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영남재분 회장 사모가 애지중지 딸을 결혼시키려 판사 사위를 돈을 들여 얻음


2.사위가 자신의 재력만 보고 결혼한거 같은 망상에 사로잡혀 사위를 미행하기 시작







3.사위의 사촌 동생인 고 하지혜씨(이하 하양)를 사위의 불륜 상대로 의심하기 시작






4.윤길자 자신의 조카(윤천식)를 끌여들여 총 25인의 미행단을 조직


5.미행해도 발견 되는게 없자 조카를 협박





6.궁지에 몰린 조카와 공범 김만석이 하양을 남치후 야산에서 공기총으로 머리와 얼굴에 총 6발로 살해


7.하양 살해후 필리핀-중국으로 도주





8. 아버지의 집념으로 인터폴에 요청, 사비로 현상금을 걸고

중국에서 이 현상금을 보고 경찰들이 움직여서 범인 검거





9.살인범인 윤천식이 고모인 윤길자의 지시를 실토함 









10.윤길자 검거...무기징역 선고









11.그러나 주치의가 작성해준 12가지 병명의 진단을 받고 형집행정지로 병원에서 약 3년가량 편하게 지냄









12.딸의 사망후 어머니는 술로만 지내다 13년만에 딸의 사망신고후 한달 뒤 영양실조로 사망










13.아버지는 이명으로고생중, 오빠는 현재도 1인 시위중.....


고 하지혜양은 1980년 4월 4일생 살아 있다면 올해 41세


  • 12341 2021.04.09 00:30 (*.126.41.28)
    한탑이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고로 이번에 환기 받았따 ㅋㅋㅋㅋㅋ
  • ss 2021.04.09 00:46 (*.56.228.193)
    "1심에선 윤길자에겐 무기징역, 윤남신과 김용기에겐 20년이 선고됐다."

    윤길자는 여기서(교도소) 불편한 것 없이 살고 있으며, 심지어 외출까지 다녀오는 것으로 확인[18][19] 되었다. 취재가 진행되자 다른 병원으로 옮겨갔을 뿐, 여전히 형집행정지 처분은 풀리지 않았다. 주치의의 허술한 소견서[20]대체적인 진단은, 진단서상에선 관리가 필요하긴 하지만, 교도소 생활에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주치의는 정신감정서에서, 윤길자가 "나는 살인과 무관하며, 안정된 환경에서 치료받고 남은 인생을 조금이라도 사회에 보상하고 싶다"고 말한 걸 첨부했다. 이 진단서를 본 같은 전문의들은 어이없어 하며, "진단서를 이렇게 용기 있게 쓸 수 있냐"고 대놓고 비판했다.



    존나 편하게 살고있음~
  • ㅇㅇ 2021.04.09 01:41 (*.80.56.174)
    사형제도 부활이 시급하다..
  • 1111 2021.04.09 03:33 (*.109.189.100)
    결국 김판사는 뒤로 쏘옥
    애초에 사촌끼리 단둘이 만날 일이 있나?
  • ㅇㅇ 2021.04.09 08:15 (*.127.228.98)
    정신질환은 서둘러 고치셔야됩니다 가족과 지인들에게 평생 지울수 없는 상처가 남습니다
  • ㅇㅇ 2021.04.09 09:25 (*.101.64.109)
    그려 정신병은 부끄러운게 아님
  • ㅍㅂㄴ 2021.04.09 09:26 (*.39.208.208)
    나는 또래 사촌없지만
    사촌끼리 친하면 같이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친구나 가족처럼 고민털어놓고 잘 지낼수있을거같은데?
  • 2021.04.09 09:31 (*.235.56.1)
    정상생활 가능하냐?
  • 2021.04.09 09:32 (*.235.56.1)
    평소에 남편이 얼마나 거지같이 살아 왔으면
    저런짓 할까 싶었다..

    더 나쁜건 김판사 저쉑이지 ㅇㅇ
  • Sipa 2021.04.09 09:44 (*.168.70.207)
    판사랑 사촌이 따로 만난적은 없고 오해에 발단이 사촌이 공부를 잘 해서 명문대 법대 다니며 사법고시 준빗9ㅇ이어서 가끔 오빠한테 물어볼께 있어서 통화한게 의심에 발단이 되어서 몇년간 수십명 판사랑 사촌 미행 시켰는데 한번도 따로 만난적 없음. 사촌이 독서실에 있어도 사모가 비상통로로 빠져나가 몰래 만나고 왔을거라고 미행자 타박하며 독서실 안에서 감시하라고 할 정도에 정신병.
  • ㅐㅐ 2021.04.09 12:19 (*.62.172.166)
    피해망상 레파토리 타는게 나랑 비슷하군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66 한일관계에서 한국편을 드는 의외의 국가 8 2021.04.09
12265 수꼴이 된 진보대학생들 19 2021.04.09
12264 NC소프트 직원의 분노 16 2021.04.09
12263 민원인 공무원 호칭 논란 19 2021.04.09
12262 약속을 지키는 대통령 21 2021.04.09
12261 일 잘하는 타이어 가게 누나 19 2021.04.09
12260 역시나 기레기들이 문제였네요 9 2021.04.09
12259 너무 슬펐던 트로트 가사 5 2021.04.09
12258 개통령도 개가 들어가는 욕을 하는가? 7 2021.04.09
12257 이력서 허위사실 때문에 짤렸어 13 2021.04.09
12256 백종원이 마리텔 소통왕이 될 수 있었던 이유 15 2021.04.09
12255 초중고대 동창인 이재용 & 정용진 9 2021.04.09
12254 수돗물에 대한 신뢰가 가장 강한 나라 20 2021.04.09
12253 김씨 본관 비중 순위 8 2021.04.09
12252 서구권 평균 의료비 24 2021.04.09
12251 한국에서는 요즘 보기 힘든 하늘색 15 2021.04.09
12250 전동킥보드 끝판왕 9 2021.04.09
12249 속상한 날씨 30 2021.04.09
12248 고민정 인스타 상황 17 2021.04.08
12247 10살 서연이 죽게 만든 학대 31 2021.04.08
12246 서울 민심 3년간의 변화 25 2021.04.08
12245 뉴욕타임즈가 분석한 참패 원인 19 2021.04.08
12244 마스크 벗고 일상으로 돌아간 대만 12 2021.04.08
12243 세대차이 확 나는 분들 12 2021.04.08
12242 슬슬 다시 국개론 꺼내시는 분들 20 2021.04.08
12241 초딩 때부터 남달랐던 근육 17 2021.04.08
12240 서울시장 책상 풍경 22 2021.04.08
» 2002년 여대생 공기총 살인사건 11 2021.04.08
12238 박원순 피해자 근황 10 2021.04.08
12237 덤프 기사님의 운전 센스 10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