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ㅋㅋ 2019.07.21 22:57 (*.250.198.146)
    희대의 싸이코패스
  • 선형대수 2019.07.22 09:23 (*.7.46.73)
    병필들아 때는 1996년이었어
    우리 동네에는 조그마한 슈퍼가 있었고
    당시엔 식료품을 그 구멍가게에서 샀지
    슬슬 대형마트라는게 생기기 시작해서
    우리 엄마는 차를 가지고가서 대형마트에서 라면등 식료품을 사기 시작했어

    어느날 엄마가 라면을 차에서 내리고
    난 그걸 도와주러 갔는데
    그때 그 구멍가게 아주머니와 눈을 마주친거야

    남을 원망하거나 그럴 성격은 아니신데
    그분도 당황스러워 하시고
    나도 어린 마음에 미안해기도 하고

    그해 가을에 장사가 잘 안되시는지
    그분들은 구멍가게를 접고 떠나셨지

    뭐랄까
    생명을 죽이거나 한것도 아니고
    남을 팬것도 아닌데
    죄책감에 의한 트라우마라고 할까?

    그때의 일이 20년이 지난 지금도
    가끔 생각이 나
    내가 아주 꼬맹이 일 때부터
    새콤달콤 치토스 이런거 사먹으러 갔었거든
    당시에 40후반 정도되는 아주머니셨는데
    지금은 70정도 되셨겠네 계산해보니

    이런 감정 느끼는게 비정상일까?
    왜 하필 오래된 일이 가끔씩 머릿속에 떠오를까

    이번엔 진지한 글이니 악플 자제해줘
  • 답변없음 2019.07.22 09:59 (*.180.132.203)
    마지막 줄
    이번엔 ? 그럼 이전엔 도대체...

    여기 이슈인은
    하필이면 도둑같은 자영업자에게 당한 사람들,
    남 생각안하는 늙은이들과
    일부 병신논리의 여자들에게 분노가 가득한 사람
    그리고 다수가 하이소셜, 사장들, 고액연봉자들
    시장논리에 맞게 사는 사람이 많은걸 너도 알텐데

    여기다가 이런 긴 글을 쓰냐
  • Qwerty 2019.07.21 22:58 (*.58.137.118)
    쓰레기 새끼들이였네
  • ㅁㄴㅇㄹ 2019.07.21 23:26 (*.30.59.76)
    도우너...

    너란 녀석은 참....
  • ㅇㅇ 2019.07.21 23:32 (*.251.242.86)
    생각해보면 저런 천하의 개잡놈들이 없음 ㅋㅋㅋ
  • 123124 2019.07.21 23:33 (*.52.96.164)
    ㄹㅇ 어렸을때 도대체 왜 고길동씨가 심술궂어 보였는지 이해가 안됨. 그냥 쌩양아치새끼들 몽둥이로 후두려패도 정상인데
  • 똠양꿍 2019.07.21 23:44 (*.36.149.3)
    같은 말도 어떻게 하느냐가 이래서 중요한거임
  • ㅇㅇ 2019.07.22 00:28 (*.223.17.202)
    지금 미개한애들이 문재인좋아하는거랑 비슷하다. 나중에 양아치인걸 알겠지
  • 11 2019.07.22 00:33 (*.153.37.202)
    ㅋㅋ 이정도면 병이네 병 ㅋㅋ
  • 아닌데 2019.07.22 09:47 (*.62.175.120)
    충분히 그럴 듯한 말이야.

    둘리기 맞고 고길동이 나쁜 이미지라고 생각했던건 둘리가 주인공이기 때문이야. 영화도 마찬가지. 사기 치고 물건 훔치고 이런 주인공들이 있어도 우린 사기가 성공하고 물건 훔치는걸 성공하길 바라지.

