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ㅇㅇ 2021.04.08 00:06 (*.176.62.185)
    별로 공감이 안되는디.

    악마를 보았다 최민식이 더 사이코패스 아닌가
  • 2021.04.08 00:10 (*.39.157.162)
    그런 분노 같은 감정표현 자체가 없다는 거 아니야?
  • ㅇㅇ 2021.04.08 00:17 (*.36.130.75)
    악마를 보았다 최민식은 분노 공포 전부 느낌
  • 주단태 2021.04.08 10:36 (*.226.216.41)
    거기서 최민식은 감정과잉의 완전 나쁜 악마같은 놈인거고
    저 사람이 말하는 진짜 사이코패스는 그런 감정과잉 상태가 아니라고
    이게 이해가 안되나?
  • ㅇㄴㅁ 2021.04.08 00:25 (*.75.102.183)
    구라치다 걸리 놈들한테 정의구현하고, 고니 구라 치는 거 잡았는데 억울하게 본인 손목 날리고, 평경장 안 죽였는데 누명 쓴 타짜 최고 피해자.
  • ㅐㅐ 2021.04.08 00:36 (*.62.172.152)
    ㅋㅋㅋ 그렇지 거기나오는애들 다 도박하는새끼들인데 아귀가 뭐 잘못한거있나 ㅋ 왜 악역이여?

    평경장 고니 고광렬 다 씹쓰레기새퀴들이지.
  • 조각 2021.04.08 09:50 (*.69.248.20)
    평경장 고니 고광렬은 쓰레기인데 도박꾼들끼리 돈만 먹잖아
    아귀는 돈보다 전국 타짜들 귀 자르고 팔자르고 그런걸 즐기는 애고
  • 1234 2021.04.08 11:53 (*.37.120.2)
    소파는 아저씨 돈도 먹는데요
  • ?! 2021.04.08 01:56 (*.191.97.65)
    아귀는 딱히 큰 죄는 없음
  • 2021.04.08 22:08 (*.102.11.244)
    사람 귀를 잘랐는데 죄가 없어?ㅋ
  • 1 2021.04.08 02:28 (*.57.91.71)
    이정재가 제일 싸이코 패스 아니냐,, 공공의 적에서,,, 실제 있는놈 같았음
  • ㅇㅇ 2021.04.08 02:58 (*.211.14.169)
    이정재가 공공의 적 나오냐? 이성재겠지.
  • 시네키노 2021.04.08 05:21 (*.227.62.120)
    공공의적 이성재는 싸이코패스가 아니고 분노조절장애
  • 주단태 2021.04.08 10:38 (*.226.216.41)
    위에서 얘기하는게 무슨 말인지 몰라?
    거기서 이성재도 그냥 나쁜 놈인거고 싸이코패스는 그런 감정도 없다고
    이성재는 자기 건드린 놈들한테 화나서 죽이는거지. 부모한테도 화나서 죽이는거고.
    싸이코패스는 그런 감정도 없다고.
  • 2021.04.08 06:59 (*.140.77.232)
    그냥 저런 성향 몇개는 다 가지고 살아.....
    근데
    다른 어떤 성향이 저런 성향 다독거리며 살면 문제 없는거구

    사람이란게 A=B 이런식인 경우 거의 없어
    저 안에 무수하게 많은 경우와 수식들이 들어가서 B라는게 도출되는거지
  • ㅁㅁ 2021.04.08 07:29 (*.196.5.143)
    평경장은 잘 계시고?
  • ㅇㅇ 2021.04.08 11:22 (*.223.32.177)
    왜 둘다 인중냄새 맡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177 한국 웹브라우저 시장 최신 점유율 26 2021.04.08
12176 이별의 아픔이 없었던 김희철 11 2021.04.08
12175 AZ 백신 잠정 접종 보류 11 2021.04.08
12174 신개념 데이트 비용 16 2021.04.08
12173 영재발굴단 역도소녀 근황 24 2021.04.08
12172 결혼 12년 중 11년을 혼자 살다 이혼 19 2021.04.08
12171 그 털보 표정 19 2021.04.08
12170 영화 내부자들을 혹평한 이유 20 2021.04.08
12169 당근마켓 여자 단속반 5 2021.04.08
12168 뒷조사 하고 다니는 오빠 여친 4 2021.04.08
12167 여자들이 징병 당하면 생길 일 10 2021.04.08
12166 시간을 멈춘 체조선수들 8 2021.04.08
12165 일상 속 성차별 표현 15 2021.04.08
» 한국영화 최고의 사이코패스 캐릭터 17 2021.04.08
12163 딸바보 남편과 이혼을 고민 중 21 2021.04.07
12162 그 누구보다 음모 좋아하시는 분 16 2021.04.07
12161 딸의 중절수술 17 2021.04.07
12160 한국에서 유일했던 인싸 외교 대통령 60 2021.04.07
12159 쿠팡 CEO에게 일침 날리는 CNBC 앵커 23 2021.04.07
12158 옷빨이었던 콜라 10 2021.04.07
12157 LG 휴대폰 점유율 세계 3위 시절 13 2021.04.07
12156 생활의 달인들 13 2021.04.07
12155 아래층 흡연자의 답변 38 2021.04.07
12154 극한직업 연예인 매니저 14 2021.04.07
12153 위기의 박초롱 16 2021.04.07
12152 애 둘 딸린 이혼녀가 대쉬를 합니다 12 2021.04.07
12151 그녀의 벼랑끝 전술 14 2021.04.07
12150 화가 데뷔한 하지원의 판매된 작품 18 2021.04.07
12149 정치성향 올타임 레전드 12 2021.04.07
12148 박수홍 근황 20 2021.04.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