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ㄷㄷ 2024.06.12 14:05 (*.190.6.35)
    나도 -99% 뜨길래 살까 했는데 샀으면 좆될 뻔
  • 황종구 2024.06.12 20:36 (*.38.80.90)
    주가가 왜이래
    125만주가 한방에 풀렸어
    어떤새끼야 이거
    대주주밖에 더있어? 박창주 이 씹새끼
    하한가에 완전히 물렸어 이씨
  • 주갤러 2024.06.12 21:57 (*.234.192.170)
    저런건 증권사가 보상해주고 뉴욕거래소에 받아내야지.
    보험사가 일단 보험금 주고 상대방에게 구상권 청구하는것처럼.
    쿠팡에 tv 200만원짜리가 20에 올라왔어.
    10개 200지불하고 tv까지 받았는데 갑자기 연락와서
    그거 사실 200 짜리니까 1800 더 내라고 하고
    반품한다니까 배송료 내라고하면 가만히 있을사람 얼마나되냐
  • 맞아왜그러지 2024.06.12 22:50 (*.152.150.190)
    그니까 나도 그게 이해가 안되네.
    산 사람은 화면에 나오는대로 샀는데, 왜 그게 미수금처리되는 거야?
    산 사람이 뭘 잘못했다고?
    전산오류면 거래소에서 책임져야 되는 거 아닌가
  • ㅇㅇ?? 2024.06.13 05:38 (*.185.136.107)
    화면에 나오는데로 산게 맞을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음.

    200만원짜리가... 20만원에... 이건 "지정가"임.
    20만원으로 표시된걸 20만원에 산다고 했으면 문제가 안생김.

    하지만 여기에 싯가개념의 "시장가'문제가 있음.
    평소 싯가 200짜리가 오늘 갑자기 싯가 20으로 떨어져서 "싯가"대로 주세요. 한 것.
    그리고 오늘의 싯가 20이 표기오류였고 오류 수정후 오늘싯가도 200임.
    그런데 싯가표기 수정수에도 "싯가"로 달라던 주문은 그대로 유지됨. 그럼 당연히 200에 사게 되는거지.

    이 싯가거래를 중개하는게 증권사인데 잠깐 오류가 있었지만 싯가200짜리를 단순히 "싯가"로 구매하는 구매자와의 거래를 체결해버린것.
    이게 증권사의 전산오류 문제였고,

    미수금은 또 다른 문제. 미수금처리는 미수거래에 설정이 필요한데 이게 모르게 설정되는 경우도 있는것같고...
    저 투자자가 미수거래를 설정한건지, 혹은 모르는 사이에 설정이 된건지, 혹은 증권사에서 임의로 미수처리한건진 불분명하고.
    이 문제는 전산오류와 관계없는 증권사의 계좌관리 시스템의 문제임.
    예전의 무분별한 카드발급같은 문제와 비슷한 것.

    물론 둘다 증권사의 문제.
  • 주갤러 2024.06.13 06:15 (*.234.192.170)
    저사람 인터뷰 보면 미수미설정계좌
  • ㅁㄴㅇㄹ 2024.06.12 23:35 (*.244.158.176)
    그냥 하따 한건데 알고보니 전산오류라서 존망함 이거임
  • ㅇㅇ 2024.06.12 23:49 (*.182.122.26)
    힘 없는 사람만 븅신 되는 세상이지. 씨발...
    말이 되는 거냐 저게 ㅋㅋ
  • ㅁㄴㅇ 2024.06.13 06:27 (*.250.78.119)
    그냥 다시 팔면 되는거 아님??
  • ㅈㅈㅈㅈ 2024.06.13 08:35 (*.177.49.151)
    저거 아마 법적으로 가면 다 복구 되거나 보상 받을껄 비용이나 시간 등등 피곤하니깐 그렇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65 주차 스티커 붙였다고 경비원 폭행 4 2024.06.12
» 전산 오류 황당 사고 10 2024.06.12
1063 체액 종이컵 치우게 한 상사 11 2024.06.12
1062 훈련병 사망사건의 의문점 5 2024.06.12
1061 당직 서다가 민원인과 한판 5 2024.06.12
1060 18년 만에 검거한 범인 4 2024.06.12
1059 장애인 주차표시 위조 신고했더니 회장님 23 2024.06.11
1058 공무원을 1년만에 그만둔 이유 24 2024.06.11
1057 대한항공 비즈니스석 라면 조리하는 승무원 20 2024.06.11
1056 빵 280개 예약 주문 해놓고 노쇼 11 2024.06.11
1055 페루 절벽 호텔에 간 유튜버 10 2024.06.11
1054 항공사 기장이 징계 당한 이유 11 2024.06.11
1053 직업도 없이 슈퍼카 끌고다니는 문신충들 29 2024.06.11
1052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의 카데바 해부쇼 10 2024.06.11
1051 작정한 지원이 20 2024.06.11
1050 제작비가 부족한 게 오히려 복이 된 영화 8 2024.06.11
1049 버스에서 짜장면 시켜먹던 낭만의 시대 10 2024.06.11
1048 정해놓고 살면 인생이 힘들어진다 8 2024.06.11
1047 경찰 지구대장이 폭행 5 2024.06.11
1046 어메이징한 우크라이나 상황 21 2024.06.11
1045 사이코패스를 가장 정확히 묘사한 영화 6 2024.06.11
1044 김동현이 시합에 집중하지 않은 이유 14 2024.06.11
1043 27조원 스페인 보물선 드디어 탐사 개시 8 2024.06.11
1042 싸움난 래서판다 떼어놓기 5 2024.06.11
1041 직접 회초리를 들겠다는 분들 34 2024.06.11
1040 일본인이 말하는 한국 맛집 찾기 13 2024.06.11
1039 철학자의 찐 광기 10 2024.06.11
1038 16만원에 흉가 체험 17 2024.06.11
1037 당황한 중국인 유학생 15 2024.06.11
1036 슈퍼 엔저에 흔들리는 일본 국력 9 2024.06.11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