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2.11.24 13:19 (*.55.83.31)
    퐁퐁의 시작
  • 피카츄 2022.11.24 13:26 (*.237.37.26)
    자기 합리화 ㅁㅁ

    지도 지가 병신 같은걸 아니까 계속 동의를 구걸하는것 뿐

    남자 돈보고 만나봐야 상대도 마찬가지임

    지가 저 정도 버는 남자보다 지능이 높다고 착각 하는것 뿐

    나중에 결혼을 할수있냐랑 하고 식모나 ㅈ집취급 받냐까진 생각못하는거지
  • ㅁㅇㅁ 2022.11.24 13:30 (*.46.224.21)
    돈도 중독됨. 돈이 주는 편리를 못 놓는다. 그래서 계속 돈만 보게됨.

    특히 나이가 들수록 다른건 개차반인데 돈만 많은 사람한테 끌려가는 여자들 많이 봄.
  • 파오후 2022.11.24 13:53 (*.133.55.18)
    오마카세 자주 가고는 뭐야?
  • 2022.11.24 14:24 (*.101.67.22)
    오마카세 식당 좋아하나보지 있어보이니까
  • 2022.11.24 13:57 (*.179.29.225)
    외모나 학벌보다 오히려 돈이 더 정직한 거지
  • 뉘집자식인지 2022.11.24 14:24 (*.123.142.10)
    마음이 편한 관계를 원한다면 그렇게 하면 됨.
    이성을 보는 조건을 단 한 가지로 줄이고 돈이건, 얼굴이건, 성격이건 그것만 보는 게 편하다면 본인 원하는 대로 하면 됨.

    다만 그걸 연애라고 부를 수 있을지는 생각해 봐야지.

    돈만 안 쓴다면 대충 아무 하고나 영화보고 밥먹고 차마시고 술마시고 상황봐서 모텔가고 집에 돌아오는 일련의 과정을 연애라고 할 수 있나?
    물론 연애에 대한 정의가 사람마다 다를 수는 있지만 위의 과정을 거치는 것들을 모두 연애의 범주에 넣자면
    모텔을 빼면 이성 친구나 동성 친구와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들이고
    모텔이 가장 중요하다고 한다면 이것도 굳이 연인하고만 할 수 있는 건 아님.

    가슴 떨리는 설렘이나 눈만 감으면 자꾸 보고싶은 감정없이 데이트(처럼 보이는)과정을 거쳐봤자 남는 건 공허함임.

    감정소모가 싫어서 연애에서 감정이란 가장 중요한 요소를 뺀다면 평생 연인을 고르는 안목은 못 기름.
    운이 따라서 결혼 적령기에 좋은 배우자를 만날 수는 있을지 모르겠지만 운이 안 따라주면 행복한 결혼생활 포기하고 평생을 살아야 함.
    만약 인생 계획에 결혼이 포함되어 있고, 행복한 결혼생활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사람이라면 적극적인 연애를 통해서 안목을 길러야 함.
    한쪽이 무조건적으로 감정을 쏟아붓는다고 되는게 아니라 쌍방이 모두 조절할 줄 알아야 깊은 정서적 관계를 맺을 수 있다는 걸 경험을 통해 알게 됨.

    연인은 친구나 가족과 다름 범주의 인간관계임.
    친구나 가족은 내가 딱히 노력하지 않아도 맺어지는 인연이 많지만
    대다수의 경우 연인은 친구나 가족처럼 노력없이 자연스럽게 맺어지는 경우가 잘 없음.

    돈을 안 쓰는 만남이 물심양면으로 편한 만남일 수는 있으나 연애라고 할 수는 없음.
    연애는 평생하기 힘들다. 대다수의 인간관계와 같이 20~30대가 지나면 기회가 현저히 줄어듬.
    열심히 다양한 사람만나서 노력하고 좋은 연인을 겪어야 하는 꽃다운 나이에 시간을 허비하는 것 같아 안타까움.
  • 피카츄 2022.11.24 15:46 (*.237.37.26)
    나도 정확히 동의하는 의견

    저게 영속되지도 않고 최후도 정해져 있음

    본인도 어렴풋이 알고 있으니까 같이 망하자 + 괜찮다고 동의를 구걸 하는것뿐..
  • ㅇㅇ 2022.11.24 17:41 (*.190.211.143)
    나이가 들어도 낭만임
    낭만을 찾지 못 하니까 그냥 포기하고 돈으로 가는 거지

    통찰력 있는 듯 적었지만 그냥 나사 빠진 사람으로 밖에 안 보임
    근데 욕은 하기 힘든 게, 자기가 감당하기 힘들면 원래 나사 하나 정도는 빼놓고 살기 마련임
  • ㅇㅇ 2022.11.24 17:55 (*.168.40.93)
    오마카세 못먹어 죽은 귀신이 붙었나 미췬 ㅋㅋ 오마카세가 뭐라고 ㅋㅋㅋㅋ 존나없어보이네
  • ㅂㅂㅂ 2022.11.24 20:43 (*.151.42.40)
    얼마나 빨리 깨닫느냐지
  • 1212 2022.11.25 02:18 (*.112.253.54)
    퐁퐁남 꼬시려면......보통급으로는 힘들다 얘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732 키 169cm 특징 23 2022.11.24
2731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제주 감귤 위기 5 2022.11.24
2730 성형 중독 심리 13 2022.11.24
2729 파혼한 줄 알았던 여친 10 2022.11.24
2728 이재명 대표 본격 수사 47 2022.11.24
2727 일본 VS 독일 골 장면 43 2022.11.24
2726 국산 1호 코로나 백신 근황 6 2022.11.24
» 연애할 때 1순위로 보는 것 12 2022.11.24
2724 해외에서 문어로 평가받고 있는 해설위원 14 2022.11.24
2723 오싹오싹 고라니 두개골 20 2022.11.24
2722 러시아 2차 동원령 11 2022.11.24
2721 망한 디자인 24 2022.11.24
2720 메시에게 일침 가하는 이승우 15 2022.11.24
2719 대통령의 책임? 16 2022.11.24
2718 역사 속 군주들의 은밀한 취미 1 2022.11.24
2717 한국도 이겼으면 좋겠다 15 2022.11.24
2716 말 안 듣는 새끼곰 때문에 9 2022.11.24
2715 여정이의 막말 11 2022.11.24
2714 북한식 월드컵 중계 8 2022.11.24
2713 비혼 지원금 제도 18 2022.11.24
2712 잘 생긴 남자의 진상짓 12 2022.11.24
2711 SPC 근황 8 2022.11.24
2710 좋은 스윙이다 10 2022.11.24
2709 19살에 10살 연상 교회 선생님 만나 임신 14 2022.11.23
2708 왠지 익숙한 러시아군 12 2022.11.23
2707 홍콩 부동산도 폭락 중 13 2022.11.23
2706 19세 연하와 결혼한 양준혁 근황 23 2022.11.23
2705 공무원 접수 마감 후 134명 추가 선발 3 2022.11.23
2704 비키니 라이딩 어그로 17 2022.11.23
2703 고속도로 화재 외면한 경찰 8 2022.11.2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9 Next
/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