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ㅁㅅㅁ 2024.02.12 23:59 (*.248.139.234)
    돈이나 혜택이 많아도 갈까 말까 한데 저길 누가 가나
    군의관 4년 하는것도 ㅈ같아서 빠르게 1년6개월 현역 갔다 오는 의사들이 늘어나는 추세인데
  • 2024.02.13 01:20 (*.234.199.216)
    저기 가느니 풀어즌다는 미용 간호사 할듯 ㅋㅋㅋㅋㅋ
  • ㅎㅈㅇㄱㅇ 2024.02.13 01:41 (*.101.197.158)
    방법적으로는 차라리 저게 나은지도 모르겠다. 물론 지원자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 ㅇㅇㅇ 2024.02.13 14:19 (*.38.40.196)
    15년 졸라 길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거 돈으로 뱉어낼려면 위약금 얼마일지도 상상이 안간다
    15년짜리면... 진짜 돈 졸라 많은 집만 가능
  • ㅇㅇ 2024.02.13 02:31 (*.38.35.109)
    누가해 시발 바로 뛰쳐나가서 개원하면
    돈이 콸콸콸 인데
  • ㄹㄹㄹ 2024.02.13 04:25 (*.62.188.26)
    이탈자는 면허 박탈하면되지 머가문제야??
    전투기조종사도 중간에나오면 기장못되는데
  • 샌아 2024.02.13 07:05 (*.135.161.19)
    이미 사관학교 혹은 ROTC 출신 장교들 시험 봐서 서울의대, 연의 등에 위탁교육 보내는 프로그램이 있다. 그리고 인턴은 수통에서 하고, 전공의는 정원외 TO로 각 병원에서 선발하고 전문의 따고 장기 복무하는 장기 군의관이 없는 것이 아님. 그런데 장기복무 군의관은 실제 진료 보다 군 의료행정으로 빠져 나가고, 그나며 중간에 의병제대하는 장기 군의관들이 많다는 것이 문제.
  • ㅇㅇㅇ 2024.02.13 08:13 (*.229.141.14)
    서울대, 연대에 위탁교육 온 군인들이 전문의 취득후 뭘하고 있는지 보면 이런제도가 너무 비효율적으로 운영 되는듯..
    면허 취득후 10년 복무 규정이 있는데 인턴/레지던트 수련이 여기에 포함되어서 실제로는 5년정도 근무하고 서울대 연대 의대 졸업 타이틀 탈고
    대부분 로컬 개원으로 감. 사명감이 어마어마 하지 않은 이상 남아있는게 바보임.
    심지어 전공 과목도 외과, 정형외과, 응급의학과 전공을 권하지만 강제할수 없는데 통계를 보면 위탁 교육 군인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과가 피부과임..
    그리고 위탁 교육 군인들은 정원외로 선발하게 되어있어서 과 선택에도 특혜가 있음.

    이렇게 군의관이 부족한 현실에서 제도를 고쳐야 하지 않나 싶음.

    공공의대니 지방의대 TO니 이런것도 다 저렇게 운영될 것 같음.
  • r1000 2024.02.13 11:03 (*.79.78.165)
    제가 현직에 있어서 알고 있는데,
    위탁수련 제도로 만든 사관학교 출신 의사들 중 군에 남든 밖에 나가든 필수의료 계통에 있는 사람 현재까지 단 한 사람도 없습니다ㅋㅋㅋㅋ
    쉽게 의사되는 길을 만들어놓으면 무조건 이 꼬라지 도돌이표입니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507 브라질산 닭의 진실 8 2024.02.13
11506 새롭게 추가 되었다는 고등학교 과목 15 2024.02.13
11505 청년도약계좌 환승하려 했더니 3 2024.02.13
11504 부산 서면 근황 16 2024.02.13
11503 은지원이 멤버들 데리고 잠수탄 이유 2 2024.02.13
11502 국가가 장려했던 기생 관광 9 2024.02.13
11501 북한 선전용 유튜브 근황 10 2024.02.13
11500 지금까지 본 한국사람과는 달라 3 2024.02.13
11499 불법 다운로드의 전성기 9 2024.02.13
11498 기상캐스터의 백치미 3 2024.02.13
11497 전통시장의 계산법 17 2024.02.12
11496 변호사가 말하는 여자의 일관된 진술 16 2024.02.12
11495 온갖 사기와 범죄의 매개체 10 2024.02.12
11494 잡탕 신당에 실망한 지지자들 16 2024.02.12
11493 탈북민의 태국감옥썰 5 2024.02.12
11492 MBTI에 대한 카이스트생의 의견 21 2024.02.12
11491 테슬라의 몰락과 저주 7 2024.02.12
11490 설 연휴 한국 대기 상황 9 2024.02.12
11489 기싸움 지리는 부부 13 2024.02.12
» 군의관 부족에 15년 복무용 사관학교 만드나 9 2024.02.12
11487 5년 전 중고차 팔았는데 헉 11 2024.02.12
11486 세계 성장률 올린 OECD 한국은 내렸다 8 2024.02.12
11485 곰과 함께 낚시하는 사람들 9 2024.02.12
11484 서민들 상대로 돈놀이 2 2024.02.12
11483 조세호 인생이 바뀐 순간 10 2024.02.12
11482 남자 골라서 만날 거라는 분 7 2024.02.12
11481 맘스터치 전 매장 수익하락으로 고통 7 2024.02.12
11480 신혼 아내의 미모 19 2024.02.12
11479 더현대 지붕 빨간 크레인의 용도 11 2024.02.12
11478 광고대행사 연봉 현실 12 2024.02.12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94 Next
/ 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