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198715664540270.jpg


  • 리니지 2019.08.23 00:27 (*.114.129.95)
    저기 입학할 정도면 서울대 들어갈 스펙 되더만 굳이
  • ㅇㅇ 2019.08.23 01:02 (*.124.108.241)
    그러게. 굳이 서울대를 왜가지?
  • 못하는 술이 땡기는 밤 2019.08.23 02:51 (*.223.3.172)
    일찍부터 학업과 커리어를 쌓아나갈 수 있으니 좋을 것 같은데요 ㅎㅎㅎ
    나 군대 후임이 저 과였는데
    과고 나오고 의대도 합격한 애였어요.
    2살 동생이었지만 생각도 깊고 정말 지혜로운 친구였어요.
    서울대 나와도 자기가 하고 싶은 거 못할 수도 있잖아요.
    어릴때부터 자기가 하고 싶은 분야로 길을 찾아갔다는게 너무 부럽더라구요.
    어릴적 꿈부터 2번이나 바뀌어 지금은 정말 보잘것 없어져 버린 제가 한없이 초라해지네요.^^;;
  • Deeplearner 2019.08.23 06:17 (*.221.63.151)
    초라해하지마 진정 원하는것을 찾는게 그렇게 어려운거야 나도 서른되어서야 미칠듯이 하고싶은 일을 찾았고 지금 잘되고있어. 인생은 남우주연상을 목표로하자 신인상말고. 미래를 멀리보고 깊게 호흡하며 오늘을 성찰하고 최선을 다한다면 내가 원하는 삶에 맞닿아있을거다
  • 빅보스 2019.08.23 13:20 (*.125.251.10)
    니 인생 최고의 순간은 병장 때였겠지...
    그때를 추억하며 건빵이나 먹어..
  • ㅇㅇ 2019.08.23 16:33 (*.215.100.67)
    저기 갈 성적으로 서울대 못갑니다 .... 서울대 갈 스펙이라 저기까지 붙은거구요.
  • 1111 2019.08.23 01:18 (*.235.238.39)
    월급받으면서 학교다님잼
  • ㅌㅊㄹ 2019.08.23 01:55 (*.39.170.192)
    아 이과를 갔어야 했는데ㅠㅠ
  • ■■■ 2019.08.23 02:20 (*.107.130.144)
    못버티고 나왔을거다에 한표.

    수2 어렵다고 문과가는애들이 90%인데 자업자득이지 뭐
  • 2019.08.23 07:34 (*.183.254.12)
    국어를 가장 좋아했고 무척 잘 하기도 했는데 "남자는 이공계다" 해서 이과를 선택했고 공대에 진학했다. 어느정도 공부를 하는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전공이 전혀 이해되지 않았고 바보가 된 기분으로 졸업했다. 공기업 기술직에 취직했다. 어느정도 인정받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기획이나 사무업무 능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기술직무가 하기싫어 맡은 것 뿐이었는데.. 결론은 하고 싶은거 해라.
  • 1 2019.08.23 02:33 (*.7.53.238)
    이런건 꽤 바람직한듯
  • ㅅㅅㅍㅍ 2019.08.23 02:52 (*.169.246.74)
    효율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대학이 기업 신입사원 양성소는 아니지...ㅉㅉ
  • 석사 2019.08.23 08:41 (*.204.9.2)
    비슷한 진로 테크 타서 한줄 적자면.
    우선 sk, 현대, 삼성 등 학비 100% 지원 해주는 과 은근히 많습니다.
    그래도 마지막에 본인이 선택 할수 있습니다. 삼성에서 지원받아서 공부 했는데 막상 취업은 삼성으로 하기 싫다 하면 그동안 받은 학비+이자 밷어내야 합니다.
    그리고 해당 대기업에 취업해도 정해진 기간동안 퇴사 없이 일해야 합니다.
  • ㅈㅈㅈㅈ 2019.08.23 08:44 (*.177.49.151)
    예전 글에서 봤는데 중독 된다고 하던데

    처음에는 힘든데 무언가 만들기 시작하면 알아서 하게 된다고 코딩도 그래서 중독된다고 들었음

    어느 수준 넘어가기 시작하면
  • ㅋㅋㅋㅋ 2019.08.23 09:53 (*.4.187.61)
    장편의 베스트 셀러를 읽는 것과 비슷해 일단 시작하면 손을 놓을수가 없어..
    프로젝트 하나 시작하면 머리속에 온통 그생각 뿐이지.. 자다가도 갑자기 생각나고 밥먹다가도
    근데 웃긴게 프로젝트 하나 끝나고 나면 한동안 쳐다도 보기 싫음 ㅋㅋㅋ
  • 보고싶다 2019.08.23 08:54 (*.223.14.236)
    소윤이 이쁘다
  • 돌하루방 2019.08.23 12:59 (*.197.66.219)
    오실로스코프
  • 연어 2019.08.29 21:58 (*.195.138.213)
    ㅋㅋ전기쟁이
  • 광개토대왕 2019.08.23 13:13 (*.62.190.42)
    구라같은데 정소윤 녹스검색해도안나옴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9.08.24 05:37 (*.120.68.53)
    내친구 수리 과탐 1등급 전형으로 저기랑 고대합격했는데 고대갔다가 현중드감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924 아이돌학교도 조작 18 2019.08.23
4923 페미가 욕먹는 이유 12 2019.08.23
4922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22 2019.08.23
4921 타짜 명대사 제조기 15 2019.08.23
4920 각종 대학 초토화 시키고 계신 분 26 2019.08.23
4919 아직도 미안한 게 많은 엄마 14 2019.08.23
4918 경력 이력도 허위기재 13 2019.08.23
4917 주식으로 수익률 70% 찍은 급식 15 2019.08.23
4916 개천용에 대한 열등감 26 2019.08.23
4915 루나가 알려주는 골반 교정법 23 2019.08.23
4914 진정한 고인 드립 17 2019.08.23
4913 미주 한인들의 단결 14 2019.08.23
4912 수도권 수돗물 오염 킹리적 갓심 11 2019.08.23
4911 본인 관련 댓글을 자주 보는 아나운서 12 2019.08.23
4910 의도적 누락 인정 6 2019.08.23
4909 여자 아이돌 추한 결말 7 2019.08.23
4908 패륜 매국이 될 바에는 콘크리트 할랍니다 17 2019.08.23
4907 자동으로 생기는 포토존 24 2019.08.23
4906 폰 노이만도 있잖아요 25 2019.08.23
» 대학 2학년에 대기업 자동 취업되는 학과 20 2019.08.23
4904 와이프의 통제 13 2019.08.23
4903 주차장에서 벌어진 사고 15 2019.08.23
4902 이영자가 후배들 밥 잘사주는 이유 13 2019.08.23
4901 기묘한 우연 7 2019.08.23
4900 허위신고 징역형 19 2019.08.23
4899 하영이의 마무리 포즈 8 2019.08.23
4898 골든 리트리버 특징 6 2019.08.23
4897 강용석 근황 11 2019.08.23
4896 민주당의 사이다 해명 76 2019.08.22
4895 수시 학생부 전형의 현실 20 2019.08.22
Board Pagination Prev 1 ...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