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과 한복. (전통스타일이 아니라 현대식.)





김장하는 모습





미군클럽에서 가수가 부르는 1949년 곡 '남국의 처녀' (베사메무쵸의 한국어 번안곡.)





대구에 들어온 미군과 선전 삐라





대구시장 (일본식 도리이 비스무레한게 있음.)





공산단 부역자 조리돌림





검문소





대구의 주한미군 기지인 캠프 워커







눈 내린 경상도 산천.






  • spsi 2021.02.24 00:28 (*.144.25.177)
    뭐 제대로 고증해도 어차피 기억 못함.
    폴란드식 건축, 문화 가져다가 헝가리나 체코식이라고 해도 우리도 잘 모르잖아.
    어차피 대충 느낌이나 남을텐데.
  • 2021.02.24 02:41 (*.62.172.132)
    체르노빌 보고와
    앞에 나무 까지 똑같이 만들었다함
  • 123 2021.02.24 05:45 (*.196.49.157)
    똑같이 만든거 보다 안똑같이 만든게 훨씬 많을껄
  • ㅁㄴㅇㄹ 2021.02.24 08:53 (*.88.51.205)
    그런게 쌓여서 기억이 되는 것...
  • ㅈㄷㅈ 2021.02.25 09:31 (*.225.38.211)
    이말 하려고 들어왔는데ㅋㅋㅋ
    어차피 제대로 기억해서 구현할 수 있는사람 손?ㅋㅋ
    그리고 똑같이 구현할수있다고 해도 현대정서랑 안맞아서 드라마가 쓰래기 될수도 있음
  • ㄴㄴ 2021.02.24 02:13 (*.56.228.193)
    미군부대는 고증 더 정확하겠네 ㅋㅋㅋ

    영상미 이쁘다
  • 음... 2021.02.24 08:23 (*.34.91.229)
    이 드라마 제목이 뭐임??
  • ㅇㅇㅇㅇ 2021.02.24 09:31 (*.38.191.5)
    어 제이미 정이다...기프티드..
  • ㅇㅇ 2021.02.24 11:16 (*.97.144.172)
    러브크래프트 세계관으로 미드 나온건 몰랐네
  • 1 2021.02.24 15:24 (*.57.91.71)
    저 정도면 훌륭하지,,,,, 미국인들 무식한게 한국 어디에 있는줄도 모름
  • ㅇㅇ 2021.02.24 16:36 (*.52.30.8)
    저거 대사의 거의 대부분을 한국말로 한다. 원어민 한국배우들 몇명 있었는데 배우들 거의 다 어눌한 한국말. 여주도 영어를 잘 못하는 설정인데 한국말 발음이 너무 안좋더라. 참신한 시도였던거 같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42 기상캐스터에게 달린 악플 15 2021.02.24
10541 미안마 시위 상황 24 2021.02.24
10540 모모랑 연애 중인 김희철이 생각하는 결혼 19 2021.02.24
10539 모유 한 팩에 100만원? 14 2021.02.24
10538 남자들은 좋겠다 17 2021.02.24
10537 학폭 피해자들이 느끼는 착한 일진이라는 말 13 2021.02.24
10536 화가 많이 난 여친 14 2021.02.24
10535 남친 구하려고 불타는 자동차에 뛰어든 여성 17 2021.02.24
10534 아직 백신 투약 시작하지 않은 나라들 45 2021.02.24
» 미드에 나오는 50년대 한국의 모습 11 2021.02.24
10532 아빠하고 PC방 밤샘한 썰 23 2021.02.24
10531 전세계 법원에서 선고된 최고 형량 15 2021.02.24
10530 21살 여자에게 고백한 48살 47 2021.02.23
10529 한국에서 설렁탕 먹는 법 배워간 일본인 34 2021.02.23
10528 현아도 터졌다 24 2021.02.23
10527 학폭 가해자들이 주인공이었던 프로그램 15 2021.02.23
10526 전 남친도 터뜨릴꼬얌 13 2021.02.23
10525 이웃집 찰스 주작 방송 폭로 16 2021.02.23
10524 학폭 피해자들은 왜 잘 나갈 때 터뜨리죠? 19 2021.02.23
10523 미국 전기료 상황 32 2021.02.23
10522 기성용 학교폭력 애매 22 2021.02.23
10521 초아가 금발을 포기한 이유 12 2021.02.23
10520 이마트에서 영입한 추신수 16 2021.02.23
10519 동아리 회식자리 후 여자친구와 다툼 15 2021.02.23
10518 하늘에서 떨어지는 비행기 파편 10 2021.02.23
10517 현재 학폭 가해자들 심정 27 2021.02.23
10516 야구부 가입을 원했던 박지성 7 2021.02.23
10515 원전 오염수 바다로 유출시키는 나라 19 2021.02.22
10514 조용히 넘어갔던 안정환의 폭로 15 2021.02.22
10513 찐 남사친과 위장 남사친 15 2021.02.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