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4.08 14:10 (*.140.77.232)
    애엄마 될 자격이 없는 사람들 모임인가?
  • ㅇㅇ 2021.04.08 14:15 (*.173.97.1)
    원래 성장기때 신체 비율이 좀 이상해지긴 함
  • 2021.04.08 14:23 (*.140.77.232)
    고슴도치도 지 자식은 이쁘다 했는데...
    금수만도 못한게 뭐 별거냐
  • ㅇㅇ 2021.04.08 15:39 (*.211.14.169)
    너도 니네 엄마한테 물어봐.
  • 123232323 2021.04.08 16:10 (*.172.10.97)
    안이쁜데 이쁜척 하는거지 ㅋㅋㅋㅋㅋㅋ
    제자식이여도 외모가 안이쁠순있잖음
    그래도 사랑으로 이쁘다 잘생겼다 하는거지
  • 2021.04.08 23:49 (*.140.77.232)
    어휴....진짜 그렇게 보여
  • ㅇㅇ 2021.04.08 14:24 (*.235.8.26)
    원래 인간은 2차 성징 올 때 냄새나고 못 생겨짐 ㅋㅋ 자식 키워보면 알텐데. 아니 그냥 자기 중학생 때만 생각해봐도..
  • 마크 2021.04.08 15:57 (*.251.77.57)
    ㅋㅋㅋㅋ 동물도 글치 뭐..ㅋㅋㅋ 털덥힌 귀여운 강아지 고양이는 그 와중에도 귀엽긴 함...
  • ㅋㅋ 2021.04.08 15:30 (*.38.29.10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감되네 중딩때 중닭같은거ㅋㅋㅋㅋㅋㅋ
  • 조각 2021.04.08 16:39 (*.69.248.20)
    포메라니안 키우는데 4개월쯤부터 얼굴에 털빠지는 원숭이 시기라고 있는데 그렇게 인형 같던 애가 완전 개코원숭이가 되는거야 ㅋㅋㅋ
    털나고 다시 귀여워지긴하는데
    동물들은 사춘기때가 암흑기인것같다 ㅋㅋ
  • ㅇㅇ 2021.04.08 17:07 (*.127.228.98)
    개구리같은년들 대한민국에 성형열풍만들고 눈 안찝은년이 없는 것들이 지 자식들 외모까지 품평하고 있네 무슨 말을 씨부리든 뺨쳐돌리기전까진 일말의 죄책감도 없는 년들
  • ㅇㄹㅗ 2021.04.08 17:42 (*.155.81.8)
    우리아들은 4살인데 밖에 나가면 항상 이쁘다 잘생겼다 소리 들음
    엄마 아빠의 좋은 유전자만 가져가서 다행이라고 생각함
    내쪽에서는 생머리에 평생 여드름 없던 흰피부 받았고 엄마한테 쌍꺼풀에 큰눈 받았다
    엄빠가 182 172라 기대신장은 184고 지금얼굴 그대로만 자라면
    연예인급은 아니라도 훈남급은 될테니
    여자들이 알아서 들러붙겠지
    내아들이지만 가끔 부럽다.
  • 뭔개소리야이븅신은 2021.04.08 19:00 (*.38.81.42)
    이제 중학교 되면 얼굴 길어지고 도토리 머리에 여드름나고 냄세나고 못생겨질 차려만 남았네 븅신아 애새끼 몬나져서 짜증난다는 게시물에 뭔 병신같은 개소리야 니가 어떻게 안다고 훈남급이래 쭈꾸미 한테 나온게 쭈꾸미지 갈치냐 븅신같은 새끼야?
  • 레이 2021.04.08 19:24 (*.36.157.202)
    4살 애가 여드름이 생길지 안생길지 뭘 보고 알아? 신기하네.. 미래를 내다보나?
  • ㄴㄴ 2021.04.08 20:34 (*.56.228.193)
    원래 9살때까진 다 자기아들딸이 제일 예쁘고, 제일 천재같아보인다.
  • 2021.04.08 21:17 (*.102.11.244)
    새끼야 나도 어릴땐 잘생겼다는 소리만 듣고 살았어
  • 조국때문에 이슈인을 끊을수가 없다 2021.04.08 18:44 (*.210.187.138)
    아들보다 티비를 많이 봐서 그런거 아니냐?
  • 2021.04.09 04:56 (*.140.77.232)
    행복과 만족 뭐 이런게 작용하는 기전이 달라진거지 뭐
    딱히 있것어

    저런 애들은 남자던 누구던
    아무리 잘해줘도 소용없어
  • 12 2021.04.08 20:48 (*.209.22.145)
    당신의 유전자를 탓해야지 ㅜㅜ
  • 111 2021.04.08 22:00 (*.36.151.62)
    난 평생을 2차 성장 중인가..
  • 안녕 2021.04.09 07:54 (*.232.25.204)
    동안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37 같은 나이 다른 처지 13 2021.04.08
12236 노홍철에게 날아오는 인스타 DM 9 2021.04.08
12235 정치병 중증 환자 10 2021.04.08
12234 최근 태어났다는 아기 백사자 10 2021.04.08
12233 나라다운 나라의 성평등 5 2021.04.08
12232 학창시절 학폭 피해자였다는 연예인 10 2021.04.08
12231 선거 직후 서울경찰청 5 2021.04.08
12230 현재 코인판 요약 29 2021.04.08
12229 킹무성의 틀딱코인 극딜 23 2021.04.08
12228 병원 화재에도 수술 강행 6 2021.04.08
12227 같이 살자던 대학 동기 2 2021.04.08
12226 JTBC의 본심 21 2021.04.08
12225 바람 매너 수칙 11 2021.04.08
12224 체르노빌 연쇄 대폭발을 막기 위한 쓰라린 허가 6 2021.04.08
12223 이번 선거에 안 보인 애국진보의 다크나이트들 33 2021.04.08
12222 노골적인 YTN 23 2021.04.08
12221 할아버지에게 고백 받았어요 20 2021.04.08
12220 살림 고수 남자 전업주부의 고민 13 2021.04.08
12219 올킬로 끝난 선거 30 2021.04.08
12218 함소원 남편에 대한 폭로 17 2021.04.08
12217 그녀의 폭풍 눈물 10 2021.04.08
12216 분노의 빈 댓글 12 2021.04.08
12215 모든 모임 취소 연기하라 13 2021.04.08
12214 갈데까지 간 한국 드라마 10 2021.04.08
12213 밭갈기 자랑하다 싸움난 분들 6 2021.04.08
12212 유서 깊은 MBC의 나팔수 성향 4 2021.04.08
» 아들이 못 생겨져 적응 안 되는 엄마 21 2021.04.08
12210 처음 보는 음식을 대하는 한국인의 자세 11 2021.04.08
12209 독일식 장난 2 2021.04.08
12208 대놓고 맥이는 아저씨 11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