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ng


  • 융헹헹 2018.11.08 21:10 (*.229.44.161)
    커여워
  • ㅇㅇ 2018.11.09 00:53 (*.162.59.13)
    사람도 연기로 즐기는데 그걸 삼켜버리면..
  • 껄껄하고 웃을듯 2018.11.08 21:11 (*.7.51.123)
    세상 다가진 표정
  • 2018.11.08 21:20 (*.216.99.181)
    댕청이
  • 훌쩍 2018.11.08 22:30 (*.191.38.42)
    저 사진에는 발이 안 나와서 그냥 웃고 있기만 한 것 같아보이는데,
    발이 오그라들은 것처럼 땅을 발목으로 짚고 있는 상태.
    신경이 영구 손상되었을 수 있다고 레딧 원문에 써있었음
    매우 안타까움............
  • ㅁㅁ네 2018.11.08 22:53 (*.62.169.226)
    후기에 만 하루만에 괜찮아졌다고 했음
    물론 개한테 마리화나는 인간한테보다 훨씬 위험할수 있다고함. 사람은 아무리 많이해도 어지간해선 문제가 안돼서 개한테도 주는 사람들도 많은데 그러면 안된다고함.

    아무튼 본문의 개는 잘 회복한듯.

    My buddy’s dog ate a potent weed cookie we cooked up, we didn’t even notice until later in the day the dog became extremely lethargic, we were wondering what was wrong and we were checking him out, and smelt his breath and we could smell it, we go into our living room and see the plastic bag it was being held in chewed up on the floor, we rush him to the vet, the vet tells us he will be fine in about 24 hours, didn’t charge us for anything because the vet found it kind of funny, the next 24 hours we watched the dog forget how to use it’s back legs, watched it stare at the wall for 10+ minutes at a time, his bark changed from a bark to a Bork, and I swear to god he laughed at one point, anyway 24 hours later the dog was perfectly fine and is still living a happy little pupper life !

    /u/I_never_say_LOL added this which is important!

    *My wife is a vet, please do not read this and think it's always ok to let the dog sleep it off cause you read one time in the internet some one took their dog to the vet and they said to just go home.
    There are times when it will be ok and times when it will not be ok. Go to the vet and make sure. Marijuana toxicity is a real thing in dogs and not worth losing your best friend over*
  • . 2018.11.09 06:15 (*.156.201.145)
    대마 과다로 신경이 상한다는건 도데체 어디서 줒어들은 개소리냐????
    신경안정제야 손상된 신경도 안정시키는게 효관데 진짜 개소리를 ㅋㅋㅋㅋ
    그리고 과다복용이야 소금도 과다 흡입하면 죽는거고.
  • ㅁㅁ 2018.11.08 22:56 (*.62.169.226)
    원문에는 의료용이라는 말 없는데 문화적 충격을 고려한거냐 ㅋㅋㅋ 그냥 지들이 먹고 놀려고 대마 넣어서 브라우니 구워놨는데 개가 브라우니 먹은거 ㅋ
  • 에휴 2018.11.09 01:37 (*.62.176.241)
    ㅉㅉ...
  • 머지 2018.11.09 02:41 (*.216.45.219)
    진짜 없는데 왜 ㅉㅉ?
  • 노인네 2018.11.09 19:22 (*.214.200.194)
    weed cookie 라고 씌여 있는거 안보이세요?
    ㅉㅉ는 얼어죽을.. 등신 같다
  • ㅋㅋ 2018.11.09 19:37 (*.223.49.47)
    천국갔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22 도발 세리머니 후 유벤투스 선수들과 충돌 15 2018.11.08
621 체크카드가 한심한 시누이 40 2018.11.08
620 인종차별 인터뷰 조롱 52 2018.11.08
619 화재 사건을 조롱한 영상을 sns에 올린 인간들 16 2018.11.08
618 끝판왕에 대한 예우 9 2018.11.08
617 이병헌 커리어에서 사라진 영화 16 2018.11.08
616 삼성 폴더블 폰 최초 공개 29 2018.11.08
615 수험생 만나러 간 와썹맨 8 2018.11.08
614 집안을 바꿔놓은 아내 16 2018.11.08
613 대본이 필요 없었던 프로그램 4 2018.11.08
612 케플러 우주망원경 은퇴 13 2018.11.08
611 디스패치가 촬영한 장원영 18 2018.11.08
» 제대로 맛본 댕댕이 12 2018.11.08
609 놀란 배트걸 8 2018.11.08
608 한국인들은 잘 모르는 미세먼지 주범 11 2018.11.08
607 패딩을 사기 위해 돈이 필요했던 아줌마 29 2018.11.08
606 지역별 순대 소스 39 2018.11.08
605 오빠 이 여자 누구야? 14 2018.11.08
604 내 몸에 손대지마 35 2018.11.08
603 표정으로 말하는 조보아 12 2018.11.08
602 젊고 예쁜 것의 힘 23 2018.11.08
601 블리즈컨에서 탈탈 털린 디아블로 모바일 82 2018.11.08
600 미세먼지에 대한 상식 24 2018.11.08
599 체포된 양회장 검거 당시 31 2018.11.08
598 평범한 피지컬의 가족 사진 24 2018.11.08
597 오빠 나 기싱꿍꼬또 35 2018.11.08
596 폭행에 시달리는 경비원들 42 2018.11.08
595 백화점에서 파는 62만원짜리 신발 47 2018.11.08
594 대륙의 최첨단 이사법 14 2018.11.08
593 서울 보고 충격 받았다는 우크라이나 여성 32 2018.11.08
Board Pagination Prev 1 ...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