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모 2020.08.02 12:23 (*.132.225.143)
    저게 문제지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하는 새끼들 죄다 과거의 영광에 취한 꼰대들이 대부분임 지 취향에 안 맞으면 탈락시키는 시대에 뒤쳐진 취향하며
  • 1 2020.08.02 17:18 (*.177.169.136)
    그럼 누가 뉴비들을 평가하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평가의 관점은 다다른거고 옳고그름은 없는거야 멍청앜ㅋㅋㅋㅋ
    다들 저 꼰대들한테 뭐라도 하나 더 배우고싶어서 난리구만 뭐래는거얔ㅋㅋㅋㅋ
  • 1111 2020.08.02 19:42 (*.139.162.230)
    평가의 관점이 다를 수 있지. 근데 전문가 타이틀 달고 나와서 평가가 현실과 맞지 않으면 욕먹는게 당연하지.
  • ㅇㅇ 2020.08.02 23:33 (*.39.155.98)
    케이팝스타가 슈퍼스타케이 짭이긴 해도 심사위원은 잘 뽑았음
    장윤정이 아무리 트로트 여왕이라도 스타를 만들어내는 사람은 아니지
    박진영 양현석이 아무리 까여도 트렌드 맞는 연예인 발굴해서 돈버는걸로 국내 탑이니까..
    심사위원이 가수 작곡가가 아니라 프로듀서였으면 선곡 평가가 많이 달랐을거임
  • 생돌그 2020.08.02 12:34 (*.162.77.16)
    남자를 잘 아네. 질풍가도 ㅆ 인정이지.
  • 111 2020.08.02 13:01 (*.36.141.25)
    예전에 삼성 신입사원 그룹교육받을때 질풍가도 노래로 단체로 춤추는거 있었는데 그때 이 노래 첨듣고 이렇게 신나는 노래가 있었다니 하면서 놀란적있었음
  • 2020.08.02 14:17 (*.38.33.203)
    SK는 기상송
  • ㅇㅇ 2020.08.03 04:03 (*.62.162.94)
    롯데도
  • 내가 앎 2020.08.02 13:06 (*.117.60.251)
    저런 꼰대들이 뭘 심사한다고
  • 나심탈레브 2020.08.02 13:12 (*.7.47.225)
    우리가 혹하거나 신나지 않아
    이 말 장윤정님이 직접 발언 하신건가요??
    그렇다면 내가 생각 했던 이미지와 다른분이셨네
    걸그룹 준비 하시다 트롯트 라는 불확실한쪽 을 가셔서
    넓고 깨어 있을줄 알았는데.,
    이 짤로 인해 전문가도 예측은 불가능하다 를 다시 한번 알고 갑니다. 나야 질풍가도가 먹힐줄 알았다만, 저 두분은 자기가 모르고 듣기 별로니 심사위원이라는 완장에서 평가질 하는 저 우매한 짓들
    꼰대와 선생은 한 끗의 차이다.
    조영수 표정은 인정하기 싫은 얼굴이로구나
  • ㅁㅁ 2020.08.02 17:48 (*.203.99.84)
    ㅇㅇ 장윤정이 한말. 유튜브 가면 있음
  • sdfsdf 2020.08.02 19:32 (*.141.115.78)
    그렇게 실망할거 없는게 편집 자체가 저렇게 된거보면 대본도 저런식이었지 않을까 생각함
  • ㅂㅂ 2020.08.03 05:48 (*.7.25.10)
    편집이지 프로듀서가 저리말했는데 본 무대에 들고나오는 경우가 어딨어.
    최대한 의견존중하고 무대연출이나 여러 조언들 해줬겠지.
    피디들이 편집한 영상도 말아끼며봐야하는데 짤로 만들어진건 더더욱 말을 아껴야함
  • 글쓴이 2020.08.02 14:00 (*.43.85.254)
    나 35인데 이거 첨듣는데, 노래 많이 안다고 생각햇는데 ㅋㅋㅋ 와 뭐지 이게 글케 유명한 노래임?
  • 2020.08.02 14:16 (*.192.109.20)
    친구들이랑 좀 놀고 그래
  • ㅇㅇ 2020.08.02 14:52 (*.111.28.69)
    20대 스타판에 아예관심 없었으면 모를지도
  • ㅇㅇ 2020.08.02 20:44 (*.30.202.9)
    티비 보면 꽤 나오는 노래인데 티비도 안보면 어쩔수 없지.
  • 2020.08.02 19:21 (*.100.244.3)
    나도 모름
  • 2020.08.02 21:47 (*.87.40.18)
    각종 응원가에 자주 쓰이는 노래임
  • 123 2020.08.02 23:19 (*.199.47.53)
    쾌걸근육맨 오프닝곡이고
    스타 응원곡
    야구장 치어리딩곡
    으로 쓰임
    2005년쯤에 나왔으니 관심 없으면 모를 수도..
