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3123 2020.06.30 13:10 (*.221.142.234)
    응 안해~ 이런새끼들 ㅈㄴ 많네
  • ㅡㅡ 2020.06.30 21:39 (*.236.221.24)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야
  • 0000 2020.06.30 13:12 (*.236.239.152)
    워킹데드가 현실로?!
    보이루
  • 앙앙 2020.06.30 13:31 (*.62.172.45)
    가치관의 차이라고 본다.
  • ㅂㅂㅂㅂ 2020.06.30 13:32 (*.62.175.77)
    darwinism at its finest
  • ㅁㄴㅇㄹ 2020.06.30 13:40 (*.188.215.25)
    이번사태를 통해서 선진국의 민낯을 철저히 보여주는거지.
    선진국이란 개념도 선조들이 여태 쌓아놓은 이미지고 지금은 그냥
    인구 1%가 나머지 99% 멱살 끌고 가는격이지.
  • ㅈㄱㄱ 2020.06.30 13:45 (*.144.17.129)
    이럴거면 그냥 일찌감치 이렇게 하고 죽을놈 죽고 살놈은 살게 두는게 나았을 수도 있겠다
  • 이궈 2020.06.30 21:57 (*.91.192.176)
    죽을 놈이 살 놈까지 감염시키는 게 문제지. 지 혼자 걸리면 뒤지는 병이면 이렇게 설치지도 않았다.
  • 구라용팝 2020.06.30 13:51 (*.132.119.98)
    솔직히 한국이 그나마 잘 버티고 있는거지... 정말 이런 제약을 앞으로 몇년동안 하라고 하면 못 견딜듯..
  • 와인중독 2020.06.30 14:00 (*.155.81.8)
    지난주 동해 다녀왔다
    서울~동해 5시간 반걸림
    해변 주차장은 만차고
    해변엔 인간이 바글바글한데 마스크쓴 인간 30%?
    대부분 마스크 안쓰더라
    다른나라 욕할필요 없음
  • 123 2020.06.30 17:08 (*.199.47.53)
    일단 너부터 병1신이다.
  • ㅇㄹㅎ 2020.06.30 17:51 (*.39.130.107)
    다른나라 욕할께 아니라 니가 그런 놈이잖아ㅋㅋㅋ
  • 매미킴 2020.06.30 18:45 (*.142.8.143)
    본인도 일단 그 사람 바글바글한 곳에 갔다는거네.
    난 마스크는 꼈으니 괜찮다는건가?
    난 1년에 해외를 3~4번 국내여행은 매주 주말마다 가던 사람인데 코로나 사태 이후 단 한번도 여행 안가고 있고
    약속도 가능한 안잡고 어쩔 수 없는 약속도 사람 많은 곳을 피해서 만나고 있다.
  • 그럴수있지 2020.06.30 15:23 (*.102.11.18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난 하고다니지만 굳이 안하는사람 졋같지는않음 내가 거길 안가면되니까ㅋㅋㅋㅋㅋㅋㅋ근데 나도 노는거좋아해서 놀때는 안가리고 노니까
  • ㅂㅂ 2020.06.30 15:27 (*.242.18.83)
    인구가 너무 많긴하지?
  • 헬반도 2020.06.30 15:42 (*.172.192.241)
    장마 끝나고 해운대 모습
  • ㅋ.... 2020.06.30 16:07 (*.179.84.105)
    젊은 층에게는... 그냥 감기 수준인게 맞기는 하지. 노년층에게는... 죽음의 사자이고...
  • ㄴㅊㅍ 2020.06.30 16:22 (*.39.170.158)
    젊은 애가 노년층에 옮기니까 문제지
  • ㅇ1 2020.06.30 17:23 (*.54.2.44)
    우린 아닐꺼 같냐
  • 유럽짱깨 탑3 2020.06.30 17:34 (*.118.105.248)
    영국 프랑스 벨기에
  • ㅇㅇ 2020.06.30 17:52 (*.201.246.99)
    상위 1% 지식인 계층은 여전히 서구가 선도하는데 평균 수준이 ㄹㅇ 처참하다. 병신들 천지임. 평균 시민의식 수준은 아시아 쪽이 훨씬 높음.
