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4.09 00:06 (*.221.63.151)
    미안하다 고맙다
  • ㅠㅠ 2021.04.09 00:09 (*.157.185.102)
    미안하고 고맙다
  • ㅇㅇ 2021.04.09 01:06 (*.36.130.127)
    피로호소인 쾌차하시길 ㅋㅋㅋㅋ
  • ㅇㅇ 2021.04.09 01:31 (*.251.242.109)
    좌절하지 말고 쭉 열심히 정치 해줬으면 좋겠다. 정권 바뀔 그날까지
  • 코끼리 2021.04.09 07:12 (*.102.11.157)
    댓글 막아놈 ㄷㄷㄷ
  • 헬로로하 2021.04.09 07:18 (*.139.238.254)
    나도 보수지만 이 게시물은 억지다
    고민정의 저 문구는 선거이전부터 적혀있었다
  • 1234 2021.04.09 07:46 (*.111.1.231)
    아니지.
    그럼 더더욱 정치적 게시물을 올렸으면 안 됐지?
    엄마의 모습. 아내의 모습. 자기 자신에 대해서만 다루면 됐겠지?
  • 트럼프 2021.04.09 08:17 (*.143.55.118)
    역시 좌파는 모순 위선이 빠지면 안되제
  • 진보꼴통 2021.04.09 11:20 (*.42.142.227)
    나는 진보지만 니 말이 더 억지다!!
    옳고 그름이 없구나!!
  • 고민정빠 2021.04.09 11:22 (*.42.142.227)
    보수면서 선거 이전부터 고민정 인스타 팔로우하고 계셨군요!!
  • ㅇㅇ 2021.04.09 07:57 (*.127.228.98)
    각박한 현대사회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질 못하는 사람들이 진보를 지향한다는게 참 엉뚱한 일이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받아들이려면 헝클어진 현실부터 직시하고 문제를 해결해가며 다음을 바라보아야 하는 것이다

    말로만 완벽한 새로운 것을 진보정치라는 권력으로 쑤셔밖기 시작하면 현실에서 방황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피폐해진다

    아주 간단한 과정이지만 이번 정권들어 깨달은 국민들이 많았을 것으로 본다

    이론은 이론일 뿐이다

    현 시대에 사회를 바꾸려면 아주 천천히 조심스럽게 작은 문제부터 해결해나가는 것외엔 아무런 선택지가 없다

    시스템과 제도를 바꿔서 모든 것이 해결될만한 단순한 구조의 사회를 벗어났기 때문이다

    탁월한 해결책이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국민들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현 상황에 적응하고 안정적인 자세를 취할 때까지 정부는 끊임없이 이를 지켜보고 쉴새없이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마치 가전제품을 바꾸듯 경제정책을 뒤집어엎고 감성적인 인사개혁을 이루고 일부의 일탈을 명분삼아 주요 정부부처의 권력과 명예를 실추시키는 등 마치 90년대초반 김영삼과 같이 '능력과 아는 것은 부족해도 지지자들 앞에선 당당한' 현 시대와 정면으로 충돌하는 최악의 정치를 보여줬다

    결과는 처참할 수 밖에 없다 비전이 없고 대책이 없고 계획이 없고 뒷배가 없는 한심한 정권이다

    그 처참한 결말조차 코로나사태를 연막으로 숨기려했지만

    오히려 코로나사태로 파탄난 민생에 더 극심한 부담을 안겨 극성지지층까지 등을 돌리게 되었다

    이 다음은 노무현정권 후반기가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원로들이 차례차례 총알받이로 희생됐고 후배들은 눈치껏 선배들을 밟고 치고나가야 다음 정치에서 얼굴을 들이밀 수 있다

    대한민국은 바뀔 필요가 없다

    유권자들의 사상이 바뀌어야하고 그것들을 취하는 정치인들의 철학이 바뀌어야 한다

    이제 대한민국의 선거정치인은 얼굴마담, 총알받이, 지지층의 아이콘역할에서 벗어나

    정치권력과 정책분석의 최전선, 최정예로써 준비된 인물이어야하며 천재적인 지능을 바탕으로한 학습능력과 조직원들보다 한 발 앞선 사고와 행동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 요직에 들어서야 대한민국에 안정이 찾아들 것이다

    대한민국은 천재를 필요로 하고 천재를 지지해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빠르게 성장한만큼 쌓고 미뤄놓은 문제들이 너무 많다
  • 파스케스 2021.04.09 08:58 (*.147.177.42)
    얘도 보면 조국과야.
  • 킹받네 2021.04.09 09:28 (*.8.132.247)
    2030 젊은 청년들은 집값 폭등해서

    내가 살집도 없고

    전세집에서 쫓겨나거나

    월세 전환해서 소득이 쪼그라들어 죽을 지경인데

    연애는 꿈도 못꾸고

    결혼은 커녕 출산은 사치인 현실에서

    감성주의로 표를 얻을려니

    2030 남자들이 분노를 안할수가 있나?
  • sama 2021.04.09 11:54 (*.103.148.65)
    고맙다~
  • ㅇㅇ 2021.04.09 14:29 (*.223.32.177)
    고맙다~
  • ㅁㅁㅁㅁ 2021.04.09 15:04 (*.147.238.126)
    고맙다 X맨
  • ㄴㄹㄴㄹ 2021.04.09 17:58 (*.70.167.239)
    이쁘장하긴 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67 한일관계에서 한국편을 드는 의외의 국가 8 2021.04.09
12266 수꼴이 된 진보대학생들 19 2021.04.09
12265 NC소프트 직원의 분노 16 2021.04.09
12264 민원인 공무원 호칭 논란 19 2021.04.09
12263 약속을 지키는 대통령 21 2021.04.09
12262 일 잘하는 타이어 가게 누나 19 2021.04.09
12261 역시나 기레기들이 문제였네요 9 2021.04.09
12260 너무 슬펐던 트로트 가사 5 2021.04.09
12259 개통령도 개가 들어가는 욕을 하는가? 7 2021.04.09
12258 이력서 허위사실 때문에 짤렸어 13 2021.04.09
12257 백종원이 마리텔 소통왕이 될 수 있었던 이유 15 2021.04.09
12256 초중고대 동창인 이재용 & 정용진 9 2021.04.09
12255 수돗물에 대한 신뢰가 가장 강한 나라 20 2021.04.09
12254 김씨 본관 비중 순위 8 2021.04.09
12253 서구권 평균 의료비 24 2021.04.09
12252 한국에서는 요즘 보기 힘든 하늘색 15 2021.04.09
12251 전동킥보드 끝판왕 9 2021.04.09
12250 속상한 날씨 30 2021.04.09
» 고민정 인스타 상황 17 2021.04.08
12248 10살 서연이 죽게 만든 학대 31 2021.04.08
12247 서울 민심 3년간의 변화 25 2021.04.08
12246 뉴욕타임즈가 분석한 참패 원인 19 2021.04.08
12245 마스크 벗고 일상으로 돌아간 대만 12 2021.04.08
12244 세대차이 확 나는 분들 12 2021.04.08
12243 슬슬 다시 국개론 꺼내시는 분들 20 2021.04.08
12242 초딩 때부터 남달랐던 근육 17 2021.04.08
12241 서울시장 책상 풍경 22 2021.04.08
12240 2002년 여대생 공기총 살인사건 11 2021.04.08
12239 박원순 피해자 근황 10 2021.04.08
12238 덤프 기사님의 운전 센스 10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