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3 2020.02.13 00:50 (*.199.47.53)
    다른 직업은 뭐 다르나
    택시기사 한놈이 지랄하면 택시놈들이 그렇지뭐
    택시기사가 선행하면 저 택시기사는 착하네~
    모든 직업이 다 똑같지 뭘
  • ㅇㅇ 2020.02.13 01:38 (*.91.74.205)
    동의. 사람들은 대체로 특정 직업에 대해서 편견을 가지고 있고, 그 편견과 비슷한 행동을 해당 직업의 사람이 하게 되면 "그러면 그렇지..."하게 되는 듯. 반면 그 직업에 대한 편견과 관계 없는 일이면 그 일은 개인의 일로 간주하고
  • ㅇㅇ 2020.02.13 03:19 (*.214.208.48)
    맞아. 보편적인 기대치가 있다.
    도로에서 운전 지랄같이 하는건 숫적으로 남자가 많지만 엽기적으로 하는건 여자기때문에 한두번 본게 기억에 남는거지.
  • ㅁㅇㄴㅁㅁ 2020.02.13 05:32 (*.39.170.158)
    ㅇㅇㅇㅇㅇ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엄청 심함
    어느 직업이나 나쁜 놈도 있고 착한 사람도 있기 마련인데...ㅠㅠ
  • ㅁㄴㅇ 2020.02.13 16:36 (*.214.48.194)
    팩트: 종교인은 별개다
  • 하냥 2020.02.13 00:52 (*.126.132.15)
    요즘은 그래도 좀 괜찮아 졌는데
    그래도 한국 힙합 병신같음
  • ㅇㅇ 2020.02.13 00:56 (*.201.246.99)
    근데 진짜 현실은 모니터밖에 있다. 인터넷 상에선 걍 뭐라도 된듯이 다 자기 아래로 두고 평가하고 깔보는 재미로 살지 현실에서 걔네가 뭔 영향력이 있겠음.
  • ㅎㅎ 2020.02.13 01:32 (*.96.31.240)
    긐데 다들 욕먹게 생긴 얼굴이네.....
  • ㅂㅂ 2020.02.13 03:41 (*.30.25.96)
    주장이 이상하지.

    잘못하면 힙합탓, 잘한일이면 개인의 선행. 이게 이상한 잣대라고 말하는데 그게 정확한거다.

    힙합이라서 폭력적, 사회비판적, 플렉스라면서 돈질, 허세, 잘낫척, 있는척, 멋있는척을 하지. 그런게 힙합이라면서.
    하지만 선행, 기부, 모금, 착한일을 하면서 이런게 힙합이라면서 하는 놈은 없잖아.

    마약만봐도 예술적 영감을 준다등 개소리는 있었지만 헌혈,사회봉사가 영감을 준다라는 놈없듯이

    언젠가 힙합은 헌혈, 힙합은 과감하게 사회봉사, 힙합의 플렉스는 기부, 이러고 다닌다면 저런주장 인정.

    힙합한다고 양아치질하는있어도 힙합이라서 선행한다는놈은 없음.
  • 시골쥐 2020.02.13 09:51 (*.164.190.84)
    야구잠바패치에 택배상자 좆나 웃기네 ㅋㅋ
  • gunner 2020.02.13 10:21 (*.21.67.145)
    그냥 양아치새끼들인데, 얘네말에 신경쓸 필요있나?
  • dfdf 2020.02.13 12:33 (*.72.228.196)
    힙합의 기본 정신은 없으면서,
    플렉스 같은 개허세만 따라하니까 욕을 먹는거지

    강자 앞에서 약하고, 약자 앞에서 강하니 욕먹는건데. ㅋㅋㅋ
    그걸 아직 모르는구나 ㅋ
  • ㅇㅇ 2020.02.13 16:26 (*.214.176.116)
    힙합이 기본 정신이 뭔데?틀니꼰대새 ㅡ끼야 ㅋㅋㅋㅋ
  • 어쩔수없어 2020.02.13 20:47 (*.84.169.107)
    힙찔이
  • Qwerty 2020.02.13 21:45 (*.8.57.52)
    남자새끼들이 징징징징
  • ㅇㅇ 2020.02.13 22:13 (*.223.73.119)
    그래서 힙합 하는 애들이 공익 비율 비정상적으로 높은 이유는? 욕먹는게 부당하긴 ㅋ
  • Quell 2020.02.13 22:17 (*.97.22.170)
    지들은 디스하는게 플렉스며 문화인데 디스 당하믄 징징거리는건 머여?
  • 2020.02.14 21:54 (*.36.140.201)
    산이나 비와이 이런애들 좋던데~ 산이는 몬가 소금과 같은존재 비와이는 몬가 살아있는 레전드 느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113 반도의 흔한 성희롱 59 2020.02.14
3112 결혼식 날짜를 잘 잡았다고 생각하는 이유 22 2020.02.14
3111 우한녀의 일침 30 2020.02.14
3110 송강호의 걱정 20 2020.02.14
3109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39 2020.02.14
3108 대중매체가 만든 시대의 괴물 15 2020.02.14
3107 PD수첩 전세미녀 정체 33 2020.02.14
3106 여친과 함께 타는 말 4 2020.02.14
3105 다이소에서 사면 안 되는 것 19 2020.02.14
3104 영화 기생충의 숨은 인연 13 2020.02.14
3103 공개수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선생님 13 2020.02.14
3102 누구보다 공감하는 루다 10 2020.02.14
3101 금손 그래피티 아티스트 16 2020.02.14
3100 여자친구로 오해한다는 아이돌의 어머니 22 2020.02.14
3099 휴게소 꿀팁 지도 18 2020.02.14
3098 학창시절 사물함을 쓰지 않은 이유 9 2020.02.14
3097 요즘 군대 밥 9 2020.02.14
3096 귀성길 정체를 단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아나운서 6 2020.02.14
3095 엄했다는 어머니 6 2020.02.14
3094 보이싱 피싱에 스스로 목숨 끊은 취준생 31 2020.02.13
3093 자한당 영입 인사 의상 26 2020.02.13
3092 트로피를 하나만 들고 찍는 이유 8 2020.02.13
3091 아직도 기수 따지는 분들 11 2020.02.13
3090 공 좀 다룰 줄 아는 처자 13 2020.02.13
3089 마스크 가격 폭등 사유 34 2020.02.13
3088 빅스비 게임앱 논란 22 2020.02.13
»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3086 분노하기 시작한 중국인들 30 2020.02.13
3085 진중권 연설 하이라이트 54 2020.02.13
3084 결국 웃음거리가 되버린 크루즈국 16 2020.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193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 301 Next
/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