  • 2020.06.30 18:05 (*.15.49.119)
    아마 마스크 벗어도 된다 라고 하는 건 2년 뒤 쯤이 아닐까 싶다
    야 난 마스크 쓰는 이유가 내가 걸리는 게 무서워서가 아니라 내가 누군가에게 옮길까봐 무서워서 쓴다
  • 2 2020.06.30 19:01 (*.195.47.153)
    더더더 심각해져서 와 닿아야함
  • ㅇㄹ 2020.06.30 20:04 (*.160.98.212)
    자기 할머니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에게 옮겨 가족 잃어봐야 이미 늦지 쯔쯔즛
  • ㅇㅇ 2020.06.30 20:18 (*.70.58.210)
    40도 이상에선 바이러스 못살지않냐?
  • 2020.06.30 20:42 (*.86.180.34)
    차라리 작년 끝여름에 시작했으면 가을, 겨울, 봄때 사회적거리도 지키면서 방콕하고 좀 그랬을텐데

    날 더워지고 여름, 휴가철 다가오니 고삐 풀리지 뭐 쩔수 있나
  • ㄷㅎERG 2020.06.30 22:57 (*.167.9.92)
    선진국에도 미개한 애들 많아..
  • ㅅㄱㄷㅂㄷ 2020.07.01 00:02 (*.70.54.105)
    우리도 곧 아니 조금전이나 곧 할껄 시민의식 개걸레거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934 휘발유차 모닝에 경유 넣은 쏘카 운전자 34 2020.07.01
8933 젊은 친구 신사답게 살자 23 2020.07.01
8932 299km 체감 49 2020.07.01
8931 한의원 동상치료 논란 77 2020.07.01
8930 생방송 도중 강도 당한 브라질 CNN 기자 6 2020.07.01
8929 보트 통째로 빌린 부부 22 2020.07.01
8928 군인들 8월부터 11 2020.07.01
8927 서구인들이 마스크 착용을 극도로 꺼리는 이유 17 2020.07.01
8926 강형욱의 작심발언 36 2020.06.30
8925 빗길 운전의 위험성 31 2020.06.30
8924 이린이 컴백 의상 24 2020.06.30
8923 엄마 핸드폰 특징 15 2020.06.30
8922 소희가 걱정되는 박진영 15 2020.06.30
8921 미션 임파서블6 촬영 중 팬 서비스 25 2020.06.30
8920 군대 면제 받는 방법 22 2020.06.30
8919 장원영 청바지 상태 33 2020.06.30
8918 코로나 방역 실패 원인 21 2020.06.30
8917 문자 기능이 처음 나왔을 때 행복했다는 가족 11 2020.06.30
8916 운동 중인 승연이 29 2020.06.30
8915 한국의 G7 참가 반대 로비 33 2020.06.30
8914 이탈리아인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대한 생각 52 2020.06.30
8913 반도의 흔한 훈육 24 2020.06.30
8912 의외로 경쟁 없다는 일본 교육 47 2020.06.30
» 고삐 풀린 영국인들 28 2020.06.30
8910 남중딩과 코커의 화상 인터뷰 19 2020.06.30
8909 9천미터 상공에서 비행기 창문 박살낸 여성 16 2020.06.30
8908 박지성이 다시 뛰고 싶은 경기 11 2020.06.30
8907 신주쿠 칼빵녀 근황 19 2020.06.30
8906 트럼프가 리트윗했다 3시간 만에 삭제한 영상 11 2020.06.30
8905 8년간 사귄 남자친구에게 스포츠카 선물 33 2020.06.3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07 Next
/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