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달 2021.04.08 15:23 (*.101.67.113)
    뜬금없이 욱기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21.04.08 15:32 (*.38.29.103)
    장윤정까지 아세요? 이거 무슨 드립인지 설명좀
  • ㅈㅈ 2021.04.08 15:36 (*.236.94.35)
    둘이 사귐
  • ㅇㅇ 2021.04.08 15:50 (*.223.32.177)
    지금?
  • ㅁㅇㅁ 2021.04.08 15:59 (*.46.224.21)
    그러면 방송이 아니라 증권가 찌라시에 나와야지
  • ㄴㄴ 2021.04.08 20:32 (*.56.228.193)
    지난해 5월 개성 강한 방송인 노홍철(31)과 털털한 트로트 가수 장윤정(30)이 공식적으로 연인 사이임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많은 이가 의외의 조합에 놀라긴 했으나 대체로 이들의 교제를 축하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3월9일, 두 사람은 지난 설을 기점으로 결별했음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2005년 MBC ‘행복주식회사-만원의 행복’ 코너에서 만원송을 함께 부르면서 이뤄졌다. 당시 장윤정에게 호감을 갖고 있던 노홍철은 속내를 고백했지만 거절당했고 두 사람은 친구로 지냈다. 이후 2009년 노홍철이 SBS ‘골드미스가 간다’에서 맞선에 실패한 직후 술자리에서 장윤정에게 위로를 받던 중 또 한번 고백하면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이들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공공연하게 표현했다. 커플링까지 맞춰 끼고 방송에 출연해 곧 결혼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다. 때문에 이들의 결별 소식은 너무도 급작스러웠다.

    결별 기사가 뜬 날, 한 언론 매체는 장윤정 소속사 관계자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은 교제 과정에서 성격 차이를 느껴 점차 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장윤정은 화통하고 털털한 데 반해 노홍철은 섬세한 성격이라 충돌이 잦았다는 것. 또 장윤정의 부모가 두 사람의 만남을 반대했는데, 효심이 깊은 장윤정으로서는 부모의 뜻을 거스르고 사랑의 결실을 맺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 007 2021.04.08 16:36 (*.105.233.200)
    아재 ㅋㅋ 장윤정으로 맥이네 ㅋㅋ
  • 31 2021.04.08 18:11 (*.71.207.78)
    사람 사귄게 대역죄도 아니고 뭐여
    가만보면 노홍철 저거는 지가 오히려 레파토리로 써먹는거 같은데
  • 2021.04.08 18:40 (*.108.1.184)
    대역죄라고 아무도 말 안함
    니혼자 진지 쳐빨고 대역죄 만드는중
  • ㄴㄴ 2021.04.08 21:44 (*.56.228.193)
    아재 친구 없져? 진지충이네..
  • ㄴㅇㄴ 2021.04.08 23:45 (*.228.17.5)
    홍진영 빨리다시 방송에 나오면 좋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37 같은 나이 다른 처지 13 2021.04.08
12236 노홍철에게 날아오는 인스타 DM 9 2021.04.08
12235 정치병 중증 환자 10 2021.04.08
12234 최근 태어났다는 아기 백사자 10 2021.04.08
12233 나라다운 나라의 성평등 5 2021.04.08
12232 학창시절 학폭 피해자였다는 연예인 10 2021.04.08
12231 선거 직후 서울경찰청 5 2021.04.08
12230 현재 코인판 요약 29 2021.04.08
12229 킹무성의 틀딱코인 극딜 23 2021.04.08
12228 병원 화재에도 수술 강행 6 2021.04.08
12227 같이 살자던 대학 동기 2 2021.04.08
12226 JTBC의 본심 21 2021.04.08
12225 바람 매너 수칙 11 2021.04.08
12224 체르노빌 연쇄 대폭발을 막기 위한 쓰라린 허가 6 2021.04.08
12223 이번 선거에 안 보인 애국진보의 다크나이트들 33 2021.04.08
12222 노골적인 YTN 23 2021.04.08
12221 할아버지에게 고백 받았어요 20 2021.04.08
12220 살림 고수 남자 전업주부의 고민 13 2021.04.08
12219 올킬로 끝난 선거 30 2021.04.08
12218 함소원 남편에 대한 폭로 17 2021.04.08
12217 그녀의 폭풍 눈물 10 2021.04.08
12216 분노의 빈 댓글 12 2021.04.08
12215 모든 모임 취소 연기하라 13 2021.04.08
12214 갈데까지 간 한국 드라마 10 2021.04.08
12213 밭갈기 자랑하다 싸움난 분들 6 2021.04.08
12212 유서 깊은 MBC의 나팔수 성향 4 2021.04.08
12211 아들이 못 생겨져 적응 안 되는 엄마 21 2021.04.08
12210 처음 보는 음식을 대하는 한국인의 자세 11 2021.04.08
12209 독일식 장난 2 2021.04.08
» 대놓고 맥이는 아저씨 11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