 지금도 가끔보고

    당연히 여기는 사람들은 대부분 결과가 안 좋았고 시간이 지날수록 당연히 여기거나 자기의 처지를 비관하여
    계속 나태한 삶을 사는 사람들은 나의 마음과도 멀어졌다. 근데 점점 시간이 지나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자기의 가난함이 당연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가난한 사람들이 약자라는 편견이 점점 희미해져간다.

    이런 현실이 더 짜증나고 매일 같이 차란한 태양이 새롭게 떠오르는 모습을 볼 면목이 없을 정도로 참혹하다.
  • ㅇㅇ 2020.01.14 02:25 (*.18.147.177)
    "가난하면 인성이 나빠지는게 아니라 인성이 나쁘면 가난해지는거다."
    이게 진실임
    반대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도 성실하고 똑똑한 사람은 30살 되기전에 가난 극복하고 40살 되기전에 최소 중산층 진입한다
  • ㅋㅋ 2020.01.14 03:32 (*.39.139.180)
    인생에서 부모빼고
    몇없는 기회나 주변 도움도
    인성하자면
    다 등돌림
  • ㅇㅁ 2020.01.14 10:06 (*.111.25.186)
    인성이라고 하긴 좀 그런데 말이야
    인성은 나쁜데 사회생활 잘하는 아주 나쁜놈들도 있음
    아주 어렸을 때 부터 자기 윗 사람에게만 잘하는 류
    선생님, 부장님, 사장님, 선배님

    그리고 자기 아랫 사람이나 도움 안되는 사람에겐
    막대하거나 아에 상대를 안하는(신경을 안씀) 인간 말종류
    이런 사람은 인성은 안좋은 소시오패스류 인데
    윗사람이 볼 때는 인성이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고
    일도 열심히 하는 사람으로 보고 있어서
    니가 말한대로 빠른 인생의 테크를 타거나
    이명박 처럼 못살던 집에서도 개천에서 용이 나기도 하는데
    특유의 소시오패스적인 성향 땜에 많이 해쳐먹음
  • 어휴 2020.01.14 05:01 (*.242.18.83)
    지금은 달동네가 많이 없어졌는데 내가 대학생활하던 90년대 초반엔 꽤 있었어. 대학생들 당시 농활이나 달동네 같은데 봉사가고 그런거 많았는데 달동네 봉사해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 이런말 하기 미안하지만 정말 염치없고 각박하고 항상 짜증나있고 고마운줄도 모르고 가끔 좋은 사람도 있었지만 열에 하나정도로 적었고 정말 어떤 노인들은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였어. 단편적인 경험이었지만 다른 의미로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
  • 123 2020.01.14 02:05 (*.167.142.109)
    어떻게 저리 또라이 일 수가 있지...
  • ㅇㅇ 2020.01.14 03:39 (*.33.164.130)
    자지도 빨아 달래지 아주
  • ㅇㅇ 2020.01.14 06:11 (*.7.15.186)
    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ㄴㄴ 야이앀ㅋ
  • R 2020.01.14 07:22 (*.184.74.19)
    거지 마인드인 년이 똑같은 쓰레기 자식 싸질러 놨네.
    호의를 베풀면 고마운줄이나 알아야지 그것도 모르고 선 넘는 부탁했으면 죄송하다고 해야지 어디서 좆도 아닌 자존심 지키겠다고 지 행동 정당화 하고 사과도 없이 그만하자 서로 얼굴 붉히지말자 뭐라하냐 이러고 자빠졌냐. 부탁은 들어주면 고마운거고 아니면 부탁한게 죄송한거지 부탁 안들어준걸 잘못된거 처럼 말하는 저런 쓰레기들은 대가리속에 뭐가 들은거냐?
  • 2020.01.14 09:00 (*.235.56.1)
    돈 몇만원이라도 더 보내주고 뭔가 부탁을해야지..
    진짜 도른년이다
  • 2020.01.14 09:29 (*.15.49.119)
    솔까 대학생까지 됐으면 엄마가 저 모양이라도 학생이 너무 고맙다 이렇게까지 안 해주셔도 된다 이러지 않냐? ㅋㅋㅋ
    요즘은 중학생도 똑바른 말 따박따박 잘 하더만
    그 엄마에 그 자식이긴 하다만 저 나이 돼서도 저러고 있으면 저 새끼도 똑같이 욕 쳐먹어야 함
  • 11 2020.01.14 10:22 (*.120.104.106)
    야 그런데 진짜 부모한테 그대로 배운건가
    받으면 고맙습니다. 나도 배풀줄도 알아야하고
    적어도 그릇은 깨끗이 씻어서 드려야지..
    와 진짜 부모나 애나
  • 파오후 2020.01.14 12:41 (*.111.1.4)
    진짜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거네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다
  • 3453456 2020.01.14 11:49 (*.47.249.107)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 좁은 땅에 별 이상한 사람들 많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
  • t1 2020.01.14 11:50 (*.221.162.114)
    이제 앞으로 특히 신도시 위주로 더 많이 쏟아 질겨
    요즘 초딩맘들 하는 거 보면 상상을 초월한다.
    배우고 못배우고 차이가 아닌 그냥 지영씨 세대 이들 인식이 그럼
  • 유배자 2020.01.14 16:14 (*.155.32.55)
    내가 보기엔 걍 판소설 주작 같은데? 6시19분에서 6시24분으로 넘어가는 카톡에서 인과관계가 매우 부족하다 개연성이 없어 wnd
  • 2020.01.14 16:57 (*.186.42.44)
    아니아니, 틀린 말이 아니니까 일단 알겠다고 대답은 했는데
    생각해 보니 열 받은거지
    저런 사람들 많아
  • ㅅㅇㅇ 2020.01.14 17:03 (*.38.24.190)
    맞춤법만 봐도 사람인 지 금수인 지 알겠다
  • 2020.01.14 17:58 (*.101.97.39)
    별미친년을 다보겠네 하숙집인줄 아나
  • ㅇㅇ 2020.01.14 21:12 (*.230.22.66)
    부모가 저정도면 아들은 대체 어떤 정신구조를 가지고 있을지 궁금하다
  • ㅇㅇ 2020.01.14 22:38 (*.44.11.215)
    이래서 거지새끼들이랑 상종하면 안되는거야
  • 연어 2020.01.16 02:26 (*.111.2.60)
    나 학교다닐땐 한번에 1년치 냈는데 옮기는것도 귀찮아서ㅋㅋ
  • 불특정다수 2020.01.21 11:59 (*.31.30.68)
    본문의 주 내용과 상관없이..

