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ㅁ 2020.03.26 01:33 (*.212.92.162)
    시 맞아? 그냥 산문을 줄바꿔 쓴 거 같은데?
  • ㅁㄴㅇ 2020.03.26 06:48 (*.186.139.74)
    마음에 와 닿는 글귀라면 무엇이든 시가 될 수 있습니다.
  • 중2 2020.03.26 12:31 (*.66.59.18)
    시의 요소에는 운율이라는게 있습니다
    이 글은 그냥 일기라고 봐야하죠
  • ㅉㅉㅉ 2020.03.26 17:14 (*.36.142.65)
    산문시
  • 2020.03.26 18:17 (*.144.135.169)
    일리아드나 오디세이아 같은건 책 한권 분량인데도 서사시라고 하잖아요....
  • 22 2020.03.26 10:18 (*.229.94.141)
    인쇄된건줄 알았는데 할아버지가 두줄 연속 처음 나오는거 보니까 미세하게 다른게 직접쓴거네 ㄷㄷㄷㄷㄷ
    글씨 개잘쓰네
  • 보고싶다 2020.03.26 21:11 (*.70.27.106)
    글씨를 쓴게 아니라 그림을 그린거 같네. 부럽다.
  • 2020.03.29 18:16 (*.62.215.211)
    명필이로다. 고운 심성이 보이는 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691 종교인들이 꼭 봐야하는 영화 27 2020.03.25
4690 해군 제대 후 직접 만든 군함 8 2020.03.25
4689 코로나 덕분에 인생샷 찍은 특파원 7 2020.03.25
4688 세계가 경악한 스페인 요양원 사태 41 2020.03.25
4687 김건모 근황 31 2020.03.25
4686 165에 살짝 마른 누나 데려갈 빡대가리 구함 13 2020.03.25
4685 열도의 벚꽃놀이 23 2020.03.25
4684 호주에 살던 알파카를 한국으로 데려온 이유 15 2020.03.25
4683 유세윤 아들의 답변 8 2020.03.25
4682 전 여친 이름 부른 남자친구 8 2020.03.25
4681 우울한 직장인 26 2020.03.25
4680 여명숙 누님의 일침 14 2020.03.25
4679 호랑이를 만나게 되면 나무 위로 재빠르게 26 2020.03.25
4678 대륙이 또 10 2020.03.25
4677 여전히 활동 중인 분들 13 2020.03.25
4676 판사가 피고인 입을 다물게 한 사건 9 2020.03.25
4675 강민경이 보고 빡친 사진 3 2020.03.25
» 울컥하는 시 8 2020.03.25
4673 파파라치를 골탕 먹이는 방법 10 2020.03.25
4672 미국인이 마스크를 안 쓰는 진짜 이유 23 2020.03.25
4671 하트 폭발하는 걸그룹 5 2020.03.25
4670 지역화폐 뜻밖의 가맹점 7 2020.03.25
4669 훅 들어오는 카메라에 발끈 4 2020.03.25
4668 세차장 여사님 14 2020.03.25
4667 사진 속 장소의 정체 8 2020.03.25
4666 내년 여가부 예산 31 2020.03.25
4665 한화손해보험 유튜브 상황 22 2020.03.25
4664 그분들 논리 수준 20 2020.03.25
4663 고해를 하는 이유 15 2020.03.25
4662 카레국은 오늘도 평온합니다 22 2020.03.25
Board Pagination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 360 Next
/ 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