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라다운나라 2019.06.25 13:58 (*.157.7.57)
    맨날 언론인들만 추척하고 분석하고 경찰은 맨날 일단 방송 보고 이야기 할게요 ^^ 이 지랄
  • ㅁㄴㅇㄹ 2019.06.25 14:12 (*.209.138.210)
    만만한 딴따라들만 존나 패는구나 그래서 니들은 접대 안받았니? 견찰들아? 그놈에 해외재력가 ㅋㅋㅋ 해외에서 누가 얼마를 받고 접대를 하건 사업비즈니스를 하건 뭔죄냐? 근데 견찰들 접대하고 마약허용받은건 범죄지 누가 범죄야? 허용받은거? 접대받고 돈받은 견찰이 범죄자다.
  • 2019.06.25 14:24 (*.38.34.203)
    뭔 개소리야?
    사업비즈니스를 위한 성접대는 무죄고
    경찰이 받은 접대와 뇌물만이 유죄라는거야?
    글 진짜 ㅈ같이 쓰네
  • 히치 2019.06.25 16:23 (*.79.160.167)
    성접대는 성매매 알선법 위반입니다. 견찰도 뇌물수수로 처벌받아야죠. 여기서 무죄인놈은 단 한명도 없습니다.

    그리고 우리 생각에 부패한 경찰이니 더 중요할것처럼 보이지만 YG나 승리 입장에선 경찰은 귀찮은 거머리같은 놈으로 밥풀 던져주면 조용해질 놈이며 중요한건 해외 재력가와 국내 엔터계의 음성적인 연결고리죠.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지 못하고 수사하는 검경의 부패만 잡는다고 정경유착이 없어지겠습니까? 성접대 문화 전반을 뿌리뽑아야 하죠.
  • ㅅㅇㅇ 2019.06.25 17:27 (*.184.82.138)
    <p> ㅅㅂ 이래서 한자교육해야되. 정경유착 한자로 써봐 ㅅㄲ야. 어디 말을 뜻도 모르고 느낌만 잡고 쓰고 이써</p>
  • 하드코어 모드 2019.06.25 14:23 (*.36.134.51)
    범죄의 불씨는 확실하게 발로 비벼끄지 않으면 되살아나기도, 주변에 옮겨붙기도 한다.
    범죄를 행하는 것은, 범죄를 보고 배우는 것은 누구인가.

    제로 베이스에서 다시 시작하도록 하게 하지 않는한
    숨죽이며 몸을 낮추고 있다가
    그들이 가진 재화, 권력으로 또다른 일을 벌이려하겠지

    자본주의 사회에서 자본은 잉여시간이자, 잉여노동력이니까
  • ㅇㅇ 2019.06.25 14:36 (*.7.46.164)
    이거 못파헤친다니깐 ㅋㅋ

    패스트트랙으로 국회난리난게 선거법이 제일크지만 공수처랑 검경수사권도 같이 탔거든 공수처 검경수사권 자치경찰은 뗄래야뗄수없는 한세트야 검찰감시할기구만들고 검찰권한경찰주고 그럼 경찰너무크니깐 자치경찰로 쪼개기 까지가 3종세트거든

    저 3종세트 한 프레임에 묶어서 패스트트랙자체를 경찰권한확대 자치경찰로 조지면 패스트트랙 나가리되는거 순식간이지 심지어 대깨문들도 자치경찰하면 진짜 대가리깨질까봐 격렬하게 반대중이거든

    경찰 수사권조정 자치경찰 반대하는 근거로 버닝썬만큼 좋은게 어딨냐 연예인 마약 섹스이야기인데 이거만큼 좋은소재가 없는데도 한국당 한마디도 안하는거봐라 이거 키우면 패스트트랙 장외투쟁이니 뭐니할필요가없어

    반대로 더민주쪽도 엮인거없으면 버닝썬 짓거리를 몇년전부터했으니 타임라인만봐도 박근혜때 저짓거리한게 더 많을테니 적폐청산중에 올려놓고 경찰이 이번에 제대로 수사해서 검경수사권조정 불쏘시개로 쓰면 딱인데 수사개판쳐놓고도 이야기하는놈 한놈 없잖아

