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2.10.06 22:49 (*.179.29.225)
    직업상 주변에 부자들을 꽤 보는데 부동산 부자들은 대체로 소비가 매우 적음
    좋게 말하면 검소한 거고 나쁘게 말하면 대체 왜 돈을 버는지 모르겠음
    압구정 현대 2채 부채 없이 가지고 있는 할아재는 생활 수준이 그냥 월 300 버는 직장인 수준임 부부 나이도 이제 50살이고 자식도 없음
    대체 뭐하러 돈 쌓아두고 사는지 모르겠음
  • 11 2022.10.06 23:36 (*.35.137.217)
    내 주위의 부자도 평민이랑 크게 다를건 없더라.
    단, 집은 비싼데 살고, 씀씀이는 나랑 별 차이 언남
  • ㅇㅇ 2022.10.07 08:42 (*.190.211.143)
    반대로 생각하면 그렇게 해야 돈을 모았다 싶을만큼 모은다는 건데
    그만큼 모으기까지 소비 패턴이 이미 고정이 돼버렸기 때문에 못 고치지
    거기서 소비 패턴이 바뀌면 다시 돈을 써버리는 패턴으로 가는 거임
  • 피카츄 2022.10.07 15:58 (*.237.37.26)
    그렇게 안해도 그돈 벌어... 오히려 더벌면 더범 ㅁㅁ

    저렇게 안쓰면 남한테도 안쓰거든...

    그냥 몸에 밴거임

    원래 그러던 사람이 그렇게 번거고 옛날에 그런사람이 많았을뿐임..
  • 123 2022.10.06 23:13 (*.155.72.40)
    서민들은 소비를 하며 행복감과 만족감을 얻는다면 부자들은 소비보다는 자산 증식에 대한 행복감과 만족감을 얻음. 튼튼한 내실에서 오는 만족감이 더 큰거지
  • ㅇㅇ 2022.10.06 23:27 (*.108.140.166)
    그럴것도 같다. 다이어트 하는 인간들이 잘쳐먹던 시절 잊고 감량에만 몰두하는것처럼
  • ㅇㅇ 2022.10.06 23:17 (*.90.135.131)
    재산이 40억이긴 한데 월 1300이면 사실 펑펑 쓸 수 있는 소득 수준은 아니니까... 처분할 생각이 없으면 어쩔 수 없지 뭐
  • 노력중 2022.10.06 23:46 (*.38.51.126)
    저렇게 짠돌이 되서 자산 모으고 불려서 혜택은 후손들이 보는거지 뭐ㅋㅋ
  • ㅇㅇ 2022.10.07 00:35 (*.152.137.109)
    난독이네 혼자 사는 아지매임 후손 ㄴㄴ
  • 맞춤법충 2022.10.07 11:18 (*.181.105.218)
    되서 → 돼서

    ‘되’ 자리에 ‘되어’를 넣어 말이 되면 ‘돼’를 쓰면 됨. ‘돼’는 ‘되어’의 준말이기 때문. 헷갈리면 ’되=하‘, ’돼=해‘로 바꿔서 말이 되는지 보면 됨.

    되어서 = 돼서 (o)
    하서 (x), 해서 (o) → 돼서
  • 2022.10.06 23:48 (*.155.56.205)
    재산 아니라 자산이지

    빚도 자산임

    건물주들 보통 최소 40~70프로까지 대출 깔고 들어간다
  • ㅇㅇ 2022.10.07 01:23 (*.62.202.66)
    나아는 100억대 건물주 형님도 진짜 거지처럼 하고다님
    모르는사람이 보면 그냥 누가봐도 거지.
  • 도온 2022.10.07 01:29 (*.138.65.162)
    저렇게 살아서 부자인 거임
    정주영 회장이 말한 작은 부자의 표본임
    "열심히 아끼고 모으면 큰 부자는 몰라도 작은 부자는 될 수 있어."