    4층건물 = 다세대주택 (다가구는 3층 이하, 다세대 = 집 주인이 주택 7채를 가지고 있는 꼴임.)
    한개 층에 원룸 2개 = 건평 30평 이하
    1층부터 원룸 = 주차장이 필로티가 아님.
    주차대수 = 주인세대가 투룸이상이고, 원룸이 9평 이하인 경우 최소 4대 (이 경우 건평이 25평도 안됨)
    주차면적 = 이면도로에 붙어 인도가 없고 일렬로 4대 주차라인 가능시 최소 15평 (불가시 최소 24평 이상)
    기타 건축선 후퇴, 조경면적

    그 와중에 신축건물이라는데..
    뭔가 이상한 건물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94 태권도 최신 패치 32 2020.01.14
2093 아니 왜 손담비씨는 나와서 TV를 봐요? 23 2020.01.14
2092 전통시장을 지킨 용감한 시민 12 2020.01.14
» 레전드 맘충 32 2020.01.14
2090 김유정 뷔 열애 의혹 30 2020.01.14
2089 물갈비의 맛 25 2020.01.14
2088 여자 700명 사귄 남자 비쥬얼 27 2020.01.14
2087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유럽 도시 47 2020.01.14
2086 외계인 보면 이것만은 꼭 묻고 싶었다 57 2020.01.14
2085 유승옥 근황 13 2020.01.14
2084 2020년 육군훈련소 첫 입영행사 23 2020.01.14
2083 순발력과 집중력이 요구되는 게임 15 2020.01.14
2082 복귀한 손흥민에게 쏟아지는 혹평 16 2020.01.14
2081 잘 생긴 남자의 카톡 16 2020.01.14
2080 아이돌 결혼 설레발 甲 9 2020.01.14
2079 40살 망언 제조기 8 2020.01.14
2078 기도 중 들려온 하나님의 음성 34 2020.01.14
2077 박명수의 갈비 드립 3 2020.01.14
2076 펭수 CU 사태 18 2020.01.14
2075 아무도 형제임을 믿지 않았다 6 2020.01.14
2074 여성 우대 PC방 6 2020.01.14
2073 박소담 미국 화보 16 2020.01.14
2072 김구라의 통찰력 12 2020.01.14
2071 천문학자들이 일론 머스크를 싫어하는 이유 28 2020.01.14
2070 김남길의 솔직한 시선 6 2020.01.14
2069 군패딩 보급 과정의 내부 정황들 8 2020.01.14
2068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2067 소주 주량이 6병이라는 여자사람 23 2020.01.14
2066 남자 대학 선배 조심해야 하는 이유 10 2020.01.14
2065 그리스에서 파란색 염색을 하지 않는 이유 2 2020.01.14
Board Pagination Prev 1 ...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241 242 ... 307 Next
/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