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2.10.01 12:56 (*.179.29.225)
    그냥 신축 아파트 모든 공사장이 다 저 지경이라고 보면 된다
  • ㅇㅇ 2022.10.01 23:45 (*.172.199.40)
    미국처럼 법적으로 이동식 화장실을 작업인부에 비례해서 렌트해야되~
  • 1234 2022.10.01 12:58 (*.235.12.5)
    근데 막일하는 형들
    저런 높은데서 작업 중엔 급똥 마려우면 화장실까지 가기 힘들지?첨단기술 요강같은거라도 하나 만들어주면 좋겠다
  • 현건8년차대리 2022.10.01 13:34 (*.58.122.211)
    층병로 계단참에 간이소변기는 있는데 대변기는 없음. 노답임ㅋㅋ
  • 고졸. 2022.10.01 14:30 (*.119.2.132)
    문제가 아침인데. 1층 외부 간이화장실에 사람이 너무 줄서있음. 2명 기다리고 있다고 소변처럼 기다리는 시간이 계산 되지 않으니 올라가서 쌀 확률이 높아지는거지.
  • ㅁㅇㄻㅇㄹ 2022.10.01 13:05 (*.170.101.207)
    똥을 공구리로 밀봉해서 굳히면 냄새나 강도 같은건 어떻게 될려나..
    뜬금없이 호기심이 생기네..
  • ㅇㅇ 2022.10.01 18:05 (*.198.67.191)
    겨울철에 난방때고 이러면 냄새올라옴 ㅋㅋ
  • 맞춤법충 2022.10.01 21:01 (*.239.86.26)
    될려나 → 되려나

    ‘되다’의 어간 ‘되-’에 어미 ‘-려나’를 붙여 ‘되려나’라 쓰면 됨. 어미로 ‘-ㄹ려나’를 붙이는 건 틀린 표현.
  • ㅇㅇ 2022.10.01 13:24 (*.108.140.166)
    기자 표정 썩은것봐.. 욕봤다 진짜.. 견디기 힘들었을듯
  • 00 2022.10.01 14:07 (*.235.65.117)
    안썩었는데
  • 1 2022.10.01 14:37 (*.46.1.243)
    원래 저얼굴같은데?
  • 현건8년차대리 2022.10.01 13:32 (*.58.122.211)
    저런거 치우는거랑 현장 청소 화장실 청소 등

    큰 현장은 하루에 용역 20명씩 부름

    용역부르는 비용을 업체당 월별 공제 진행하는데 많이 때이면 월에 이삼천만원 까임. 업체는 업체대로 ㅈㄹㅈㄹ하는데 어쩔 수 없음.

    안치우면 현장 온 천지 ㄹㅇ 똥밭되니 원청에서 용역 불러서 매일 치우는게 답임.
  • 맞춤법충 2022.10.01 21:03 (*.239.86.26)
    때이면 → 떼이면

    떼이다 : 남에게 빌려 준 돈 따위를 돌려받지 못하게 되다. ‘떼다’의 피동사.
  • ㅇㅇ 2022.10.01 13:46 (*.155.173.67)
    수십 년 전부터 있던 일을 세삼스럽게...
  • Magneto 2022.10.01 14:16 (*.92.158.197)
    층마다 간이 화장실 넣으면 되는데 바닥에 싸고 용역 불러야 하는건가
  • ㅁㅁ 2022.10.01 14:18 (*.101.66.145)
    저런건 타일작업 할 쯤 치워. 안치우고 타일이나 공구리로 묻어버리는게 문제지. 변은 솔까 두달 정도 지나서 수분 다 빠지면 냄새는 안난다. 그런걸 아니까 작업자들도 크게 생각을 안하는거임
  • ㅡㅅ 2022.10.01 14:54 (*.207.101.211)
    금광동?
  • ㅁㅇㅁ 2022.10.01 16:01 (*.46.224.21)
    화장실이 꼭 필요한건데 공사현장에 만들기 어렵고 관리도 안된다. 그러니 저렇게 되지.