    재산이 많지만 절약하는 사람들은 큰 재산에서 나오는 든든함에 행복함 안정감을 느끼는 거임.
    돈이 많아서 허세를 부릴 필요도 없는 거임.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는 것이랑 비슷함
  • 재영 2022.10.07 16:39 (*.121.13.187)
    물지못하겠으면 짖지도마
  • 12 2022.10.07 04:21 (*.125.177.184)
    소비가 미덕인 시대임. 저 정도 자산가면 소비규모도 커야 실물경제가 돌아간다. 저건 좋은 모습이 아니라 쫌스럽고 궁색한 모습이다. 수출은 물론, 내수까지 망가진 상황에서 저건 결코 자랑이 아님.
  • 시드 2022.10.07 05:20 (*.201.135.176)
    애매하게 부자면 저렇게 산다. 찐부자들은 저래 안살어;;; 월 몇천 몇억벌면 저리 안되....
  • 너엉 2022.10.07 05:23 (*.7.115.126)
    워렌 버핏이라고 혹시 들어보셨어요?
  • 코끼리 2022.10.07 09:03 (*.101.67.246)
    애매한 부자란다 ㅋㅋ 이래놓고 매일 스벅가는 300따리 월급인생이면 참 안쓰러울거같다ㅋㅋ
  • 시드 2022.10.07 15:59 (*.73.80.193)
    아니 나 은행 다니는데 ㅋ 자산 운용 쪽이라 찐부자들 많이 만난다. 내가 말하는 찐부자는 자수성가해서 월 억씩 벌거나 할아버지 시절부터 잘 산 집안을 이야기하지... 찐부자들은 집 가구도 철학?이라던지 여튼 아무거나 안써.. 왜 애매하게 부자라고 말한거면 저 사람은 투자를 성공해서 저렇게 빌딩소유하고 하지만 실제 찐 자산 그리고 현금은 많이 없다는거지 그래서 소비는 우리랑 비슷한거고
  • 깡춍 2022.10.07 13:18 (*.215.54.23)
    내가 아는 300억 갖고 있는형은 페라리 타던데
  • 2022.10.07 13:53 (*.38.40.254)
    40억 건물이래도 대출 당연히 꼈을거고 본인자본 10억 정도일 것이고, 1300 나온다는 월세도 이것저것 세금 관리비 떼고 대출이자 내고 나면 크게 남는 것은 없을 것임.
  • 시드 2022.10.07 16:00 (*.73.80.193)
    그래 바로 이게 포인트 그래서 애매한 부자라는 표현을 위에다가 썼는데 몇몇 거지들이 본인들이 보는 세상이 전부인줄 알고 리플다는거 보면 참.. 대출은 받아 봤는지도 의심 됨
  • 2022.10.07 14:30 (*.251.56.16)
    월급 2~3백 벌면서 스타벅스 가서 6천원짜리 커피 주 3회 이상 쳐마시는 것들이 문제지. 저 사람이 문제가 아님
  • 늘그나좀 2022.10.07 15:10 (*.76.207.93)
    ㅋㅋ 가상인물 만달어놓고 쉐복하네
  • 피카츄 2022.10.07 16:00 (*.237.37.26)
    ㅋㅋㅋ 스타벅스 ㅋㅋㅋㅋ

    거기 싸서 가는데임 ㅋㅋㅋㅋ

    300벌면 아껴야되는거 맞긴한데

    그예가 스타벅스를 사치라고 하면 너무 거지같잖아 ㅋㅋㅋㅋ
  • 2022.10.07 17:31 (*.101.64.242)
    평소에 비슷하게 쓰는거지. 더써야할 이유가 별로 없으니까. 대신 쓸데는 크게 쓴다. 그게 다른점이다.
  • 2022.10.07 22:30 (*.177.68.228)
    재산에 부동산에만 묶여있고 소비 안하는 사람은 솔직히 나라경제에 1도 필요없는건 맞지
  • ㅇㅇ 2022.10.08 08:14 (*.62.150.73)
    저래 살아서 뭐하냐? 돈 벌면 써라! 특히 의식주에
    돈은 버는것보다 잘써야 된다 무조건 아끼면 똥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72 갭투자 깡통전세는 혼쭐 나야 10 2022.10.07
1171 지옥철의 현실 33 2022.10.06
1170 합가 거부 후 남편 태도가 변했어요 26 2022.10.06
1169 여사친이 제 자취방에 속옷을 놓고 갔어요 11 2022.10.06
1168 아직 폭풍은 시작도 안 했다 13 2022.10.06
1167 열도의 미용실 샴푸 28 2022.10.06
1166 주차장에서 차 5대 박은 분 8 2022.10.06
1165 박은빈의 데뷔 동기들 7 2022.10.06
1164 요즘 노가다 월급 35 2022.10.06
1163 부부관계는 원래 이런 건가 19 2022.10.06
1162 한글날 행사 클라스 7 2022.10.06
1161 에어백의 중요성 6 2022.10.06
1160 허벅지에 문신 있으면 11 2022.10.06
» 40억 건물주의 소비생활 28 2022.10.06
1158 혼자 사는 사람들은 사 먹는게 낫다는 이유 31 2022.10.06
1157 범죄 조직이 된 공무원들 9 2022.10.06
1156 벤츠 S클래스 자동주차 15 2022.10.06
1155 선진국의 난민 수용이 소용 없는 이유 10 2022.10.06
1154 카카오 직원들도 외면 5 2022.10.06
1153 요즘 1020 유행 특징 7 2022.10.06
1152 유세윤 어머니 칠순잔치 클라스 9 2022.10.06
1151 군대에서 간부들이 제일 아끼는 병사 스타일 11 2022.10.06
1150 카페에서 20대 여자에게 말을 건 40대 남자 4 2022.10.06
1149 쏘나타 시동 꺼짐 증상 15 2022.10.06
1148 자동차 내부 진공 청소 10 2022.10.06
1147 작은 아우슈비츠 3 2022.10.06
1146 병원 입원 후 박수홍 근황 14 2022.10.06
1145 정부가 북한을 스토킹 12 2022.10.06
1144 역대 최대 적자라는 한전 19 2022.10.06
1143 미국 힙찔이들에 대한 현지 인식 9 2022.10.06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99 Next
/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