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01.24 13:09 (*.232.20.211)
    아따 검수완박 달달허다 ㅋ
  • 진짜 2023.01.24 13:33 (*.51.42.17)
    견찰새끼들한테 진짜 당해보면 인식이 박히지.
    나도 교통사고는 아니지만. 상가건물에 깜빡하고 물건놓고간걸 그 상가 청소부놈 2놈이 지들맘에 드는건 빼돌리고 나머진 태워버렸더라.
    그래서 그 윗선한테 추궁해 증거랑 2놈 시인까지 받아내서 경찰에 신고했더만, 한달뒤 문자하나 띡 날라오더라.
    죄다 포장되어있는 새물건인걸 누가봐도 알수있고 심지어 그놈들이 맘에드는 물건까지 빼돌렸구만,
    청소부들은 그게 충분히 쓰레기로 오인할수있다라며 고의성없음 불송치처리. ㅅㅂ놈들.
  • ㅇㅇ 2023.01.24 18:34 (*.49.175.176)
    고의성 입증하기가 어려움. 각자 판단하기 나름인 경우가 많음. 그래서 안그래도 일많은데 불송치 처리한거임.
    누가봐도 고의성이 보이지만 안보인다고 우길수도 있는거라서 별로 중요한 사안이 아니라고 처리안해주는거지
    억울하면 변호사사서 재판가라는 소리임
  • ㄴㄹ 2023.01.26 19:45 (*.142.150.4)
    깜빡하고 물건 둔건 니 입장인거 아냐?
    추측해보건데,
    상가 빼고 이사갔는데 짐을 두고 간듯하고,
    청소부는 버리고 간건가 보다 하고 쓸만한것 가지고 나머지 버린걸로 보이네.
    추측이 맞다는 전제하에,
    별 의사전달 없이 짐을 두고 간 니가 1차 책임있는거 아냐?
    청소하시는 분들이 상가로 들어간건 이사 갔으니 청소하라는 지시가 있던거고 거기에 덜렁 몇개짐 있으면 버리고 갔나 보다 판단 할 수 밖에 없지.
    애초에 이사가는데 잠깐 뭔갈 두고 가는 것 자체도 이해안되고,
    그런거면 관계자에게 공지하거나 메모라도 하고 갔어야지.
    내 생각엔 경찰이 정상적인 범위의 판단이라 생각 됨.
  • ㅇㅇ 2023.01.24 13:59 (*.62.202.133)
    스쿨존이 학교랑 붙어있는곳 아닌가?
    학교가 안보이는데
  • 이명박 2023.01.24 17:26 (*.121.127.227)
    근처에 있겠지. 무슨 스쿨존이 학교 정문 바로 앞 도로만 스쿨존인 줄 아나
  • ㄴㄷ 2023.01.24 22:25 (*.216.145.178)
    뭔 바보같은 소리하고 있어?
  • ㅇㅇ 2023.01.24 14:47 (*.101.3.177)
    예전에 도로에서 친구기다리고 있었는데, 맞은편에서 친구가 탄 택시가 정차하는순간 뒤에 따라오던차가 택시를 올라탐..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는데 뒤에 올라탄차에 있던 운전자로 보이는 아줌마는 도망치고 있고, 옆에탄 아저씨가 수습하려고 나오는데 술냄새가 진동을함… 곧이어 경찰이 도착했고 난 그상황을 다 지켜보고 있었으니 경찰한테 운전자는 저 아저씨가 아니고 다른 아줌만데 도망치고 없다고 말하는데 견찰새끼는 들은체도 안함. 음주 검사 안하냐니깐 할테니깐 우리보고는 연락처만 남기고 가도 좋다함… 그 후에 택시에 타고 있던 친구한테 진행 상황 얘기들었는데 경찰쪽에서는 그냥 빨리 합의 하는게 유리할거다라고 말했다하고 가해자 차량의 운전자는 도망친 이줌마가 아니라 남아있던 남자인걸로 확인했고 음주도 아니라더라.. ㅅㅂ.. 진짜 어이가 없어서… 가해자 그놈 돈 많아 보이지도 않던데 견찰 매수하는데 돈 얼마 안드나봐..??
  • ㅇㅇ 2023.01.24 16:25 (*.177.140.169)
    경찰이 무슨 잘못을 했는지 잘 공감이 안 된다.
    그냥 해야 할 매뉴얼 대로 했을 뿐 아님?
    한낱 경찰관이 지나가는 시민 차 블랙박스 메모리칩 떼간다는 것도 말이 안되지 않나?
    정식 입건되서 수사나온 경찰관도 아닌데
  • ㅁㄴㅇㄹ 2023.01.24 18:54 (*.98.81.123)
    떼간다는건 말이 안되는데 협조 요청은 할 수 있음
  • ㄴㄷ 2023.01.24 22:26 (*.216.145.178)
    목격자는 협조해주려고 했구만.
    블박영상 피해자 아버지에게 준거보니까.
    근데 그것조차 안하려고 했다는거 아니냐.
  • 17 2023.01.25 01:35 (*.144.25.129)
    실적에 도움이 안된다 이거지
    애들에게 현실적인 가르침을 주어야 한다
    차나 견찰을 믿지 말고, 네 눈과 귀를 믿으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51 마이크 끼우고 머리 묶기 6 2023.01.25
3750 남자가 오래 기억하는 것 22 2023.01.24
3749 학폭범 두둔하다 역풍 맞은 분 31 2023.01.24
3748 경찰과 눈 마주쳤다가 잡힌 범인들 4 2023.01.24
3747 이런 화법 가진 사람은 뭐가 문제일까? 19 2023.01.24
3746 32살까지 아이돌 할 수는 없잖아요 9 2023.01.24
3745 반복되는 유재석 위기설 10 2023.01.24
3744 요즘 K-리그 상황 8 2023.01.24
3743 건보료 4조 빼먹은 분들 18 2023.01.24
3742 사이코패쓰 뇌 과학자 29 2023.01.24
3741 이병헌 인스타 근황 25 2023.01.24
3740 모든 것이 계급화된 나라 17 2023.01.24
3739 신동엽을 인생의 은인으로 꼽은 배우 13 2023.01.24
3738 잃어버린 개 높은 확률로 3일 안에 찾는 방법 9 2023.01.24
3737 진상규명 후원금 모금 27 2023.01.24
3736 설날 선물로 샐러드 1kg 7 2023.01.24
3735 쓰레기집 청소 의뢰하는 사람들 22 2023.01.24
3734 석유가 없어서 7광구 개발을 안 하는 게 아니다 15 2023.01.24
3733 아빠와 큰아빠들이 서먹해진 이유 12 2023.01.24
3732 어려운 단어 사용하는 서울대 출신 배우 22 2023.01.24
3731 112에 장난전화 936번한 20대 7 2023.01.24
» 스쿨존 질주한 오토바이와 무책임한 경찰 12 2023.01.24
3729 중국 네티즌 공격 받은 영국 박물관 11 2023.01.24
3728 무단으로 스타트업 아이디어 탈취한 롯데 24 2023.01.24
3727 메이드 카페에 간 썸남 10 2023.01.24
3726 스윙스에게 일침 당한 후 복수 8 2023.01.24
3725 여자력 없다며 비하 당하는 일본 11 2023.01.24
3724 단톡방 공개 대참사 14 2023.01.24
3723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천만명 돌파 11 2023.01.24
3722 한국 인터넷 속도 34위의 진실 12 2023.01.24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