    니넨 문재인을 주인공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나 생각해봐
  • 00 2019.07.22 10:18 (*.93.223.19)
    병 맞어. 모든걸 정치로 연결 시키네.
  • 2019.07.22 08:03 (*.223.18.228)
    123/글 진짜 못쓴다....
  • ㅎㄷㄷ 2019.07.21 23:47 (*.46.103.167)
    역시 도우너 인성이 외계인
  • 전라도민 2019.07.22 04:26 (*.7.53.137)
    둘리 전라도 지역에서 살던 공룡이였나보네
  • 으리 2019.07.22 09:18 (*.210.7.113)
    ㅋㅋㅋ 절라사우르스새끼임. 특성:고향을 밝히지않서울, 인천등지로 이민하여 사회밑바닦층을 부추겨 세상을 뒤집어업으려 체계적인 거짓과선동을 일삼음(예: 광우뻥, 엠비 300조비자금, 최순실, 박그네, 박정희 200조비자금, 세월호인신공양설등등등등등...). 수가작을땐 선량하고 무해해보이지만 세력이커지면 거칠고 빨간색깔이나옮. 자격지심으로인한우리것에대한 지나친부심으로 장판위에서 금치산자노예들을써서만든 소금이들어간음식마져 최고라고미화하며 쉽게선동, 조종당하며 떼를지어사고하고 행동하여 좌좀이라고도불림. 남의세력속에들어가 주인을몰아네기를좋아하고 김일성, 김정은마져도 전라도출신이기에 긍정적으로보는사람들이만음. 좌파 100%로 해태가만들면 똥도좋다고하고 롯데, 농심이만들면 꼬막도 안먹을 통일된하나의구룹. 한국민주주의가 넘어야할가장큰산이고 그거슬? 넘기전엔 민주주의가올수도없고 선진국대열에도낄수거없슴. 모노리띡한 획일된 집단으로 타지역의유입, 희석으로 200년이상지나야 바뀔수있슴.
  • 123123 2019.07.22 22:29 (*.7.138.122)
    진짜 너같은 놈들으 이슈인에 오지마라
    그냥 늙병필들끼리 놀게 해주라고
  • 12 2019.07.22 06:44 (*.243.5.20)
    애 키우느라 매일 애덜용 tv채널만 틀어놓는데 보는데
    그리지와 레밍스 라고 미쿡에서 만든 애니메이션이 있지. 톰과 제리 같다고나 할까
    곰과 들쥐가 함께 사는 내용인데 나랑 와이프 눈에는 곰이 그나마? 정상이고 들쥐 놈들이 곰을 괴롭히는 말썽꾸러기 들인데
    우리애들은 '곰이 나빠 레밍스가 나빠?' 라고 물으면 곰이 나쁘다고 한다.
  • 324 2019.07.22 09:44 (*.64.29.105)
    그 시절 고길동 아저씨가 왜 못되게 보였냐면 성우가 한 몫했지

    둘리 패거리는 애들 목소리인데 고길동 목소리는 심술궂은 아저씨 목소리였으니까
  • ㄹㅎㅂ 2019.07.22 11:04 (*.39.152.90)
    와 저거 진짜 사람새끼 아니네
  • 1111 2019.07.22 14:45 (*.7.28.184)
    ㅇㅇ 공룡임
  • 무디스 2019.07.22 11:19 (*.214.215.42)
    니들이 사람새끼냐!

    아, 사람 아니었지..
  • ㅁㄹㄷㅈㄻㅈㄷㄹ 2019.07.22 14:08 (*.184.213.151)
    이거 스토리 짭탱이네. 나 둘리 매니아라 스토리 다기억하는데 이딴거 없었다.
    그림체도 아예 다른거 보니 리메이크 둘리인듯
  • ㅇㅇ 2019.07.22 22:38 (*.148.57.131)
    둘리하고 크롱은 같은 종인가요??비슷하게 생겼는데~둘리는 언어능력이 있고~크롱은 언어 구사가 안 되고~
  • 뇽뇽 2019.07.23 00:18 (*.182.148.189)
    희동이 참으로 쉬크해서 젤 좋아했는데 ㅋㅋ
  • 이재용 2019.07.23 10:03 (*.105.86.58)
    지금보면 존나 개쓰레기 같은 둘리
  • 12조 2019.07.23 11:49 (*.246.68.181)
    내가 싹다 없애버리고 싶네
    운다고 아마존을 보내? 과몰입하게 만드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642 배달음식 12차례 훔친 음복동 11 2019.07.22
5641 완벽한 타인 게임 29 2019.07.22
5640 미니스톱 불매하지 마셈 17 2019.07.22
5639 쉑쉑버거 재떨이 에디션 15 2019.07.22
5638 21세기 물산장려운동 64 2019.07.21
5637 밥 먹다가 함경도로 발령난 썰 14 2019.07.21
5636 2200만원짜리 자동차를 2200원으로 올린 자동차 회사 36 2019.07.21
5635 후쿠시마 저주 토템 17 2019.07.21
5634 부산 광안리 태풍 피해 사진 32 2019.07.21
5633 일본 방송사가 주주인 언론 26 2019.07.21
» 둘리의 실체 27 2019.07.21
5631 바람직한 운전 습관 64 2019.07.21
5630 여행자 SNS 저격 논란 22 2019.07.21
5629 마이크 정리하는 오하영 5 2019.07.21
5628 알아둬서 나쁠 거 없는 사고의 원인 43 2019.07.21
5627 귀여운 치어리더 17 2019.07.21
5626 법원에 출연한 좀비 15 2019.07.21
5625 병자호란 당시 칸이 직접 출동한 이유 52 2019.07.21
5624 뮤직비디오 없이 유튜브 조회수 1억 19 2019.07.21
5623 피서지 귀중품 보관법 16 2019.07.21
5622 마성의 전소미 21 2019.07.21
5621 후쿠시마산 개꿀 21 2019.07.21
5620 누나가 방탄소년단 팬 37 2019.07.21
5619 태풍 속에서 윈드서핑 19 2019.07.21
5618 그것이 알고 싶다가 기다리는 제보 66 2019.07.21
5617 구하라 동영상 원본 요구하는 판사 57 2019.07.21
5616 남편이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39 2019.07.21
5615 사격에서 부상자가 없는 이유 15 2019.07.21
5614 인권위 vs 법무부 31 2019.07.21
5613 일본의 자해행위 55 2019.07.21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243 Next
/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