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ㅇ 2024.07.10 15:34 (*.235.85.205)
    한의원에 의료보험이 들어간다는자체가 코미디지
    무당들에게 나랏돈주는꼴
  • 2024.07.10 15:42 (*.209.242.18)
    교통사고면 다 물리적으로 외과치료가 필요한 상황인게 정상적인건데 한방치료를 한다는것 부터가 웃긴거지. 외과치료가 필요없는 상황이면 애초에 병원갈 필요가 없는거고
  • 진짜 2024.07.10 16:15 (*.51.42.17)
    외과치료에 다 골절같은것만 있는게 아냐.
    타박상도 충분히 치료가 필요하다. 일상에서의 타박상이랑은 차원이 달라 교통사고 타박상은.
    그 교통사고 타박상에 있어선 양방보다 한방이 훨씬 치료성과가 좋아.

    간단하게 다리전체가 시꺼멓게 멍들어서 통증에 걷지도 못하는 타박상환자한테 양방은 뭐하냐? 할게 없어.
    그냥 의미없는 닝겔이나 꽂고 침상에 누워있으라하지.

    한방에선 탁탁탁 침튀어나오는 총으로 그 멍든곳들에 빵꾸낸다음에 부항떠서 물리적으로 피를 뽑아내버린다.
    그 효과가 훨씬 빨라.

    또 골절같은 외과치료라도, 실제로 뼈가 붙은다음 (깁스치료후) 근육이 다 빠졌고 인대같은게 경직되었기때문에
    재활이 들어가야되는데 이때 양방 한방 병행하면 훨씬 효과가 좋아.

    실제 양방물리치료 간호사조차 침맞아서 도움되면 한의원 가라고 한다.
    환자입장에서 뭐든 도움된다면 받는게 옳다고. 실제 물리치료실에서 들은 대사야
  • ㅇㅇ 2024.07.10 17:53 (*.7.46.173)
    거지 사기꾼들의 변명
    어디까지 네 자신을 속일래
    역겹다 진짜
  • 진짜 2024.07.10 18:03 (*.51.42.17)
    아니 멀쩡히 잘가고있는데 불법유턴으로 쳐박아서 뼈골절. 100대0 6주진단받고
    4주동안 양방 정형외과에서 입원했다가 퇴원시키면서 2주뒤에 잘 붙었나 보자길래
    집에선 걷지도못하는데 화장실가는거조차 힘들거같아 휠체어 및 온갖 편의시설이 환자맞춤형으로 잘되어있는
    시설좋은 한방병원가서 2주동안 물리치료받는게 사기꾼이야? ㅋㅋ
    근 2달을 통째로 일못하게 생긴데다 시바 좃같이 아픈데 게다가 양방병원에선 이제 나가라는데.
    상대보험사 지출줄여주기위해 집에서 삼시세끼 밥이나 먹고 2주동안 퍼질러있어야되냐?
    다리도 쑤셔죽겠는데 물리치료도 못받고?
    통원? 다리다쳤는데 택시불러 타고 내리는것도 일이고 그 택시비는 니가줄래?
    뭐 이런 앞뒤못가리는 병신이 있어 ㅋㅋ
  • 현직외과의 2024.07.10 18:21 (*.39.181.176)
    병원에서는 왜 나가라고 그러는 줄 알어? 니가 객관적으로 아프고 힘들어도 객관적인 근거가 없으면 입원 오래시켜도 삭감, 근거없는 도수치료도 죄다 삭감이다. 시발 병원 탓 하지 마라. 우리도 자보 (자동차보험) 접수 되면 개 짜증나 너같은 사람 붙잡고 암만 설명해줘도 '내가 아프다는데 왜 안되냐?' 이럼. 네 안돼요 시발 그 잘난 보험제도 때문에요.
  • 진짜 2024.07.10 23:09 (*.51.42.17)
    의사는 어떻게 됐냐 그 머리로.
    병원탓 하지마라?? 내가 언제 병원탓했냐?
    뭔 피해의식있냐?

    내 어느부분에 양방병원탓이 들어가있냐도대체?

    양방에서 할건 양방에서 하되, 한방치료에서도 충분히 환자회복에 도움되는것들이 있다. 얘기하고있는데
    뭔 뜬금포야 이색힌

    "시바 좃같이 아픈데 게다가 양방병원에선 이제 나가라는데.
    상대보험사 지출줄여주기위해 집에서 삼시세끼 밥이나 먹고 2주동안 퍼질러있어야되냐?"

    이 구절보고 그러는거야?
    여기에 나가라는거에대해 내가 불만을 표한부분이 있어?

    '시바 좃같이 아픈데 상대보험사 지출줄여주기위해 집에서 삼시세끼 밥이나 먹고 2주동안 퍼질러있어야되냐?"

    이 구절에 '심지어 양방병원에선 이제 할거없다고 2주뒤에보자고 퇴원하라는데' 이걸 곁들인게
    양방병원에 대한 탓이야?

    야..너 의사된거 용타.
  • 흠.. 2024.07.11 01:06 (*.151.235.230)
    한방에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이 크다...