    다른 소수야당들도 아닥중이고 절대 못턴다 저거
  • 2019.06.25 20:42 (*.219.104.112)
    장자연 사건도 비슷한거지..
    장자연 사건 확실하게 파헤치면 우리나라 1%들 작살나니까 윤씨같은애 돈주고 매수해서 물타기 한다음에
    그냥 대강 묻는거 봐라.. 여야 모두다 아랫도리 문제는 닥치고있는 꼬라지들 보면 속이터진다.
  • ooOoo 2019.06.25 14:36 (*.242.182.38)
    성접대는 엮어 들어가봐야 처벌은 크게 못할 수가 있고... 마약을 잡아내야 하는데..
  • ㅇㅇ 2019.06.25 20:10 (*.251.242.86)
    그래서 마약은 필사적으로 덮잖아
  • 2019.06.25 14:52 (*.100.159.166)
    응~~ 내사종결 끝~

    검찰 경찰 비리의 콜라보. 결국 남는 건 없을거다.
  • P군 2019.06.25 17:16 (*.195.27.120)
    성접대는 검찰이 수사를 박근혜 정부 실세로 확장하는 중간단계라서 아무 의미 없다고 김용호 부장이 이미 언급했다. 윤석렬한테 선물 주기위한 수사야.
  • ㅇㅇ 2019.06.25 19:24 (*.38.17.132)
    에혀 ㅅㅂ 나라 잘돌아간다.
  • ㅇㅇ 2019.06.25 19:52 (*.7.19.21)
    훠훠훠 삼권분리입니돠 훠훠훠
  • ㅎㅎ 2019.06.25 20:22 (*.134.166.161)
    정마담 헐렁함.....하도 많이 거시기해서.
  • 훠훠훠 2019.06.26 03:08 (*.70.52.2)
    훠훠훠 누구겠습니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13 시원한 바닥 조명 4 2019.06.26
» 버닝썬의 몸통은 누구입니까? 16 2019.06.25
1211 68kg 다이어트 후 6개월 만에 어머니 앞에 나타난 아들 31 2019.06.25
1210 경찰이 또또또 21 2019.06.25
1209 세탁기 못 넣는 아파트 40 2019.06.25
1208 내가 언제 거짓말을 했어? 41 2019.06.25
1207 남양유업 눈물의 똥꼬쇼 25 2019.06.25
1206 요즘 공무원 복지 39 2019.06.25
1205 셰일 혁명에 이어 수자원까지 맵 밸런스 붕괴 39 2019.06.25
1204 룸메이트의 CPU 바꿔치기 36 2019.06.25
1203 열도에서 유행 중인 수달 카페 13 2019.06.25
1202 우리의 뇌는 수냉 방식입니다 8 2019.06.25
1201 개저씨들이 또 11 2019.06.25
1200 YG의 스케일 8 2019.06.25
1199 손풍기의 시대는 갔다 30 2019.06.25
1198 SKY를 가지 않은 남자 38 2019.06.25
1197 별그대 천송이 아역 근황 10 2019.06.25
1196 소떡소떡 만드는 회사 13 2019.06.25
1195 홍준표 근황 13 2019.06.25
1194 최신 공부법 21 2019.06.25
1193 버스 운행 중 자리 옮기면 34 2019.06.25
1192 27년 전 일본 애니메이션 21 2019.06.25
1191 대통령의 생각 47 2019.06.25
1190 욜로의 삶 77 2019.06.25
1189 프레임의 차이 16 2019.06.25
1188 국내 화류계의 큰 손 20 2019.06.25
1187 카톡에 생각없이 글 올리면 안 되는 이유 12 2019.06.25
1186 잘 생긴 외모로 유명했던 오버워치 프로게이머 19 2019.06.25
1185 한복 입은 유라 23 2019.06.25
1184 단속 걸려도 오히려 큰소리 25 2019.06.25
Board Pagination Prev 1 ... 308 309 310 311 312 313 314 315 316 317 ... 353 Next
/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