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바이스 2020.06.06 19:19 (*.250.198.58)
    개콘 폐지 사유
  • 주성치 2020.06.06 20:07 (*.250.181.102)
    그러게 보니까 개콘이 질만 하군
  • 스폰 2020.06.06 19:29 (*.8.50.142)
    저런 심판 자격도 없는 분들은 그냥 자격정지와 함께
    민사소송 당해서 패가망신했으면 좋겠다
  • ㅋㅋㅋ 2020.06.06 20:27 (*.223.2.233)
    나 야구 좋아하고 나름 잘안다고 생각하는데
    저상황에서 1루심이 저기로 뛰어가는 이유가 머임?

    두산팬인데 저거때문에 질수도 있었다고 생각했음

    참고로 저 주자는 신인이라 약간 긴장한듯해서 심판 못본거같음
  • 앙앙 2020.06.06 20:35 (*.38.17.173)
    저 심판도 신인인가보지.

    뭐 2루 잘 보려고 한 것 아닐까
  • ㄴㅇㄹ 2020.06.06 20:56 (*.250.116.12)
    쟤 1루심이고 2루심은 또 따로 있어 그니깐 저 심판이 개 짓 거리 한거지
  • 777 2020.06.07 05:28 (*.112.162.24)
    스포츠 토토!
  • 인정? 2020.06.06 21:48 (*.237.105.233)
    대본 있는거에요
    심판이 악역입니다. 원래 나쁜사람은 아님
  • 아쿠아 2020.06.07 00:34 (*.71.22.174)
    지금 이걸 미국에서 다 본다구??

    아이고야..
  • 2020.06.07 05:56 (*.59.225.212)
    존나웃기네 진짜
    왜뛰는지 모르겠다ㅋㅋㅋㅋㅋ
  • 2020.06.07 07:34 (*.112.21.210)
    미국인들도 요즘 힘든데 좀 웃고 지내야지...
  • ㅇㅇㅇ 2020.06.07 08:01 (*.36.130.172)
    웃긴 장면은 맞지만 제대로 알고 넘어갑시다.
    타구가 좌익수 깊은 곳으로 날아갔고 3루심이 그 타구를 보기위해 외야쪽으로 갔습니다. 그래서 2루심이 3루쪽으로, 1루심이 2루쪽으로 가는 상황입니다. 백업 들어가는 상황이지요. 심판이 미친게 아니라, 약속된 움직임입니다. 심판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지만, 동선에 있어서는 조금 아쉽네요.
  • ㅋㅋ 2020.06.07 13:13 (*.111.1.2)
    팩트체크 완료!!
  • 아니그러니까 2020.06.07 20:06 (*.59.225.212)
    타자주자가 추가진루를 할지말지 왜 생각도없이
    심판이 저따구로뛰냐고
    어떠한경우에서라도 저 진로는 피했어야지
    안쪽으로 대쉬를 하던가
    뭘 제대로 알고넘어가
    그냥 병신짓 한건데 감쌀게 있나
  • 심판아님 2020.06.07 11:21 (*.154.214.54)
    근데 자세히 보면 주자 혼자 넘어진거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815 기시가 묘미하네요 24 2020.06.07
7814 봉선류 수장 최근 비쥬얼 12 2020.06.07
7813 가망이 없는 독립운동 38 2020.06.07
7812 남자 둘이 전동드릴로 재밌게 노는 법 6 2020.06.07
7811 개인투자자 순매수 상위종목 21 2020.06.07
7810 평소 쌓아온 선행의 결과 15 2020.06.07
7809 열도에서 최초 개발했다는 수중 마스크 15 2020.06.07
7808 건설 현장의 꽃 21 2020.06.06
7807 인종차별에 저항하는 크리스 록 24 2020.06.06
7806 전 남친의 편지를 보관한 일본인 11 2020.06.06
7805 귀 말리지 않고 이어폰 사용하면 16 2020.06.06
7804 죄 지어도 기소 안 당하는 직업 28 2020.06.06
7803 벌을 키우는 연예인 14 2020.06.06
7802 34년째 길 위에서 사는 이유 18 2020.06.06
7801 미국 가정집이 위험한 이유 25 2020.06.06
7800 10kg 쪘었다는 하니 무명 시절 6 2020.06.06
7799 본인도 모르게 처방된 그 약 9 2020.06.06
7798 운동 선수들이 또 10 2020.06.06
7797 왜 자기 동네에 불 지르냐고 묻는다면 33 2020.06.06
7796 선배의 따뜻한 위로 7 2020.06.06
7795 한국의 견종 27 2020.06.06
7794 밸런스 붕괴 걱정 35 2020.06.06
7793 미국에서는 흔한 유머 소재 64 2020.06.06
7792 쿠팡 직원 돌연사 이유 14 2020.06.06
7791 대륙의 용접공 20 2020.06.06
7790 으뜸이 찾아간 돼람이 28 2020.06.06
7789 길거리에서 여성들에게 나눠준 우유 10 2020.06.06
7788 백상예술대상 한소희 21 2020.06.06
» 어메이징 KBO 15 2020.06.06
7786 요즘 예능 PPL 33 2020.06.06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303 Next
/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