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10.13 23:51 (*.179.29.225)
    남친이 창녀촌 대딸방 단골로 매일 다닌 이력이 들통나는 것과 비슷한 효과일 거다
  • 2021.10.14 00:18 (*.140.77.232)
    그건 여친 스파나 마사지샵 단골과 비슷한거지
    흑형이랑 비교하는건...
  • 남자는 10이면 10.. 2021.10.14 02:36 (*.179.102.220)
    ㅋㅋ 흑형은 못 참지..
  • 11 2021.10.14 03:20 (*.109.62.207)
    손님 어디깔지 알아보고 오셨어요??
    아 전 23센치요 ^^
    아.. 여긴 12-15만 취급하는데..
    아 그럼 돌아보고 올게요 ^^
  • 2021.10.14 04:57 (*.73.246.189)
    좆같이 재미없네
  • 으휴우 2021.10.14 07:22 (*.101.3.87)
    에휴.. 이거 쓰고 혼자 낄낄거렸겠지
  • ㅋㅋ 2021.10.14 13:22 (*.41.147.101)
    재미디지게없네.....
  • ㅡㅡ 2021.10.14 22:50 (*.236.109.206)
    머야 이새끼는 진짜 짜증나게
  • 123123 2021.10.14 23:34 (*.62.172.223)
    재미 없으면 성공 못하는데 넌 성공하기는 좀 힘들겠다
  • 1류 2021.10.15 10:28 (*.151.20.72)
    어그로 끄는데는 성공했네
  • ㅇㅇㅇ 2021.10.14 03:29 (*.228.17.5)
    열등감 맞음
    흑인들에겐 그걸로 쨉이 안 됨
  • 2u 2021.10.14 04:00 (*.56.197.52)
    내가 좋아하는 여자가 다른 인종을 아니 다른 나라 사람을 만난것도 싫은데 과거 별일 없겠지하고 물어봤을건데 (그걸 왜 물어보냐 ㅉㅉ) 뭐 호주 유학 ? 흑인?? 그 여자의 그런 선택들 혹은 연애사고 떄문에 오래 만나고 싶다 혹은 결혼까지 하고 싶던 마음까지 많이 사그라지는거 난 이해 되는데? 과거가 많은 여자여도 진짜 많이 만났고 동거 이혼 심지어 낙태 경험이 몇번이고 있는 여자여도 한국 남자 많이 만난 여자가 차라리 낮지.. 인종 국적 가리지 않고 그게 요즘 세상 사는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여자라면 그것도 유학/워홀 시절동안? 좋아하는 여자가 국적 인종 상관 없어 하는 여자인걸 말하고 그런 과거도 있다고 하는데 당장 웃을수 있다구? 평균적으로 거시기 흑인들이 더 큰거 ㅇㅈ 근데 이런 경우 그런 열등감이 아니라 이제야 사귀게 되었는데 그런 여자인것이 짜증만 나지 갑자기 선택해야 하니까 엔조이 아님 진지하게 만날지. 엔조이로만 갈 경우 그것도 나름 힘들거든 왜 친구들한테 소개 안해주냐 등등. 이런 경우 착하고 순둥이인줄 알았는데 동남아 혼자 자주 다녀온 남자인걸 알았네 느낌임.
  • ㅎㅎ 2021.10.14 06:06 (*.96.31.240)
    헐렁한 여친 누가 좋아하겠냐?
  • 2021.10.14 09:50 (*.39.139.143)
    전 여친은 미국에 어학연수 가서 나이 먹은 쉐어하우스 사장이랑 사겼고 전전 여친은 프랑스 여행 가서 만난 놈이랑 사겼다. 다시 프랑스로 가서 같이 프랑스 전국 일주 함.

    이때 느낀 감정은 대물이니 뭐니 이런건 전혀 없고 약간 위축 되는 느낌과 서운함이었다.

