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07Fyn67e7qjpugju4u.png


  • ㅇㅇ 2019.08.20 14:20 (*.70.55.148)
    니 남친 지나간다 ㅋㅋ
  • 흐메 2019.08.20 15:22 (*.173.5.1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생각정리 2019.08.20 16:42 (*.215.139.10)
    '여자의 육감은 틀리지 않는다 '
    연인관계에 있어서 나라 구분없이 예전부터 있어오던 말입니다. 남자들은 동의하지 않을지 몰라도 적어도 여자 사이에서는 자기들의 육감이 어쩌니, 하는 소리를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이 문구가 마냥 틀리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특히 역사적으로 생물학적 관점에서 보면 여자들은 항상 연인관계를 맺을 때 , 자신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그보다 높은 수준의 남성을 맺습니다. 반대로 남자는 자기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조금 낮은 수준의 여성과 관계를 형성합니다. (일반화를 하고 싶지 않지만 정제된 사회과학 분야 에서는 증명 된 사실 입니다.)
    즉 이러한 사실은 첫 번째로 여성이 사회경제적 위계질서 속에서 자신이 어느 위치에 존재하는지 , 즉 자신의 시장가치에 대한 본능적인 이해가 빠르다는 것입니다. 그들이 간과하는 건 자신의 시장가치의 추락의 시점을 잘 못잡는 다거나, 본능적으로 알더라도 현실적으로 정신승리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그렇지 전반적으로, 대부분이 자신의 수준을 잘 알고 있습니다.
    두 번째로, 자신의 시장가치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그들의 세상에는 자신보다 어떻게든 나은 사람, 자신에게 모자란 사람이 이성적으로 뇌에서 프로세스 되기전에 감에 의해 파악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본능은 당연히 자기보다 우월한 남자를 찾는 것이기 때문에 , 자신의 희망에 부합하는 남성이 등장 시 , 당연히 어떠한 관계를 형성하고 싶어하고,
    별거 아닌 남성이 자신의 앞에 있을 때는, 얼른 장벽을 쳐 친구로 지내려고 합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그들이 첫눈에 멋있다고 생각하는 남성의 시장가치는 상당하기 때문에, 자신의 시장가치가 높지 않을 경우 맺어질 확률이 드물기에 가능성이 적고, 그저 그런 남성들은 대부분이 시장가치가 고만 고만하기 때문에, 그들이 관계를 맺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아쉽지만 , 남성은 결국에는 사회 경제적으로 , 외모적으로 높은 곳을 차지해야 합니다. 적어도 , 자신이 원하는 여성을 내 파트너로 만들기 위해서는.
    그리고 그러한 높은곳으로 향하려는 경쟁속에서 부정적인 측면도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더 발전할 것입니다.
  • ㅇㅇ 2019.08.20 18:13 (*.227.142.146)
    한줄) 명예, 재산, 와꾸관리 하자
  • 아크10 2019.08.20 19:18 (*.234.32.205)
    저 오빠=개훈남
    저 새끼=개찐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812 사모펀드에 묻지마 투자 18 2019.08.20
4811 공부에 대한 불편한 진실 51 2019.08.20
4810 성룡 근황 20 2019.08.20
4809 님이 게으른 것입니다 36 2019.08.20
4808 한국 20대 청년과 인터뷰 16 2019.08.20
4807 요식업 하려면 머리 밀어야하나요? 7 2019.08.20
4806 성실한 인턴쉽 프로그램의 결과라니까요 44 2019.08.20
4805 무서운 성형수술 6 2019.08.20
4804 의사 커뮤니티 반응 19 2019.08.20
4803 자살까지 생각했다는 분 13 2019.08.20
4802 고백녀가 내준 퀘스트 22 2019.08.20
4801 개그맨 부부 중 이혼한 사례가 없는 이유 13 2019.08.20
4800 일제 오토바이 내구성 시험 17 2019.08.20
4799 유전자의 힘 14 2019.08.20
4798 철도공사 근황 13 2019.08.20
» 여자들 사이에서 공감 100% 5 2019.08.20
4796 판교 현대백화점 단골 26 2019.08.20
4795 40년 전 사딸라 9 2019.08.20
4794 계곡 식당 바가지 속에서 꽃피는 유일한 양심 12 2019.08.20
4793 물 오른 아이유 11 2019.08.20
4792 모두에게 잊힌 얼굴 16 2019.08.20
4791 설리가 설렁설렁한 이유 33 2019.08.20
4790 조국 논란을 보며 느끼는 점 48 2019.08.20
4789 태국 두리안 근황 19 2019.08.20
4788 민정수석의 채무 탕감 42 2019.08.20
4787 허재의 전성기와 서장훈 23 2019.08.20
4786 여전한 홍콩 풍경 17 2019.08.20
4785 힙찔이들에게 일침 32 2019.08.20
4784 외고생이 대학갈 때는 어문전공으로 진학하도록 38 2019.08.20
4783 목동 어느 아파트가 소송을 낸 이유 42 2019.08.20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225 Next
/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