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02.24 00:58 (*.102.125.22)
    제일 무서운게 학생회장 막 이런거하면서 집안도 좋아 부모가 전문직이거나 돈이 많음 거기다 공부도 잘해서 선생님들한테 이쁨받고 다 괜찮은 애구나 라고 생각하는데 막상 뒤에선 애들 주동해서 지능적으로 괴롭히는게 진짜 악질이지. 이런건 녹취나 동영상같이 따로 증거모으거나 하지 않으면 답도 안나올듯
  • 음,,,,, 2021.02.24 02:58 (*.101.249.104)
    생각해보니 그런 넘들 꼭 있었네
    중딩 고딩때 그런넘들이 신기하게 한두명 꼭 있었음 공부도 잘하고 담배도 잘피고 술도 잘마시고 여자도 잘 만나고 집도 중산층은 된거 같았음
    거기다 얼굴도 기본이상은 했던거 같네 지금 생각해보니 천하무적일세
  • 레이 2021.02.24 06:34 (*.223.22.31)
    약해빠진 걸 누구한테 ㅈㄹ하는거야. 애들 장난가지고 자격지심에 빠져서 소설 쓰지마라.
  • ㅇㅇ 2021.02.24 06:35 (*.148.253.18)
    세상과 사람을 '선과악' 으로만 판단하니까 그렇지
  • 진리만 말한다.  2021.02.24 07:39 (*.223.22.252)
    괴롭힘당하는 애들은 다 이유가 있다
  • ㅁㅁ 2021.02.24 11:32 (*.203.99.84)
    인성 쓰레기 인증글
  • 레이 2021.02.24 15:18 (*.154.57.83)
    너같은 인간 쓰레기가 욕 처먹는데는 확실히 이유가 있다. 괴롭힌 당하는 측면에서도 무언가 이유가 있겠지만 그게 괴롭힘을 정당화 시킨다고 할 수 있을까? 니 말은 흑인은 모두 범죄자다와 같다. 흑인은 총을 다 쏴도 된다와 같다.

    오히려 니가 욕 처먹는 건 합리적이지 왜냐면 욕 먹을 짓은 지금 여기에서 했잖아. 하지만 너에 가족을 욕하진 않자나 니가 쓰레기라고 니 부모도 스레기인 건 아니니까. 모두를 싸잡아서 비난하거나 프레임에 갇혀선 안 되지. 너가 시궁창이라고 상대도 시궁창이란 건 아니니까
  • 2021.02.24 09:06 (*.235.56.1)
    몇년전인가 예비군훈련 갔는데.. 오랫만에 만난 동창애들이 모여서
    자기들이 괴롭혔던 애 이야기 하는거 같드만..
    한놈이 저러더라 나는 별로 안괴롭혔고 누가누가 많이 했는데.. 개가 자기도 지목해서
    혼났다고..

    그거보고 와 저런새끼도 부모가되고 직장을 다니는구나 싶더라..
  • ㅁㅁ 2021.02.24 11:32 (*.203.99.84)
    예비군까지 안가고 바로 위 댓글만봐도 쓰레기
    보이잖아 ㅇㅇ
  • 2021.02.24 09:44 (*.78.11.171)
    다들 정말 피곤하게 산다.
    정말 이유가 있네
  • ㅇㅇ 2021.02.24 10:24 (*.228.76.183)
    이유가 있겠지만 이유가 있다고 괴롭히면 안되는걸 몰라?
  • 레이 2021.02.24 15:17 (*.154.57.83)
    난 누군가를 괴롭힌 적이 없지만 상대편은 내 말에 상처 받지 않았을까 우려스럽기도 하다. 장난이 없다 청소년은 특히나 예민하기 때문에 학폭한 인간들은 보통 피해가 전혀 없다 지금이야 인터넷이라도 뜨지 과거엔 아예 선생들도 대충 넘어갔음 그런 인간들이 사회에 나와서 착한 척 위선적인 행동 다 하는 거 보면 토나옴
  • ㅁㄴㅇ 2021.02.24 22:03 (*.199.144.22)
    괴롭힘 당하는덴 이유가 있어
    위에 같은 댓글있는데 발끈한걸 보니 더 확실히 알겠네 ㅋㅋ
    이유없는 괴롭힘은 없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42 기상캐스터에게 달린 악플 15 2021.02.24
10541 미안마 시위 상황 24 2021.02.24
10540 모모랑 연애 중인 김희철이 생각하는 결혼 19 2021.02.24
10539 모유 한 팩에 100만원? 14 2021.02.24
10538 남자들은 좋겠다 17 2021.02.24
» 학폭 피해자들이 느끼는 착한 일진이라는 말 13 2021.02.24
10536 화가 많이 난 여친 14 2021.02.24
10535 남친 구하려고 불타는 자동차에 뛰어든 여성 17 2021.02.24
10534 아직 백신 투약 시작하지 않은 나라들 45 2021.02.24
10533 미드에 나오는 50년대 한국의 모습 11 2021.02.24
10532 아빠하고 PC방 밤샘한 썰 23 2021.02.24
10531 전세계 법원에서 선고된 최고 형량 15 2021.02.24
10530 21살 여자에게 고백한 48살 47 2021.02.23
10529 한국에서 설렁탕 먹는 법 배워간 일본인 34 2021.02.23
10528 현아도 터졌다 24 2021.02.23
10527 학폭 가해자들이 주인공이었던 프로그램 15 2021.02.23
10526 전 남친도 터뜨릴꼬얌 13 2021.02.23
10525 이웃집 찰스 주작 방송 폭로 16 2021.02.23
10524 학폭 피해자들은 왜 잘 나갈 때 터뜨리죠? 19 2021.02.23
10523 미국 전기료 상황 32 2021.02.23
10522 기성용 학교폭력 애매 22 2021.02.23
10521 초아가 금발을 포기한 이유 12 2021.02.23
10520 이마트에서 영입한 추신수 16 2021.02.23
10519 동아리 회식자리 후 여자친구와 다툼 15 2021.02.23
10518 하늘에서 떨어지는 비행기 파편 10 2021.02.23
10517 현재 학폭 가해자들 심정 27 2021.02.23
10516 야구부 가입을 원했던 박지성 7 2021.02.23
10515 원전 오염수 바다로 유출시키는 나라 19 2021.02.22
10514 조용히 넘어갔던 안정환의 폭로 15 2021.02.22
10513 찐 남사친과 위장 남사친 15 2021.02.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