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 2018.10.18 02:04 (*.166.235.188)
    TMT도 이미지 세탁 잘 했지.... 비화가 엄청 많은 사람인데...
  • 1 2018.10.18 09:20 (*.197.102.216)
    못말할꺼면 그냥 짜집시다.
  • www 2018.10.18 10:56 (*.211.14.169)
    너만 알아서 비화?
  • . 2018.10.18 11:03 (*.162.187.214)
    ㅇㅇ 자기 자신도 인정했음 20대초반에는 엄청 거만했다고 그걸 알고 반성하고 잘 행동했으니 지금 미담도 많은거겠지?
  • 11 2018.10.18 02:05 (*.167.5.90)
    00년도 찬호팍은 역대 mlb 선발 우투수 20인안에도 든다. 극악의 타고투저시즌에 약물로 얼룩진 맥과이어 소사 베리본즈등등 50 60 70 홈런남발하던 시절에 18승 3점대 200이닝 200탈삼진 메이져상위권 팀에서도 1선발
  • 빅보스맨 2018.10.18 09:25 (*.38.18.161)
    약물시절에 투수는 안했을거라고 생각하는 순진한 이들은 뭐지?
    찾아보면 자료 다 남옴 투수 약물
  • asfdgag 2018.10.18 11:36 (*.164.181.106)
    그당시에 에이전트가 쩌는회사도아니고 la한인숙박업하던 지인에이전트로 마케팅은커녕 인종차별 하던시절에 약을빨고 투수질을 할수있을까?
  • ㅁㄴㅇㄹ 2018.10.18 02:21 (*.8.209.160)
    찬호형은 전설이지 지금 꼬꼬마애들은 그냥 말많은 아재 취급하지만 그 당시에 스포츠신문 1면은 언제나 박찬호 소식이었어 항상 유튜브 인기메뉴에 박찬호가 1년내내 도배되어있었다고 생각하면 됨
  • 2018.10.18 09:48 (*.70.53.33)
    지금도 가까운 사례로 김연아가 있긴 하지만
    90년대 말 00년대 초 스포츠 스타의 국민 영웅 대접은 대단했음
    온 국민이 열광한 느낌이었지
  • 2018.10.18 06:56 (*.36.139.54)
    와....
    진짜 멋있다.
  • ㅇㅇ 2018.10.18 07:09 (*.46.155.195)
    20년전 찬호 갑자기 귀에서 피가흐르는데...
  • ㅇㅇ 2018.10.18 08:00 (*.70.57.59)
    공중파에서도 되라 돼라 구분못허믄우짜냐
  • 2018.10.18 11:37 (*.223.32.244)
    사람 대 사람으로 명령할 때는 직접 명령 어미 '-아/어', '-아라/-어라'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마주하거나 손아랫사람에게 명령하는 경우가 아닌 공적인 매체(신문, 방송,시험지, 플래카드, 시험지)를 통해서 명령할 때는 '-아/-어', '-아라/-어라'를 쓰지 않습니다. 이때는 간접적으로 매체를 통해서 명령하는 것이기 때문에 하라체 어미 '-(으)라'를 써야 합니다.
    따라서 '되다'의 간접 명령형인 '되라'를 써야 합니다. 아시겠어요?
    그렇게 '되/돼' '데/대' 불편하시다면 님부터 배우셔서 교양 없는 사투리로 글 적지 마시고, 표준어랑 띄어쓰기 다 지켜서 글 써보세요.
  • 공돌 2018.10.18 12:58 (*.207.219.247)
    제 생각에는 돼라 가 맞는거 같은데... '되어라' 로 대치될 수 잇으면 돼라 라고 쓰는게 맞지 않나요?
  • 2018.10.18 15:14 (*.223.32.244)
    되어라'의 준말이 '돼라'는 맞지만, 설명했듯이 그 전에 어떤 상황에서 어떤 명령형 종결 어미가 쓰이는지를 아셔야 됩니다.
    '되다'+'-어라'의 준말 '돼라'
    '되다'+'(으)라'의 '되라'

    비슷한 예로 '하라/해라'도 둘 다 맞는 표현입니다. 다만 직접 면대면으로 표현하냐, 공적인 자리나 매체를 통해 표현하냐의 문제입니다.