    지금 사는 집 전~부 다 그렇다고 봐도 된다. 물론 용역불러서 싹 치우고 다음 작업하긴하지만 그런거 아낀다고 없애버리던가

    아님 소규모로 인테리어 할때는 그런대서 비용절감하려고 안하는 경우도 많음.
  • 맞춤법충 2022.10.01 21:04 (*.239.86.26)
    없애버리던가 → 없애버리든가

    ’던‘은 과거의 일을 말할 때, ’든‘은 선택의 문제를 말할 때 씀.
  • 킁큰 2022.10.01 16:31 (*.111.26.88)
    저층일수록(1층은 거의 화장실 다녀옴)
    근데 탑층에 가까울수록 절대 화장실 안다녀오니까
    똥 좋아하면 가능하면 높은 층에 살아라
  • 유부초밥 2022.10.02 09:43 (*.104.160.62)
    ㅋㅋ 아파트 현장 가봐 요즘 한국말 안들려 중국말밖에 한국 노동자는 대부분60~70대로 고령화 되서 이제 은퇴수순이고 거의 중국인이 인지 조선동포인지 모를 사람들이 일하고 있음 이거 개선책 없으면 중국애들이 다 잠식 할거임 그럼 이런 일이 더 심하게 비일비재해지겠지

    머 그런다고 개선책이 생기지는 않을 것 같다 저런 뉴스만 맨날 나와서 문제다 하고 있겠지 ㅎㅎ
  • 12341 2022.10.03 09:34 (*.162.81.237)
    아무리 잘 관리하고 충분한 화장실 배치해도.. 쌀놈은 싼다.. 한국인 근로자, 조선족, 중국, 동남아 예외없이...

    누군지 말할 순 없지만.. 경제사정 어려워 일하러 온 단역 배우까지..
  • 12 2022.10.04 10:31 (*.20.34.78)
    아니 저걸 그대로 두고 바닥 마감하는 것도 아닌데 무슨 똥 밭 에서 사는 것처럼 호들갑이냐~ 천정 마감 안에 쓰레기 넣은 새끼는 나쁜새끼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92 라면제국 농심의 위기 27 2022.10.01
» 실제로 밝혀진 아파트 인분 23 2022.10.01
990 카카오뱅크 주식 상황 23 2022.10.01
989 여자라서 당했다던 분 7 2022.10.01
988 아나콘다에게 잡아먹히는 실험 13 2022.10.01
987 피해자 어머니까지 위협한 촉법소년들 18 2022.10.01
986 이것도 통매음으로 신고가 될까? 5 2022.10.01
985 서울 일반 고등학교도 폐교 15 2022.10.01
984 가수 비비 컨셉이 불편한 분들 28 2022.10.01
983 통장을 월 200에 판 여성 9 2022.10.01
982 세자리 수 경험자의 상대 찾는 법 8 2022.10.01
981 지방자치에 대한 회의 10 2022.10.01
980 정형돈이 박명수한테 화가 덜 나는 이유 6 2022.10.01
979 이별 통보가 억울한 남자 8 2022.10.01
978 한국 영상 도네이션 문화에 대한 생각 9 2022.10.01
977 사명에 걸맞는 회장님의 품격 3 2022.10.01
976 수유역 폭행 사건의 전말 5 2022.10.01
975 노벨 평화상 받은 주교의 실체 3 2022.10.01
974 8년간 비밀연애 했다는 걸그룹 출신 10 2022.10.01
973 남자 승무원도 하이힐에 치마 허용 9 2022.10.01
972 가스 요금도 10월부터 인상 9 2022.10.01
971 시한폭탄 할아버지 13 2022.09.30
970 유명인의 마약이 위험한 이유 14 2022.09.30
969 아빠한테 진실을 고백하는 가족들 1 2022.09.30
968 운동 열심히 한 여성 3 2022.09.30
967 원신과 한국 게임의 미래 16 2022.09.30
966 동해에 들어오는 해상자위대 10 2022.09.30
965 러시아 부분동원령으로 징집되는 사람들 5 2022.09.30
964 동공 풀린 채 파출소 방문 5 2022.09.30
963 영화 아바타가 세상에 나온 과정 13 2022.09.30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99 Next
/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