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족 2021.01.14 13:49 (*.179.29.225)
    처가건 시댁이건 어지간하면 서로 안 엮이고 1년에 2번 명절 때 밥만 먹는 게 답이다
  • ㅇㅇ 2021.01.14 14:25 (*.217.160.222)
    이게 살짝 부하고 관련 있더라고. 본가는 돈이 없는데 처가가 부자거든. 집안분위기 너무 틀려. 근심걱정 없는데 가면 진짜 재밌게 놀다와. 가끔 나라밖에서 만나자고 티켓도 보내주시고. 근심걱정 많은데는 어쩌다 가도 근심걱정만 가져오더라고. ㅜㅜ
  • 가족이란단어쓰지마라 넌 2021.01.14 15:01 (*.74.244.71)
    너같은것들때문에 점점 정도없어지고 가족이 남처럼 느껴지게 되는거야~! 넌 키워주고 낳은정도 없지 ? 어찌자기를 낳아주고 키워준부모한테 명절에 밥만먹는게 답이라고 할수가있냐! 사회가 점점 이런새끼들땜에 미쳐가고있다! 니자식도 똑같이 그리키우길바랜다!
  • ㄴㄴ 2021.01.14 16:22 (*.22.23.163)
    ㅋㅋㅋㅋㅋㅋㅋㅋ그래도 부모님인데 진짜 딱 두번만 명절 때 보고 밥먹겠냐 솔직히
    그리고 다 큰 성인이 사회에 나가서 바쁘게 열심히 살다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는거지 어따대고 오지랖이야 꼰대같이 ㅋㅋㅋ
  • 12 2021.01.14 15:47 (*.98.16.25)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다.
    당신의 그런 행동도 부모에게 물려받은걸꺼고
    당신의 아이도 똑같이 그런점을 보고배우겠지..

    뭐 그게 행복하다면 그렇게 살아
  • pp 2021.01.14 16:02 (*.211.14.169)
    오지랖도 부모님에게 배운거야?
  • o_o 2021.01.14 20:44 (*.251.141.173)
    무작정 태클도 부모님에게 배운거야?
  • 2021.01.14 22:02 (*.38.30.196)
    처가는 진짜 꼴도 보기 싫다. 사위하나 빨대꼽고 등골을 쭉쭉. 처남놈은 나이도 서른 넘었는게 아직도 용돈 타쓰고 있고. 그 용돈이 어디서 나오는지는 알고 쓰나?

    사랑하는 와이프 부모라 참고 있는 거지. 진짜 인간적으로 너무 싫다.
  • ss 2021.01.14 14:00 (*.161.186.186)
    그래도 마음씨가 좋네
  • 2021.01.14 14:09 (*.36.140.254)
    갈아서 만들면 좀나을거같은데
  • ㅇㅇ 2021.01.14 14:24 (*.226.112.86)
    모르고 먹으면 먹겟지? 곤충 갈았다는거 안순간 웩.
  • 111 2021.01.14 16:55 (*.125.177.184)
    멸치도 내장 떼고 먹는데 곤충은 그런 작업이 없잖아. 그냥 내장이며 대장 안의 똥이며 방광이며 그냥 다 먹는거잖아. 그게 다 독소인데 절대 몸에 좋을 리 없음. 그러니 고급단백질이란 것만 자꾸 강조하는 것이라고 봄.
  • spsi 2021.01.14 17:49 (*.42.205.187)
    와... 이건 레알 대다나다.
    아무리 잘 보이고 싶어도 난 못해... ㅠ
  • ㅎㅎ 2021.01.14 20:39 (*.96.31.240)
    쟤가 연예인x파일 소스제공자중 한 명이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472 베테랑 PD의 촉 10 2021.01.14
14471 선교 단체 인터콥이 검사를 거부하는 이유 11 2021.01.14
14470 스위스의 흔한 시골 풍경 16 2021.01.14
14469 법원이 인정해도 그분들은 아몰랑 19 2021.01.14
14468 대륙의 승무원 선발 과정 12 2021.01.14
14467 당근마켓에 등장한 박완규 4 2021.01.14
14466 4구 당구 몰아치기 18 2021.01.14
14465 한국에서 인기 없는 과일 24 2021.01.14
14464 얇은티 청하 10 2021.01.14
» 13년간 장모님에게 거짓말 14 2021.01.14
14462 팔을 위로 올리고 잠자는 사람들 건강이 위험한 이유 10 2021.01.14
14461 강남 아파트들의 기관총 포대 17 2021.01.14
14460 치아교정의 순기능 10 2021.01.14
14459 고소 당한 장성규 35 2021.01.14
14458 중고거래 하다 생긴 편견 24 2021.01.14
14457 SBS 눈사람 뉴스 21 2021.01.14
14456 탈모인이 가장 화날 때 15 2021.01.14
14455 부동산 논란 기안84의 일침 42 2021.01.14
14454 신혼집 입주 전 관리소장이 무단 사용 28 2021.01.14
14453 애플이 예고한 중대발표 16 2021.01.14
14452 한국 팬에게 감동한 외국인 용병 14 2021.01.14
14451 한국에서 직장 생활 중인 손흥민 6 2021.01.14
14450 40대 준위 클라스 29 2021.01.14
14449 2020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국산차 21 2021.01.14
14448 버닝썬 또 폭로 15 2021.01.14
14447 오이에 미친 사장님 10 2021.01.14
14446 주차장 갑질남 근황 14 2021.01.14
14445 컴백 준비를 위해 새벽 5시부터 안무 연습 12 2021.01.14
14444 K-사법부 클라스 13 2021.01.14
14443 손만 나오는데 행복해 보이는 가족 13 2021.01.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7 Next
/ 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