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양 2020.01.15 00:39 (*.77.108.35)
    안 벗어나는 게 나았을 뻔 했지 차라리 최수종처럼 그쪽으로 밀고 나갔어야지
  • ㅅㅇㅇ 2020.01.15 04:10 (*.108.88.46)
    장군이나 왕은 흔했다 치고 허준처럼 의료계 유명인은 드물지 심지어 이제마도 최수종이 해버림 ㅅㅂ것
  • ㅇㅇ 2020.01.15 20:02 (*.141.116.94)
    아니 꼭 아주 외도만 한건 아니고 전광렬도 주몽같은것도 나오고 사극 꾸준히 했암
  • ㅇㅇ 2020.01.15 14:51 (*.36.142.107)
    김영철을 따라했어야함.
    그랬으면 김영철 순한맛으로 사극에도 요긴할텐데
  • ㅇㅇ 2020.01.15 20:03 (*.141.116.94)
    전광렬이 다 좋았는데 2424라는 영화를 찍은건 좀 무리수였다.. 그건 진짜 캐릭터가 너무 찌질하고 삼류같아서 불쌍했을정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172 고대 로마인들이 죽은 개에게 남긴 비문 24 2020.01.15
11171 금수저 사촌 언니가 부러운 여대생 38 2020.01.15
11170 탈북자가 처음 듣고 가장 놀랐던 남한 노래 36 2020.01.15
11169 배달 삼겹살 클라스 38 2020.01.15
11168 볼 때마다 고개 갸웃하게 만드는 프로그램 25 2020.01.15
11167 필리핀 교민이 말하는 화산 폭발 상황 16 2020.01.15
11166 태연 인스타 악플 수준 53 2020.01.15
11165 한국 트럭기사 한달 수입 23 2020.01.15
11164 핫팬츠 지수 9 2020.01.15
11163 고교생이 저지른 역대급 사건 23 2020.01.15
11162 이스라엘녀의 한국 군대 발언 26 2020.01.15
11161 연탄불 돼지 석쇠구이 12 2020.01.15
11160 정형돈 최근 몸 상태 25 2020.01.15
11159 양심없는 주민들 40 2020.01.15
11158 인도식 질서 16 2020.01.15
11157 성금 도둑 잡은 아저씨의 포상금 기부 9 2020.01.15
11156 허재가 서운허재 5 2020.01.15
11155 진짜 용접공 출현 35 2020.01.15
» 허준 이미지에서 벗어나려고 했던 노력 5 2020.01.15
11153 하의실종 은하 9 2020.01.15
11152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약을 환불하러 온 할머니 11 2020.01.15
11151 은행원 하면 잘할 것 같은 아이돌 10 2020.01.15
11150 호불호 갈리는 계란 요리 31 2020.01.15
11149 현대카드 부회장이 말하는 미국 일본 한국 20 2020.01.15
11148 이걸 아주대병원 탓으로 돌리는 언론 수준 30 2020.01.15
11147 가오가 신체를 지배 15 2020.01.15
11146 의문의 시민권 획득 21 2020.01.15
11145 역시 인성 수준 2 2020.01.15
11144 새우깡의 비밀 15 2020.01.15
11143 진중권 1패 10 2020.01.15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431 Next
/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