    수백년전 샤머니즘에 정부에서 돈 퍼주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
  • 진짜 2024.07.11 01:47 (*.51.42.17)
    너 말라리아 치료제가 어디서 나왔는지 아냐?
    개똥쑥에서 나왔어. 니가 말하는 샤머니즘. 동양의학인 중의학쪽에서. 그래서 노벨상도 받았지.

    양약이라고 무슨 원재료가 노랑물, 빨강물, 거품보글보글하면서 펑하고 튀나오는것들인줄 아냐?
    니 논리라면 넌 평생 까스활명수도 먹지말았어야돼. 감기걸렸을때 쌍화탕이나.


    침? 침은 하버드의대에서도 과학적으로 효과있다고 입증했어.

    어느 인터뷰에서 배구선수들한테 근육아플때 양방, 한방 어디가냐니까 다들 침맞으러간다더라.
    "국가대표 배구팀, 부상시 효과 빠른 한의학 치료 선호 / YTN 사이언스"

    너한텐 세상에서 없어져버렸음 좋겠는 샤머니즘일지몰라도.
    의외로 많은 사람들에겐 너보다 세상에 도움되는걸 분야일수도 있어.
  • 진짜 2024.07.11 01:51 (*.51.42.17)
    아 혹여나 내가 한방신봉자라고 오해하는 색히들있을까봐 덧붙이는데
    앞서말했듯 난 주가 양방이고 부가 한방이면 좋다는 사람이야.

    말그대로 뼈가 골절되었음 한의사라도 정형외과가야지 지가 어쩔거야.
    근데 어떤 경직된 근육, 인대같은걸 릴랙스해주는 역할에 있어선 한방도 꽤나 효과적이라는것 뿐이고.

    간단하게 소비자입장에서 양방+한방이면 좋지. 뭘 굳이 한방은 다 죽어버렸으면!! 하느냔 소리야.
    지가 무슨 양방의사라 밥그릇지키려는거 아니라면 말야.
  • 에라이 2024.07.11 10:19 (*.101.194.120)
    이새끼 무당 보고 신기방기 하다고 헬렐레 거리던 새끼네
    니 지능엔 무당이 어울리지
  • 한무당 2024.07.11 17:48 (*.38.90.12)
    열심히도 댓글다네 ㅋㅋ
  • 2024.07.11 09:34 (*.93.18.148)
    요즘 추나 + 교통사고 입원 컨셉으로 한방병원 개원하면 월 매출 3억 정도 당긴다던데
    순수입으로는 얼마정도 가져가려나?
  • 저급식자재 2024.07.11 09:45 (*.116.51.241)
    한의학 까는 애들=뭐 다쳐본 적도 없는 히키코모리라 한의원 간 적이 없고 인터넷에서 글로만 한의원 접한 애들.
    혹은 어릴때 먹은 한약이 너무 썼던 기억에 그냥 싫은 애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75 일본은 외국인을 혐오하는 국가 9 2024.07.10
1874 신장 이식 받은 사람이 화를 낸 이유 16 2024.07.10
1873 밀착 관리형 학원에서 벌어진 일 8 2024.07.10
1872 천리안 서비스 종료 16 2024.07.10
1871 구글의 해고 방식 26 2024.07.10
1870 또 급발진 주장 29 2024.07.10
1869 변호사물을 본 실제 변호사들 8 2024.07.10
1868 사금 캐는 사람들 5 2024.07.10
1867 여행 못가면 개근거지 37 2024.07.10
1866 파도파도 괴담만 나오는 제니 14 2024.07.10
» 조직형 보험사기 전문 한방병원 14 2024.07.10
1864 초토화된 빌라 시장 14 2024.07.10
1863 고령 운전자 체험 5 2024.07.10
1862 물막이판 설치를 반대하는 이유 9 2024.07.10
1861 비행기는 처음이라서 13 2024.07.10
1860 이미지 박살난 밀양 근황 22 2024.07.10
1859 와이프 조모상과 겹친 여행 일정 18 2024.07.10
1858 2차대전 끝무렵 벌어진 기묘한 전투 3 2024.07.10
1857 놀이터로 돌진한 차량 운전자의 변명 22 2024.07.10
1856 기형적으로 빈부격차 심한 도시 34 2024.07.09
1855 남친이 사다준 선물로 싸움 77 2024.07.09
1854 음주운전 후 도주하다 잡힌 여경 21 2024.07.09
1853 기상천외한 부부의 세계 117 2024.07.09
1852 헬멧 쓰기 싫은 바이킹 3 2024.07.09
1851 일본인 친구에게 선물해보니 가장 반응 좋았던 것 21 2024.07.09
1850 장난이 심한 여자친구 9 2024.07.09
1849 엄청 하얀 슈화 26 2024.07.09
1848 새벽배송이 일상화된 서울 14 2024.07.09
1847 미주보다 예쁘다는 친언니 16 2024.07.09
1846 다이소 건전지의 위엄 16 2024.07.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