    '하다'+'-아라'의 준말인 ('-하다'는 '여'불규칙 변화로 인해 '하여라'가 됨) '해라'
    '하다'+'(으)라'의 '하라'
  • ㅇㅇㅊㅁ 2018.10.18 17:31 (*.239.145.34)
    (으)라 명령문은 매체를 통한 불특정 다수에게 명령형으로 사용할때 주로 사용함
    위와 같은 경우는 과거의 찬호와 1대1인 상황이고 앞선 대화에서 구어체를 사용했기에 마지막 멘트도 돼라가 더 적절함
  • ㄷㄷ 2018.10.18 09:48 (*.254.118.76)
    난 아직도 체인지업 컴퓨터가 기억나
    2년뒤 무상업글이었나
    찬호형때문에 진짜 너무 사고싶었음
    근데 아버지는 대우컴퓨터를 사줬지.. 16램.. 586으로.. 아련하네 ㅋㅋ
  • ㄷㄷㄷ 2018.10.18 10:55 (*.169.180.143)
    한만두는 하지 마라
  • ㅇㅅㅇ 2018.10.18 12:31 (*.248.39.187)
    멋있다..
  • ㅇㄱㄹㅇ 2018.10.18 12:53 (*.111.15.107)
    96년도였나 586 삼보컴퓨터 cpu 100mhz짜리 300만원짜리 부모님이 사주셨었지..
    달려라코바.. 노바스톰.. 워크래프트2.. 크..추억

    박찬호 선수 그려져있고 여튼 박찬호는 전설 그 자체였음.
  • 징베 2018.10.18 13:17 (*.107.5.60)
    이창명이 cf로 나오던 찬호박 생각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65 여장 남자 학교 10 2018.10.18
1364 중국의 현실과 마주한 히딩크 7 2018.10.18
1363 국감장 패션 8 2018.10.18
1362 제주 난민 마약 양성 반응 11 2018.10.18
1361 누나가 엄마인 줄 몰랐던 사람 18 2018.10.18
1360 동전의 비밀 13 2018.10.18
1359 족발 먹다 맥주파티 2 2018.10.18
1358 방탄소년단으로 강의하는 미국 교수 27 2018.10.18
1357 신상 롱패딩 20 2018.10.18
1356 유년시절 즐겨보던 비디오 영화 58 2018.10.18
1355 칼잡이들의 나와바리 35 2018.10.18
1354 7억 해먹은 유치원 원장 45 2018.10.18
1353 절삭력 테스트 36 2018.10.18
1352 독일 축구의 추락 25 2018.10.18
1351 리얼한 칼빵 연기 34 2018.10.18
1350 개장 사흘만에 엉망 12 2018.10.18
1349 시대의 흐름을 못 읽은 걸그룹 26 2018.10.18
1348 동네 흑형들의 농구 37 2018.10.18
1347 CCTV 영상 보고 울었어 17 2018.10.18
1346 다저스 덕아웃 의문의 사탕파티 18 2018.10.18
1345 아이스크림 예술 16 2018.10.18
1344 토티의 자서전에 나온 2002년 월드컵 36 2018.10.18
1343 개똑똑 7 2018.10.18
1342 류현진 1루 견제 레전드 13 2018.10.18
1341 장사 안 되는 분식집 라면 끊이는 방법 41 2018.10.18
1340 아이유 진화 과정 35 2018.10.18
1339 열도의 핸드폰 재기동 서비스 41 2018.10.18
» 박찬호가 20년 전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21 2018.10.18
1337 브라질 룰라 대통령의 교훈? 56 2018.10.18
1336 엄정화 근황 24 2018.10.18
Board Pagination Prev 1 ...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