    예를 들면 프랑스 좋다고 노래를 불러서 프랑스 마을 가고 프렌치 레스토랑 가고 언젠가 프랑스 어디 가자고 히히덕 했는데 전남친이랑 일주를 했어? 그때부턴 프랑스 관련된 건 다 싫은 거다. 얘가 프랑스 얘기 나오면 전남친을 생각하겠지? 프랑스니까 그때 엄청 좋았겠지? 나는 앞으로도 그런 경험은 못 해줄 것 같은데 이런 생각이 드는거다. 프랑스의 ㅍ만 나와도 신경이 곤두서고 짜증 나는 수준에 이름.

    외국에 가면 여자들이 좀 풀어지는 것 같다. 아는 지인들이랑 겹칠 가능성은 거의 없고 분위기는 좋아서 그런가 싶다.
    남자들은 현지인 만나기 어려울 수 있는데 여자들은 쉽다. 현지인들도 이 여자애들이랑 길게 가는 관계라고 생각 안 하고 만났을 듯. 언젠간 돌아갈 거니까

    지인 여자들 중에 미국 유학 가서 남친 사귀고 동거한 애도 있고 필리핀에 어학연수 가서 현지인 강사랑 사귄 애도 있다. 이제 외국 나가서 돌아다니는 거 좋아하는 것 같으면 좀 거르는 경향이 생김. 지금 여친도 딴데 여행 다닌 이야기는 좀 해도 영국 스페인 간 얘기는 죽어도 안 하는데 거기서 뭔일 있었지 않나 싶다. 여행 많이 다닌 거 미리 얘기했으면 안 사겼을 듯.
  • 2021.10.14 10:07 (*.101.65.52)
    저걸 눈치없이 다 말하냐 ㅋㅋ
  • ㅇㅇ 2021.10.14 13:13 (*.97.144.172)
    어차피 양쪽다 맘떠나서 오래 못만날거 같은데 빨리 끝내는게...
  • ㅍㅍ 2021.10.15 10:05 (*.235.15.108)
    여자도 허벌ㅂㅈ 겠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822 요즘 25평 신축 아파트 평면도 19 2021.10.14
10821 군대에서 훈련하다 알게 되는 것 4 2021.10.14
10820 하영이의 골프웨어 7 2021.10.14
10819 유럽의 야외 화장실 10 2021.10.14
10818 백신 접종 부작용 공포에 떠는 사람들에게 95 2021.10.13
10817 여교사 밀쳐 쓰러뜨린 남학생에 프랑스 개탄 6 2021.10.13
10816 유명한 테슬라의 품질 17 2021.10.13
10815 의외의 캠페인 성공 6 2021.10.13
10814 자칭 2030 이재명 지지자 21 2021.10.13
10813 정은이 멘트에 감격 중이신 분들 13 2021.10.13
10812 택배 보복 논란 37 2021.10.13
10811 오징어 게임 감독 인터뷰 논란 6 2021.10.13
10810 손주 2명과 옥상에서 추락 14 2021.10.13
10809 2030이 왜 집값 걱정을 해? 23 2021.10.13
10808 국감에서 극딜 당하는 아동용 K-애니 14 2021.10.13
10807 쿠팡 퇴사자가 많은 이유 29 2021.10.13
10806 골프 치는 조현 16 2021.10.13
» 남친이 제가 흑인과 사귀었던 걸 너무 싫어해요 17 2021.10.13
10804 가짜 암투병으로 후원금 수억원 땡긴 성악가 13 2021.10.13
10803 한국도 백신 공여 5 2021.10.13
10802 남자들의 금기 11 2021.10.13
10801 화이자 접종 2시간만에 숨진 사람 18 2021.10.13
10800 박수칠 때 떠났어야 8 2021.10.13
10799 옛사랑 찍으려다 8 2021.10.13
10798 아내가 싸웠는데 나랑 말 안하려고 할 때 9 2021.10.13
10797 2040 여성 정서 전달하겠다 10 2021.10.13
10796 대륙의 괘씸죄 16 2021.10.13
10795 6만전자 찍은 삼성전자에 대한 의견 18 2021.10.13
10794 현금 100만원 훔친 사람의 정체 8 2021.10.13
10793 해군 경쟁률 상황 13 2021.10.1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70 Next
/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