  • 1 2020.08.02 14:28 (*.7.51.186)
    콩이 김택용 잡았을때 마지막으로 유행했던거 같은데 요즘 애들은 이 노래를 어떻게 아는거지
  • 어리어릿 2020.08.02 14:36 (*.97.104.98)
    저기 왜 윤서인이 있냐
  • ㅇㅇ 2020.08.02 14:54 (*.41.240.125)
    심사위원 ㅋㅋㅋ 저 꼰대들 ㅋㅋㅋㅋ
  • 똥송 2020.08.02 15:00 (*.38.8.168)
    내가 잘못 아는건가 질풍가도 근육맨 오프닝 송으로 알고 있었는데 ;; 난 저노래 선곡 할때 20대후반이나 30대게 먹히지 이제 고추털 뽀송뽀송한 군바리에게 먹힐지 몰랐음
  • 코인쟁이 2020.08.02 16:43 (*.53.205.67)
    검은사막으로도 인기얻음
  • ㅇㅁㅇㅁ 2020.08.02 18:55 (*.102.128.30)
    쾌걸근육맨 2세라고

    2탄에서도 저 노래 사용했어
  • 생돌그 2020.08.03 00:05 (*.121.127.137)
    게임주제곡으로도 리메이크 되서 어린애들도 많이 안다.
  • ㅇㅇ 2020.08.02 17:49 (*.244.119.213)
    꼰 ㅎㅎㅎ
  • 아크10 2020.08.02 20:50 (*.33.165.170)
    한번 더 나에게~
    질풍같은 용기를~~
  • 어쩔수없어 2020.08.02 22:46 (*.84.252.16)
    심사위원 타이틀 떼라. 쓸모가 없네
  • ㅇㅇ 2020.08.02 23:14 (*.162.118.250)
    틀딱 임직원들 현업에 간섭하는 ㅈ같은 꼬라지
  • 000 2020.08.02 23:43 (*.201.56.151)
    이 노래 중간에 '잘생겼다 이범호'를 외치면 기아 팬ㅋㅋㅋ
  • 격정의신대위 2020.08.03 08:40 (*.223.27.80)
    파독 광부앞에서 아리랑부르는거같은 반응 나오네 ㅋㅋㅋㅋㅋㅋ apx
  • ㄱㄴㅂㅅ 2020.08.03 09:07 (*.235.9.29)
    생방송으로 보는데 일부러 극적 반전을 노린 멘트라고 잼있게 생각했건만
    이 노래 하나 잘 안다고 심사위원 자질 논하는 별 그지같은 꼰대보다 더한 불편러들
    까면 있어 보인다고 착각하는 건가
  • 어쩔수없어 2020.08.03 09:41 (*.84.252.16)
  • ㅋㅋㅋㅋㅋㅋ 2020.08.04 07:54 (*.102.128.49)
    ㅋㅋㅋㅋㅋㅋㅋㅋ
  • 아재 2020.08.04 16:22 (*.101.193.17)
    아이가 즐겨보던 다이노코어 애니메이션 주제가가
    너무 좋아서 누가 부른건지 궁금해서 찾아보다가
    질풍가도를 알게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485 다시 소환되는 김구라 인터넷 방송 시절 멘트 79 2020.08.02
10484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시 미국에 요구한 것 47 2020.08.02
10483 묻지 마 투자의 현실 35 2020.08.02
10482 자살한 여자배구 고유민 선수가 남긴 메모 18 2020.08.02
10481 사이트 접속 규제에 대한 소견 29 2020.08.02
10480 발칙한 조현 17 2020.08.02
10479 남편 구하는 22살 13 2020.08.02
10478 피서객 구하다 숨진 소방관 15 2020.08.02
10477 우산 압수 5 2020.08.02
10476 스타벅스에서 드물게 보이는 사람 10 2020.08.02
10475 중고나라 매각 가격 21 2020.08.02
10474 자진 연봉 삭감한 이유 16 2020.08.02
10473 패션쇼에 간 효성이 8 2020.08.02
10472 계속 소환되는 김구라 드립 25 2020.08.02
10471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 28 2020.08.02
10470 불란서의 극적인 구조 21 2020.08.02
10469 흉기를 타고 온 악마 23 2020.08.02
» 오디션 프로그램 군부대 선곡 레전드 37 2020.08.02
10467 솔직한 게스트가 위험한 이유 35 2020.08.02
10466 공무원 전문 배우 13 2020.08.02
10465 일본 연예인이 예뻐진 비결 18 2020.08.02
10464 물에서 노는 것이 괜찮다는 걸 보여주는 사육사 16 2020.08.02
10463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 했던 그녀 24 2020.08.02
10462 남자친구 있는데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네요 26 2020.08.02
10461 의족 태권도 7단 13 2020.08.02
10460 사탄이 꿀 발라 놓은 땅 15 2020.08.02
10459 일본 여성 사귈 때 주의사항 17 2020.08.02
10458 대구 ABC 마트 앞 풍경 54 2020.08.02
10457 홍수 났던 대전 산책로 상황 20 2020.08.02
10456 어디 내 털을 잘라보시지 8 2020.08.02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67 Next
/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