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0 2022.05.14 00:08 (*.7.19.175)
    전효성은 무슨 죄를 져질렀기에 온갖 쌍욕 다 듣고 방송에서 퇴출당한 걸까?
    전효성은 그저 "위와 같은 성폭행,묻지마 폭행, 염산테러, 칼부림 사건이 너무 많아 밤길 다니기 무섭고 살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오류를 찯으려면 논리적인 접근으로 오류를 찾아야 한다.
    1.우리나라는 성폭행,묻지마 폭행,살인 사건등이 거의 없다라고 할 정도로 미비해야한다.
    -> 이게 사실이라면 전효성은 욕먹고 퇴출 당해도 싸다. 하지만 사실이 아니다.
    즉, 우리나라는 "무섭다. 죽을까봐 두렵다"라고 말할 자격조차 없는 나라가 아니라는 것이다.
    2. 사건 사고가 많이 일어나더라도 우리나라는 본인의 솔직한 감정을 표출해선 안 된다.
    ->중국 북한같은 사회,공산국가라면 함부로 본인의 감정을 말하면 안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자유민주주의 공화국이고 "자유"를 지상최고의 가치로 두는 나라다.
    그러기에 본인의 무섭다는 감정을 얘기한 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 2가지 측면에서 전효성의 발언에 오류를 찾으려고 했지만 논리적인 오류는 없다.
    이것이 나의 결론이다.
    저는 그냥 최대한 객관적,논리적으로 분석을 한 겁니다.
    저도 페미 싫고요 여경,여군 다 뒤졌으면 하는 사람이에요.
    하지만 허구한 날 저 위와 같은 사건 사고가 일어나는 자유민주주의 나라에서 본인의 생각이 솔직하게 표현한 것으로 방송에서 퇴출당하고 매국노 취급 받는 게 아쉬워서 분석해봤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한 "자유 자유 자유"가 우리나라의 최대 이념인 것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 쏘울 2022.05.14 00:43 (*.38.42.81)
    일반화의 오류
    전효성의 말이 사실이었다면
    이미 울나라 대부분의 여성은 살아있지못함.
    밖에 나가서 사람좀 만나든지 일을 하든지해라
    집구석에 처박혀 헛소리나 길게 하지말고
  • 00 2022.05.14 00:46 (*.223.48.187)
    그러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본인이 무서워도 "무섭다 죽을까봐 두렵다"라고 말할 자격조차 없다는 소리네요?
    알겠습니다.
    과연 그런 말할 수 없는 나라인지 저도 조만간 답변을 드릴게요
  • 1 2022.05.14 01:30 (*.59.189.10)
    무섭다 죽을까봐 두렵다라고 말한 자체가 문제인게 아니잖아
    정부부처의 캠페인에 동원돼서 남여갈등을 조장하는 광고를 한게 문제지
    어설프게 프레임 짜지마
  • 쏘울 2022.05.14 11:57 (*.38.42.81)
    전효성이 말한게 단순 이런저런 사건들 때문에
    불안해요. 수준이 아님
    주변 일반 남성들을 살인범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발언이라 생각함.
    개인적 감정 표현도 아 다르고 어 다름.
    차라리 데이트폭력 등 범죄가 사라지게 사회적 방안을
    마련해 주세요 했으면 공감까지 해줬음.
    너 같이 글 길게 쓰는 사람은 뇌내 망상에 사로잡혀
    살인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되어
    만나기가 꺼려진다고 하면 내 의견에 동의하냐?
  • ㅁㅁ 2022.05.14 02:14 (*.6.232.128)
    개인의 감정은 자유야.
    우리나라가 카페나 공공장소에 노트북이나 지갑을 놓고 화장실을 가도 안전한 나라인건 확실해.
    그런데 내가 친구들한테 나는 그렇게 테이블에 물건 두고 자리 비우면 불안해서 싫어 라고 말하면 미친놈 되는거임?
    개인의 불안과 감정은 자유이고 포현하는 것도 자유인거 아닌가? 나는 전효성 발언으로 이렇게 개때같이 몰려든거 보고 왜 성별 혐오가 생기는 지 알겠던데.
  • 쏘울 2022.05.14 12:05 (*.38.42.81)
    당근 개인의 의견 말하는거 자유임.
    어떻게 보여질지 선택하는것도 개인의 자유.
    ㅁㅁ가 친구들 있는 테이블에 물건 두고 잠깐 자리비우면서
    내가 오늘 이 물건들을 잃어버리지 않을수 있을까?
    하고 자리 비우면 친구들이 꽤나 좋아할듯.
  • 1 2022.05.14 01:26 (*.59.189.10)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모르냐????????오류가 없긴 왜 없어;;;;;;;
    뉴스하나에 흥분해서 말같지도 않은소릴 논리적이라고 떠들지말고 전체를 봐
    강도사건이든 강간사건이든 형사사건은 약자를 향하게 돼있어 그 대부분이 어린아이고 여자이고 노인인거야
    병신같은 페미논리로 여자들한테만 집중하니까 그쪽으로 확증편향이 생기는거야 넌
    여초집단인 어린이집 아동학대사건에 집중해볼까???
