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이 제공하는 복지 수준


어린시절 너무나 어렵게 자라서
현재 불우한 환경에 놓인 아이들을 위해
고향에 학교 설립. 준비 기간만 무려 10년





  • 포켓몬 2018.11.21 00:16 (*.95.241.38)
    릅기꾼 인성 수준
  • ㄴㅇㄻㄴㄹ 2018.11.21 11:24 (*.47.109.50)
    흑인 남자 새끼들은

    왜이렇게 애 낳고 도망가냐
  • Adelaide 2018.11.21 15:34 (*.124.104.148)
    자네 코피노라고 들어봤나?
  • 코피노뭔지 진짜 앎? 2018.11.22 09:24 (*.84.63.82)
    위에분이 좀 조같은 인종차별 개소리한건 사실이나, 설마 창녀 혹은 반창녀가 종교에 맛탱이가서 피임안하고 몸팔다 낳은 자식을 저상황과 동급이라 얘기하는건가요?
  • 어빙신 2018.11.21 00:25 (*.229.150.23)
    부상 없이 앞으로 5년만 더 뛰면 좋겠다~
  • 마을돈끄러닷 2018.11.21 00:48 (*.70.36.145)
    개멋있다.. 진짜 나도 저렇게 하고싶다
    배움에 목마른 아이들 무한으로 지원해주고 나중에 잘됐을때
    그냥 내 덕에 성장할수있었고 좋은자리에 있게 해준 은혜로 그냥

    한번 찾아와서 인사만했으면 좋겠다 그럼 얼마나 뿌듯할까
    누군가에게 큰 은사로 남는다건 참 기분 좋은일 일듯싶음
  • 아놔홀 2018.11.21 00:51 (*.70.51.72)
    멋지다
  • 1 2018.11.21 01:32 (*.177.169.136)
    이렇게 대역전 까방권을 획득하는건가
  • 과거토토충 2018.11.21 02:20 (*.140.79.246)
    존나 멋있어..
  • nbiiiii 2018.11.21 09:01 (*.223.48.244)
    개처럼 벌어 정승처럼 써라
  • sn13 2018.11.21 10:49 (*.38.192.60)
    캬 르질라 올타임 넘버원 되부려라
  • ㅇㅇㅇ 2018.11.21 13:25 (*.16.183.218)
    농알못인데
    걍 외모만 보고 강백호 느낌이었거든.
    경기 쪼끔 보니까 채치수더라
  • 1212 2018.11.21 16:23 (*.120.194.118)
    멋지긴 한데 혜택이 너무 크다. 부담이 크단 이야기.

    가족들을 위한 식료품저장소나 대학 학비 정도는 빼거나 무이자...로 가고, 입학생을 늘리고 장기로 갔으면 좋겠음. 50년 100년 갈수 있는 학교로...
    르브론 빠져도 지역이나 인근 도네이션 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물론 에크런 대학이랑 협의가 다 되었다면 좋겠지만.
    한해 졸업생이 100명이라고 해도 그게 얼마냐...

    몇년하고 없어질까봐 걱정됨. 그냥 그 돈 있으면 혜탁받을 수 있는 학생수를 좀 더 많이 늘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너무 멋진 일이라 괜히 한마디 보태보았어요.
    훨씬 뛰어난 재경전문가들이랑 같이 만든 학교겠지요.
  • 빠와빠와 2018.11.21 17:18 (*.160.100.22)
    형 생각도 멋있고
    마지막 멘트까지 멋지네
  • ㅇㄹㅇ 2018.11.21 20:00 (*.178.75.118)
    저 학교를 나온 아이들이 다시 저 학교를 지원하지 않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66 소속사에서 연습생이 방출되는 과정 31 2018.11.21
1465 방송에 얼굴 공개했던 마이크로닷 부모 55 2018.11.21
1464 아직 살아있는 안정환의 공격력 14 2018.11.21
1463 매번 새로운 페미를 상대하는 성님 52 2018.11.21
1462 일본 잡지에서 뽑은 한국 남성 배우 39 2018.11.21
1461 잊혀진 파푸아뉴기니 앙가인들의 관습 11 2018.11.21
1460 약 파는 페이커 34 2018.11.21
1459 멕시코 카르텔 지도 28 2018.11.21
1458 마이크로닷에 대해 잘못 알려진 루머 30 2018.11.21
1457 일대일로 참여국 파키스탄의 현실 28 2018.11.21
1456 결혼 5년만에 화장실 냄새를 튼 부부 19 2018.11.21
1455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최근 인터뷰 23 2018.11.21
» 르브론 인성 뽀록난 순간 15 2018.11.21
1453 사기 범죄에 관대한 나라 21 2018.11.21
1452 억울한 미식가 23 2018.11.21
1451 시진핑과 펜스의 언쟁 32 2018.11.21
1450 끓어오르는 납 용액에 손을 넣는 실험 16 2018.11.20
1449 카이리 어빙 볼 핸들링 연습 13 2018.11.20
1448 장교출신 친구의 여행 계획표 21 2018.11.20
1447 헉소리 나는 미국 미용실 가격 26 2018.11.20
1446 첫 방송을 앞둔 예능 12 2018.11.20
1445 한국인의 밥상 빙어 비빔밥 23 2018.11.20
1444 남친의 이상한 요구 45 2018.11.20
1443 홍수현 인스타 상황 12 2018.11.20
1442 인권위원장의 일갈 28 2018.11.20
1441 돈이 없었던 수제비닷 19 2018.11.20
1440 산 위에 만드는 도로 13 2018.11.20
1439 내한공연 레전설 28 2018.11.20
1438 미국 관세 피하려고 한국에 공장 건설 23 2018.11.20
1437 이병헌처럼 눈빛 연기 하고 싶어서 6 2018.11.20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113 Next
/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