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할말이 2020.02.14 00:32 (*.121.129.11)
    음.........
  • 123 2020.02.14 00:52 (*.199.47.53)
    41살보다는 어려보이네
  • 2020.02.14 01:02 (*.237.144.114)
    애를 빨리 낳으면 장점도 있구만....
    어릴땐 40이 인생 다 산 나이라 생각했는데..
    다키워놨으니 하고 싶은거 하면 되것네
  • 2020.02.14 01:10 (*.91.49.110)
    여자친구까지는 오버고 큰누나정도로는 볼 수 있겟네
  • 두둥~ 2020.02.14 03:03 (*.177.70.112)
    그러니까 그 큰 누나뻘 여자가 어린남자 꼬신것처럼 보일수 있다는 이야기잖아.
  • 1 2020.02.14 07:37 (*.217.181.106)
    79면 올해 42.

    내가 80인데 마흔 넘어보니까 마흔이 개 아저씨 같다고 생각했던 젊을때가 부끄럽다.

    근데 남이 보면 아저씨는 맞지...

    글도 내가 서른 중반에서 후반때 까지는 결혼 했냐고 많이 들었는데

    마흔 딱 넘으니까 그런 질문 자체가 없어지더라.

    내가 동안이고 그런건 아닌데 좀 자유롭게 보여서 그런가벼.

    그리고 마흔 넘으니까 성욕 엄청 줄었고 만사가 귀찮아지기도 하다. 느낌인지 모르겠지만.

    마흔살, 마흔한살 2년은 어찌 갔는지 모르겟어.

    그냥 마흔 넘으니까 시간이 너무 빨리간다. 최근 2년간 뭘 했나 기억도 안나.
  • 00 2020.02.14 07:50 (*.111.28.142)
    그게아니고 딱봐도 결혼했을나인데 결혼했냐고 물어보는게 더이상하잖아ㅋㅋㅋ 무슨 자유로워보여서야
  • 05-76097024 2020.02.14 08:16 (*.111.25.187)
    이거레알
  • ㅋㅋ 2020.02.14 08:34 (*.166.157.252)
    ㅋㅋ 마흔넘으면 동안이고 자유롭고 다 상관없이
    그냥 결혼 못했구나. 무슨문제 있나?
    이런생각들이 대다수
  • 크롬바커 2020.02.14 11:31 (*.214.215.42)
    1형이 문장 배치를 약간 헷갈리게 해서 00형이 말을 잘못 이해한 듯.
    마흔 넘으니까 자유롭게 보여서 기혼 여부를 묻는 질문이 없어졌다는 의미가 아니라,
    남들은 다 아저씨로 볼 삼십대 후반까지도 본인은 자유로운 스타일을 하고 다녀서인지 동안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남들은 좀 어리게 봤었는데
    마흔을 넘으니 스타일이고 뭐고 본인의 나이듦이 마구 표출된다는 얘기인 것 같다.
  • 하아 2020.02.14 12:27 (*.223.19.172)
    형 무슨소리 하는거야
  • 어휴이븅신정말 2020.02.14 13:45 (*.38.47.245)
    독서 좀 해라 이 한심한 새끼야 알아먹기 좆나 좆같게도 싸질러놨네 병신같은 새끼가
  • 크롬바커 2020.02.14 14:30 (*.214.215.42)
    거울보면서 댓글 다나보네
  • 2020.02.14 14:43 (*.225.142.180)
    운동을 안 해서 그럼.
    인생의 재미는 당신이 스스로 찾아 나서는 겁니다.
    누군가가 입에 떠먹여 주는 게 아님.
  • 80 2020.02.14 14:47 (*.224.239.149)
    친구야 반갑다...
  • ㅁㄴㅇ 2020.02.14 07:57 (*.92.4.230)
    요즘들어 애 빨리 낳는게 승리자란 생각이 든다.
  • TF팀 2020.02.14 08:43 (*.204.9.2)
    18에 애 낳고 20살에 결혼한 친구녀석은 지금 아들, 딸 다 결혼 시켰고 아직 정년도 10년 이상 남아서 하고 싶은거 다 하고 다니는데..
    아직 우리 애는 중학생 입니다.
    그때는 몰랐지만 시간 지나서 보면 진정한 승자 라고 한다면 이 친구를 말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 아재요 2020.02.14 11:44 (*.39.131.177)
    형이 젊을때 논건 왜생각안해?
  • dds 2020.02.14 14:24 (*.223.34.59)
    아메바라서
  • 연어 2020.02.17 03:18 (*.36.147.155)
    좋게 생각해 근데 어릴때 애 낳으면 힘든점이 더 많은거 같음 솔직히 20대 청춘을 애를 위해 희생해야 가능한건데 그리고 20대에 돈이 어딨겠어 벌어 먹기 바쁘지 그러니 애들이랑 더 많은 추억도 못쌓고 근데 형은 여유 있잖아? 돈 좀 덜 벌더라도 애들이랑 같이 이것저것 해볼 수 있잖아 어차피 중학생이면 10년 정도 후면 따로 살고 자주 못 볼텐데 지금을 즐겨~
  • 1234 2020.02.14 17:43 (*.183.187.159)
    그정도까진아닌거같은데..젊어보이긴하다만.. 잘쳐줘야 큰누나정도?
  • 보고싶다 2020.02.14 21:24 (*.247.190.199)
    어머니가 미인이시네
    고백해서 혼내주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13 반도의 흔한 성희롱 59 2020.02.14
5912 결혼식 날짜를 잘 잡았다고 생각하는 이유 22 2020.02.14
5911 우한녀의 일침 30 2020.02.14
5910 송강호의 걱정 20 2020.02.14
5909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39 2020.02.14
5908 찌개백반집의 접객 19 2020.02.14
5907 파출부 아줌마가 제 카드를 썼어요 20 2020.02.14
5906 대중매체가 만든 시대의 괴물 15 2020.02.14
5905 G80 급발진 의심 97 2020.02.14
5904 사라진 중국 불법 어선 4 2020.02.14
5903 PD수첩 전세미녀 정체 33 2020.02.14
5902 참신한 동물원 광고 16 2020.02.14
5901 초딩의 구매력 22 2020.02.14
5900 신형 자동차 백미러 54 2020.02.14
5899 손님 졸업식에 다녀온 편의점 알바 13 2020.02.14
5898 여친과 함께 타는 말 4 2020.02.14
5897 다이소에서 사면 안 되는 것 19 2020.02.14
5896 영화 기생충의 숨은 인연 13 2020.02.14
5895 메가박스 8인 대관실 수준 17 2020.02.14
5894 성진국에서 억울했던 스페인 사람 15 2020.02.14
5893 인권위에 진정을 낸 신창원 13 2020.02.14
5892 공개수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선생님 13 2020.02.14
5891 누구보다 공감하는 루다 10 2020.02.14
5890 금손 그래피티 아티스트 16 2020.02.14
» 여자친구로 오해한다는 아이돌의 어머니 22 2020.02.14
5888 휴게소 꿀팁 지도 18 2020.02.14
5887 드루킹 유죄 확정 12 2020.02.14
5886 시속 225km/h 볼링 스트라이크 12 2020.02.14
5885 학창시절 사물함을 쓰지 않은 이유 9 2020.02.14
5884 요즘 군대 밥 9 2020.02.14
Board Pagination Prev 1 ... 147 148 149 150 151 152 153 154 155 156 ... 349 Next
/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