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험 2020.06.29 23:37 (*.114.129.219)
    나이는 못 속인다 50 넘어서까지 줄창 퍼마시면 줄거나 죽거나 둘 중 하나임
  • ㅇㅇ 2020.06.30 00:01 (*.45.121.159)
    남자가 반병이라니 ㅋㅋㅋ 쪽팔린줄알아야지
  • 이궈 2020.06.30 00:04 (*.91.192.176)
    이 글이 더 쪽팔리다. 어디 쌍팔년도에서 살다 왔능가??
  • 내가 앎 2020.06.30 00:41 (*.117.60.251)
    한심...
  • ㅇㅇ 2020.06.30 17:18 (*.32.101.113)
    어휴..
  • 으잉 2020.06.30 18:01 (*.7.51.124)
    술말고 내세울 거 없지??
  • 어리어릿 2020.06.30 00:46 (*.97.104.98)
    조상님 세잔드립 기막힌데? 원래 있던 말이냐 ㅋㅋ
  • ㅇㅇ 2020.06.30 00:51 (*.54.100.120)
    화가 세잔도 세잔이면 가더라
  • 777 2020.06.30 03:18 (*.112.162.24)
    고갱님, 여기서 자꾸 개드립 치시면 안됩니다.
  • 2020.06.30 18:26 (*.251.126.213)
    ㅅㅂ ㅋㅋㅋㅋ
  • ㅇㄴ 2020.06.30 19:58 (*.181.182.161)
    죽어 술 세잔보다 살아 술 한잔이 좋다더라
  • ㅇㅇ 2020.06.30 02:07 (*.120.169.96)
    아버지가 알콜중독이다 보니 술 주량 자랑하는 사람이 그렇게 한심해보일수가 없더라
    젊고 운동 선수 인 사람이 정다래 같이.. 주량 무한이다 이런식으로 말하면 젊으니깐 그렇다 치지만
    나이도 중년인데 주량 자랑은 그렇게 한심하더라..
    가족이 힘들어.. 나도 술 주량은 타고 났는데 군대 가기전에 잠깐 마시고.. 그 이후 계속 금주 한다.
    그냥 내가 아버지 처럼 알콜중독자 되는게 무서워서 그래
  • ㅁㅁ 2020.06.30 04:11 (*.105.110.37)
    지상렬 피부는 좋아 보이는데 얼굴이 좀 피곤하고 늙어보인다. 무슨 병있나..?
  • 2020.06.30 10:11 (*.38.8.87)
    나이가몇날인데
  • ㅇㅇ 2020.06.30 13:37 (*.248.188.243)
    술 즐기는척 잘마시는척은 20대 초반까지만해라..
  • ㅇㅇ 2020.06.30 14:00 (*.141.116.44)
    강호동도 졌다는 지상렬인데... 와 많이 죽었나보네... 근데 확실히 술은 줄여야지...
  • 어쩔수없어 2020.06.30 15:03 (*.84.252.16)
    저정도면 자기도 느꼈겠지. 예전처럼 마시다간 골로 간다는걸
  • ㅇㅇ 2020.06.30 15:32 (*.32.31.65)
    난 대학교때 엠티가면 항상 마지막까지 남아서 새벽에 술먹고 뻗은애들 방에 눕히는 역할이었다
    맨날 그러니까 그 모습이 듬직해보인다고 여친도 사귀었었는데 다 추억이네
    근데 술 많이마셔봐야 다음날 숙취만 심하지
    사회생활 하는데는 딱 반병먹고 집에 온전한 기억으로 들어갈 정도면 충분하다
    직업불문 나이불문 주량 자랑하는 사람들 많은데 좀 한심해보임
  • 2020.06.30 21:13 (*.86.180.34)
    고작 30대 초반인데..... 죽겄습니다 형님들...

    운동 1도 안하고 남들보다 평소에 술 오지게 마시긴 했습니다만......

    요새 술도 잘 안 마시고 마시면 꼭 이틀 쉬어야 하고 그러네요.......

    맥주만 마시는데도... 소주 가끔... ㅠ
  • 1 2020.07.03 13:11 (*.217.181.106)
    지상열 드립은 진짜 상상도 못하는 드립이 나와서 재밋어.

    사바틀 오바틀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341 미국의 아무말 대잔치 22 2020.06.30
6340 중국집 볶음밥의 변화 18 2020.06.30
6339 센세 근황 17 2020.06.30
6338 청테이프로 발 묶인 새끼 13 2020.06.30
6337 프로그래머의 삶 40 2020.06.29
6336 32년 된 문방구에서 파는 물건 16 2020.06.29
6335 이말년이 꼽은 인생책 32 2020.06.29
6334 북한의 식량난 수준 38 2020.06.29
6333 아빠 몰래 한 나쁜 짓 7 2020.06.29
6332 그 아나운서 근황 45 2020.06.29
» 주당계의 퇴물 20 2020.06.29
6330 불가능을 딛고 운전하는 슈퍼맨 21 2020.06.29
6329 독서실에서 받은 쪽지 14 2020.06.29
6328 선미의 해명 21 2020.06.29
6327 곱창집에 100일 된 아기 데려온 부모 26 2020.06.29
6326 남한테 피해 보는 거 극도로 싫어하시는 분 11 2020.06.29
6325 반 아베 운동가가 된 일본 안마사 24 2020.06.29
6324 강호동과의 첫 술자리 23 2020.06.29
6323 최근 비주얼 논란에 대해 언급한 강동원 29 2020.06.29
6322 여친이 전여친에 대해 물어볼 때 15 2020.06.29
6321 1971년 이후로 사라진 곤충 17 2020.06.29
6320 아들 유학 문제로 트러블이 생긴 부부 21 2020.06.29
6319 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때 발견된 장소 40 2020.06.29
6318 과학고에서도 천재라 불리는 학생 40 2020.06.29
6317 매일 헤어져야 하는 청소부와 개 9 2020.06.29
6316 새로 생긴 저가 항공사 유니폼 40 2020.06.29
6315 대만 음식이 전체적으로 노란 이유 8 2020.06.29
6314 편의점 매너 59 2020.06.29
6313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1년 후 51 2020.06.29
6312 대북 확성기 비리 공익신고 11 2020.06.29
Board Pagination Prev 1 ...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 499 Next
/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