    정부부처가 어린이집 학대사건 몇개 집중조명하면서 대한민국 전체 여자가 아동학대를 하는것처럼 어린이들 앞세워서 오늘도 살아서 엄마아빠를 볼 수 있을까?
    이지랄로 광고하면 넌 그걸 전효성의 광고를 바라보는 시선 그대로 받아들일거냐?
  • ㅂㅂㅂ 2022.05.14 06:12 (*.207.144.2)
    사건이 많이 나는것과 소문이 퍼지는것과 뉴스로 나오는것은 다른것 같다
    서양은 성폭행이런거에 관심이 없눈거 같음
    북유럽 살인사건이 더 많이 일어남
    한국은 유교적 문화라 더 뉴스화 sns에 퍼져서 여자들이 두려움을 느끼는것같음 ,
  • ㅋㅎ 2022.05.14 06:45 (*.38.54.245)
    "위와 같은 성폭행,묻지마 폭행, 염산테러, 칼부림 사건이 너무 많아 밤길 다니기 무섭고 살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

    "너무 많다"에 해당여부를 어떻게 객관적으로 평가할건데?
  • 2022.05.14 20:07 (*.232.20.211)
    내가 오늘도 살아서 집에 돌아갈 수 있을까...?
  • ㅇㅇ 2022.05.15 06:12 (*.202.195.205)
    운전 ㅈ같이 하는 놈들 때문에 내가 오늘도 살아서 집에 갈수 있을까 생각이 들때도 있지만 그게 모든 운전자 혐오는 아니잖아. 전효성 좀 놔줘라.
  • 123 2022.05.14 00:38 (*.202.42.109)
    성범죄자 알림이 어플 보면 50대 이상 늙은이들이 애들 성폭행을 많이 했드라
    젊은 사람들은 동년배 여자들이 많긴 한데 미성년자 대상은 늙은이들이 대부분이더군
  • 2022.05.14 09:59 (*.125.221.94)
    그런 범죄는 자기보다 약한 사람한테 저지르는거니깐 당연한 결과
    근데 50대가 쓰레기인건 맞음. 전연령중 최고 범죄율
  • 빌런 2022.05.14 03:42 (*.144.252.185)
    꽈추 짜르자 나이 불문 성범죄 처벌을 짜르기 시작하면 범죄율 확 내려간다 장담함
    다 짜르는게 인권치매라면 한번 저지를때마다 길이의 절반씩 짤라내자 나중엔 쪽팔려서라도 범죄 못 저지름ㅋㅋ
  • 2022.05.14 15:30 (*.235.16.167)
    ㅈ같다 저런 개같읁 인간때문에 멀쩡한 남자들이 욕을먹어야한다는게... ㆍㆍ
  • 1 2022.05.15 18:24 (*.117.142.151)
    내가 이래서 어른들봐도 예의바르신 어른 아니면 그냥 모르쇠하고 감. 근데 80먹은 노인네 대단하네 ㅋㅋㅋ 저런 것도 나이쳐먹고 활동을 하는구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757 남자들 환장한다는 게임 17 2022.05.14
4756 꾸짖기에는 너무나 큰 돈이었다 10 2022.05.14
4755 일본이 바라보는 윤석열 정부 24 2022.05.14
4754 축잘알 남자와의 소개팅 12 2022.05.14
4753 남친이랑 싸웠는데 19 2022.05.14
4752 우리가 대왕오징어라고 알고 먹는 오징어 17 2022.05.14
4751 대머리 표현은 성희롱 8 2022.05.14
4750 태영호 근황 27 2022.05.14
4749 한국에서는 개미투자자 미국에서는? 4 2022.05.14
4748 놀래키는데 맛 들임 8 2022.05.14
4747 50대 남성 흉기 휘둘러 여성 2명 사망 38 2022.05.14
4746 공무원의 막말 20 2022.05.14
4745 아이돌 덕질하는 와이프 11 2022.05.14
4744 일본 중소기업 3년차 실수령액 26 2022.05.14
4743 하승진 줄리엔 강 투샷 19 2022.05.14
4742 재판이 개판 14 2022.05.14
4741 공항 미시룩 사나 15 2022.05.14
4740 15년 전 김혜수의 고문 16 2022.05.14
4739 새벽마다 나갔다 오던 단식원 회원 14 2022.05.14
4738 위안부 소녀상 앞 수요집회 근황 31 2022.05.14
4737 18살 연상의 얼굴에 반했다는 일본녀 8 2022.05.14
4736 25년 만에 나타난 어머니 42 2022.05.13
4735 여성 보좌관들이 합심하여 악의적 날조 18 2022.05.13
» 가해자는 동네 80대 노인 17 2022.05.13
4733 맥주 따주는 여종업원 13 2022.05.13
4732 비일상성을 상실한 에버랜드 11 2022.05.13
4731 루나 코인에 전재산 투자한 일본인 20 2022.05.13
4730 사고로 자식을 잃은 자연인들 18 2022.05.13
4729 공포의 구로구 28 2022.05.13
4728 LSD 복용으로 일어난 사건 13 2022.05.13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