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0.06.30 13:04 (*.36.151.202)
    마스크끼면 숨못쉬냐?
  • ㅇㅇㅇ 2020.06.30 13:42 (*.93.169.30)
    나도 권고는 할 수 있지만 강요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함
  • 1 2020.06.30 16:21 (*.177.169.136)
    당연히 강제돼야지 전염병 옮기는건데
    미국애들이 무식해 지 좆대로 하고싶은거 다 하는게 자유인줄 알아
    저러면서 총기는 반대하지?
    코로나도 사람을 죽이고있고 총도 사람을 죽이고 있는데 마스크에만 난리들이야 빡대가리들
  • 2020.06.30 18:20 (*.30.15.235)
    미국 제1의 가치가 자유라서 그래
    어떠한것보다 자유가 우선
  • 멍멍이 2020.07.01 01:53 (*.197.137.70)
    너 미국에 와 본적은 있니?
  • 어휴 2020.06.30 16:26 (*.216.145.178)
    강제 안하면 누가 쓰겠냐?
  • 매미킴 2020.06.30 21:29 (*.142.8.143)
    전염병이 아니라면 당연히 내가 마스크를 쓰던 말던 강요할 수 없지.
    그런데 내가 안써서 남한테 피해주는거면 당연히 그 자유도 박탈 당해야 한다.
    남에게 피해를 안줄때 자유가 있는거지 피해주면서 뭔 자유 타령이야.
  • ㅇㅇ 2020.06.30 13:55 (*.127.228.98)
    미국인들이 전반적으로 멍청해보이지만

    사실 대한민국 국민들보다 훨씬 똑똑하다

    왜냐하면

    미국인들은 멍청하더라도 자신의 생각이나 주장을 소신있게 솔직히 말하고 그에 대한 타인의 피드백을 받아들이고 논쟁하고 다투는데 주저함이 없다

    심지어 자신의 관점이 멍청하고 말같잖다는 것을 알면서도 논리와 공감이 있으면 당당하게 논쟁할 수 있는 소신이 있다

    그 과정을 반복하며 타고난 저지능도 사회적인 지능이 높아지고 타인과 공존하는 최소한의 룰을 배운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아주 어린나이에도 엉뚱한 대답이나 바보같은 대답을 하면 말도 안되는 모욕을 당하고 가장 친밀감을 느끼는 가족형제자매친구등에게 엄청난 분노와 외침을 들어가며 자란다

    개중에 낮은 지능을 타고난 아이들은 당연히 입이 무거워지고 혼자만의 생각에 갖혀간다

    지능이 낮으면 어떤 모욕과 망신을 당해도 당연한 사회이며 그다지 똑똑하지 못한 사람들 역시 무리를 지어 함께 비웃는게 너무나도 익숙하다

    당연히 그들은 입을 닫고 자신들을 보호하고 인정해주는 이들 앞에서만 자신의 생각과 주장을 밝힐 수 있다

    이래서 대한민국의 공개석상과 논쟁, 토론, 대화의 장에서 지능이 낮은 사람을 발견할 수 없는것이다

    다들 입을 닫고 숨어버렸다

    "넌 머리가 나쁘니까 남들에게 발언할 자격이 없어."

    가 당연해졌으니 머리가 나쁜사람들이 가진 의미있는 사고능력 또한 모두 봉인된 셈이다

    그러니 집단지능은 더더욱 멍청해졌고 머리가 나쁜 사람들은 감정적으로 피폐해지며 사회에 앙심을 품을 수 밖에 없다

    입만 열어도, 생각만 밝혀도 모욕을 당하는데 누가 감히 사회적인 발언을 꺼낼 수 있을까?

    좋은 목적을 향한 여러종류의 시위가 폭력과 꼼수로 점철되는 이유도 누구나 알 수 있다 같은 류의 원인이다

    우리사회가 훨씬 멍청하고 비효율적이다

    시각과 관점은 낮은 지능에서도 유의미한 능력을 가지며 사회를 위험에 빠뜨리는 수많은 문제를 발견하는데 확실히 도움이 되고 그 눈이 연결된 뇌의 지능과 별개로 세상을 지켜보는 능력은 공평하다

    어린이는 원래 멍청하고 엉뚱한 생각을 해도되며 이것저것 행동하고 시도해보면서 배워야한다 옳고그름에 대한 배움이 글과 대화보다 행동과 경험으로 학습하는 것이 맞다는 말이다

    그러나 21세기의 대한민국 사회는 아직도 뭐가 문제인지 뭐가 더 효율적이고 옳은 것인지 구분하는 능력이 부족한 것 같다

    단편적인 생각과 의지와 꼼수와 해결책으로 세상이 바뀌지않는다

    모두가 소속된 조직의 문제는 모두의 힘을 끌어내어 결합하고 집중시켜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말까인데

