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3 2020.02.13 00:55 (*.199.47.53)
    '차이나'는 클라스라서 그런가
    시진핑을 칭찬하네
  • 사회주의 2020.02.13 09:53 (*.98.42.77)
    JTBC=문제인티비씨=중국몽
  • 미나짱 2020.02.13 00:58 (*.39.181.2)
    ,지랄하고 자빠졌네. 일년에 몇백명이 호랑이에 물려죽었다. 오죽하면, 호랑이 잡는다고 군사 동원하는건 정부에서도 눈감아 줬겠냐? 학자라는 새키들이 말하는 싸가지하곤. 어디 서양년이 코멘트 한번 했다 그러면 좋다고 지랄하지. 딴건 몰라도 일제가 진짜 잘한게 해수구제사업. 조선왕조 5백년동안 못한걸 일본이 해줬지. 그건 진짜 감사해야됨.
  • Dawg 2020.02.13 06:47 (*.137.18.198)
    이런것도 어디가서 한국인이라고 하고 다니겠지?
  • Zzz 2020.02.14 00:11 (*.185.7.136)
    처돌았나
  • 으음? 2020.02.13 01:24 (*.242.18.83)
    개소리 작작하시지 좀... 조선시대 저런 그림은 대단히 고가의 물건이었고 그림을 향유할 수 있는것은 온전히 양반들이었다. 양반이 민중이 권력을 이겨내는 예술을 향유한다고? 정말 갖다붙이는것도 유분수지... 까치와 호랑이 그림은 대표적인 새해에 그려서 벽에 거는 작품으로 호랑이는 액운을 쫒는 벽사의 의미, 까치는 반가운 손님, 행운이 오라는 의미였다.
  • ㅇㅇ 2020.02.13 01:40 (*.91.74.205)
    민초...민트초코 맛있지
  • 120 2020.02.13 07:15 (*.111.20.160)
    무늬가 표범 같은 그림도 몇 보이는데?
  • 연어 2020.02.16 07:18 (*.36.147.242)
    본문 사진만 보시는 분인가 옛날에는 호랑이랑 표범을 똑같이 생각했다잖아
  • ㅋㅋㅋ 2020.02.13 07:42 (*.7.48.8)
    신분제 사회에서 무슨 평등 타령이야. 억지야 저건
  • ㅇㅇ 2020.02.13 08:22 (*.126.236.247)
    호랑이얼굴을 말로 전해듣고 그렸으니 엉망진창인거지 해학은 무슨

    그 시대 조선에 동물원이 있어 뭐가 있어 중국그림이나 보고베끼고 장돌배기들 이야기나 듣고 그린건데
  • 2020.02.13 13:10 (*.49.112.213)
    천잰데?
  • ㅅㅇㅇ 2020.02.13 14:07 (*.108.88.46)
    산에 널리고 널린데 호랑이였는데 뭔소리야
  • 고스트 2020.02.13 14:23 (*.148.253.18)
    영혼이 그렸겠냐?
  • ㄷㄷ 2020.02.13 09:35 (*.251.253.55)
    jtbc 중국 빠는거 역겹다 이제.. ㅎ 맨날 도올불러다 시진핑 찬양하더니... 허구언날 시진핑 빨아제끼는구나
  • 범고래 2020.02.13 12:24 (*.62.162.138)
    꿈 보다 해몽
    이나라 역사부터 모든것이 다 날조 억지여
  • ㅇㅅㅇ 2020.02.13 12:34 (*.229.222.101)
    저거 존 카터 코벨이 한 말 그냥 조선은 호랑이 ㅈ1ㄴ못그린다는 말 같은데 의무부여 쌉오지고
  • 2020.02.13 13:48 (*.184.239.149)
    음 내용자체와 별개로 저 여자가 한말이 그렇게 느껴지는거면 넌 좀...
  • ㅇㅣㅇ 2020.02.13 16:58 (*.248.163.83)
    호랑이에서 호는 범, 표범, 스라소니, 삵 등등을 모두 얘기하는거고...랑은 늑대를 말하는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 19 2020.02.13
3082 일본의 마스크 되팔이 처리법 24 2020.02.13
3081 김세정 근황 19 2020.02.13
3080 진상 건물주 21 2020.02.13
3079 텍사스에 봉준호 영화관이 있는 이유 21 2020.02.13
3078 돈은 줬지만 불법자금은 아니다? 12 2020.02.13
3077 안철수 트윗 상황 26 2020.02.13
3076 코딱지의 효능 26 2020.02.13
3075 세종대왕 조차 막을 수 없었던 조선의 문맹률 14 2020.02.13
3074 봉준호보다 더 신난 분들 8 2020.02.13
3073 마사회 소속 기수들의 잇따른 죽음 8 2020.02.13
3072 오스카 무관이었던 두 작품 18 2020.02.13
3071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4 2020.02.13
3070 우희가 자는 자세 3 2020.02.13
3069 군필자라면 욕부터 나옴 24 2020.02.13
3068 취향저격 유망주 9 2020.02.13
3067 똑바로 서라 바이러스 19 2020.02.13
3066 승진쓰 언급 3 2020.02.13
3065 연애 세포가 다 죽어버리신 분 4 2020.02.13
3064 이 모든 것을 예상했던 분 5 2020.02.13
3063 동양인 혐오 확산 18 2020.02.13
3062 하멜이 경험한 조선 22 2020.02.13
3061 봉테일의 디테일 7 2020.02.13
3060 뭘 좀 아는 사나 7 2020.02.13
3059 주요 외신 보도 조국기부대 화들짝 46 2020.02.12
3058 종로 개노답 삼형제 22 2020.02.12
3057 자꾸 내 집을 탐내는 남친 18 2020.02.12
3056 블랙리스트 낙인 사유 27 2020.02.12
3055 시청률은 폭락 28 2020.02.12
3054 감히 외국어로 수상소감을 발표해? 14 2020.02.12
Board Pagination Prev 1 ...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 301 Next
/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