    언제까지 사회를 갈등에 빠뜨리고 혼란하게 만들어 책임을 회피하는데 급급할 것인지 앞 날이 깜깜한 대한민국의 지금이다
  • . 2020.06.30 14:09 (*.243.157.53)
    뭔 개소리야. 저지능 대깨문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똘똘 뭉친덕분에 나라가 이지경이됐구만.
  • 12 2020.06.30 14:16 (*.78.75.242)
    소신을 가진 멍청이가 자기 주장을 펴면 혼돈의 카오스가 일어난다는걸 미국이 보여주고 있다
  • 2020.06.30 15:15 (*.142.150.76)
    니 긴 똥글은 이경규가 말한 '무식한자가 신념을 가지면 무섭습니다' 한 마디면 전부 반박가능하다
  • 어휴 2020.06.30 16:27 (*.216.145.178)
    소신과 방종도 구분을 못하네
    국어시간에 잤냐?
  • 운전병 2020.06.30 23:13 (*.123.13.2)
    진심으로 동의합니다. 우리나라에도 이스라엘의 후츠파 문화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 어쩔수없어 2020.06.30 14:51 (*.84.252.16)
    미국은 진짜 소수의 천재가 3억이 넘는 개빡대가리 새끼들을 이끌어가는 나라인듯
  • 으... 2020.06.30 16:56 (*.118.105.248)
    저쯤되면 일루미나티가 세계 지배하는게 옳다고 생각될 정도 ㅋㅋㅋㅋ 진짜 미개하다 저러 놈들이 민주주의 들먹이면서 국가의 주인이 시민이라고 깝치는게 개웃기네
  • ㅁㅇ 2020.06.30 14:54 (*.39.145.155)
    냅둬 다 뒤지게 저런것들은 사회에 도움이 안된다
  • 1234 2020.06.30 15:54 (*.70.52.117)
    마스크를 어떻게 만들길래 숨을 못쉬어 ㅋㅋㅋ
    빡대갈 미국인들 전쟁말고 할줄아는게뭐야
  • ㅁㅁ 2020.06.30 16:42 (*.153.206.26)
    이야....선풍기 틀고 자면 죽는다고 생각했던 우리나라 사람들 존나 미개하다고 생각했는데 저건 비교도 안되게 멍청하네 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20.06.30 16:43 (*.179.102.222)
    저런 바보들이..
    세계를 이끌고 있었다니..ㅅㅂ
  • 으... 2020.06.30 16:54 (*.118.105.248)
    올리버 선생님의 그 한마디 듣고 갑시다 "미국인들은 생각보다 무식한 사람이 많습니다."
  • 2020.06.30 19:11 (*.15.49.119)
    똥을 아무 데나 싸고 다녀도 그건 내 권리야 사람이라면 응당 똥을 싸는 건데 똥 싸는 권리를 막을 수 없어
    라고 하는 거랑 똑같음
    자유라고 말할 지도 모르겠지만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는 병이면 얘기가 달라지잖아...
  • 2020.06.30 19:58 (*.62.8.19)
    멍청한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 2020.06.30 20:52 (*.86.180.34)
    누가 숨 쉬지 말래냐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904 뭐? 정규직 전환 인력은 처우가 다르다고? 22 2020.06.30
8903 K-POP 비판하는 엑소 작곡가 26 2020.06.30
8902 개그맨의 네가지 유형 24 2020.06.30
8901 국민청원 올라온 돌고래 학대 논란 19 2020.06.30
8900 Ptsd 20대 여성이 가장 많은 이유 29 2020.06.30
8899 유상철 근황 16 2020.06.30
8898 다이어트를 안 하는 이유 8 2020.06.30
» 미국의 아무말 대잔치 23 2020.06.30
8896 중국집 볶음밥의 변화 21 2020.06.30
8895 센세 근황 17 2020.06.30
8894 청테이프로 발 묶인 새끼 14 2020.06.30
8893 프로그래머의 삶 42 2020.06.29
8892 32년 된 문방구에서 파는 물건 17 2020.06.29
8891 이말년이 꼽은 인생책 33 2020.06.29
8890 북한의 식량난 수준 40 2020.06.29
8889 아빠 몰래 한 나쁜 짓 7 2020.06.29
8888 그 아나운서 근황 46 2020.06.29
8887 주당계의 퇴물 20 2020.06.29
8886 불가능을 딛고 운전하는 슈퍼맨 21 2020.06.29
8885 독서실에서 받은 쪽지 14 2020.06.29
8884 선미의 해명 26 2020.06.29
8883 곱창집에 100일 된 아기 데려온 부모 28 2020.06.29
8882 남한테 피해 보는 거 극도로 싫어하시는 분 13 2020.06.29
8881 반 아베 운동가가 된 일본 안마사 24 2020.06.29
8880 강호동과의 첫 술자리 23 2020.06.29
8879 최근 비주얼 논란에 대해 언급한 강동원 34 2020.06.29
8878 여친이 전여친에 대해 물어볼 때 19 2020.06.29
8877 1971년 이후로 사라진 곤충 17 2020.06.29
8876 아들 유학 문제로 트러블이 생긴 부부 23 2020.06.29
8875 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때 발견된 장소 52 2020.06.2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07 Next
/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