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 2019.01.11 13:52 (*.95.241.38)
    40넘 넘게 지났어도 변한 게 없네
  • ㅈㅈ 2019.01.11 13:58 (*.147.165.49)
    세상사 똑같구나
  • 세계3차대전 2019.01.16 08:18 (*.97.198.44)
    지금 우리나라에 있는 여러 이슈된 문제들
    외국은 훨씬 더 심각하더만........
    그냥 인류 전체가 지금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어.
  • 늙병필 2019.01.11 14:26 (*.153.188.139)
    시드니 루멧 감독작 Network
  • 호호 2019.01.11 16:26 (*.7.18.162)
    악마가 너의 죽음을 알기전에 재밌게 봤는데 이영화도 봐야겠네요ㅎㅎ
  • ㄹㄹㄹㄹ 2019.01.11 23:47 (*.52.81.47)
    영잘알이네
    엄청난 거장이지
    유작으로 찍은 악마가 너의..도
    얼마나 날카로운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지 ㄷㄷ
  • ㅇㅇ 2019.01.11 15:16 (*.104.80.35)
    Television is not the truth!
  • 6777 2019.01.11 15:43 (*.33.164.195)
    저거 개명작이다
  • 아놔홀 2019.01.11 17:09 (*.223.39.228)
    미친 소시오패스새키 한국남자들 화내는지도 모르고 재미있는 이슈라고 하는판에 이 썩을 나라에서 화내봤자다 좀 참았다가 투표해라
  • 모두 다 꽃이야 2019.01.11 18:47 (*.70.58.6)
    그래서 인문학이 중요함...
  • ㅋㅋㅋ 2019.01.11 19:07 (*.255.70.14)
    한국인들은 이제 촛불드고 나가면 다 되는줄 알음 ㅋㅋ
  • 훈정이싫다 2019.01.11 21:29 (*.246.69.96)
    아는거 나와서 쓴다. 이거 진짜 미친 영화다.
    시드니 루멧 감독 영환데, 이 분 정말 대단하신 분이다.
    저 배우는 피터 핀치라는 분인데 76년도에 저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런데 시상식 전에 고인이 되셔서 사후에 수여되었다. 아카데미에서 고인에게 연기상이 수여된건 최초였고 이간 나중에 히스레저가 상을 받기 전까지 한번도 없었다.

    영화 이야기는 각자가 느끼는 바가 다를테니 영화 주변얘기만 좀 더 하자면 이 영화가 76년도에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타갔는데 아카데미 연기상이 딱 4개 뿐이다.

    남여주조연 이렇겐데 그 중 3개를 가져간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그만큼 이 영화 연기가 미쳤다라고 할 수 밖에 없다.

    위에 짤로 나온 장면은 주인공이 광기에 서린 아나운서인데 그 광기가 극에 달한 장면, 말하자면 영화의 하이라이트 부분인데 나는 아직도 가끔 저 부분을 리플레이 해보는데 볼때마다 정말 가슴이 터질것 같고 등줄기에 소름이 돋을 정도다. 안 본 필와인들은 꼭 봐라.

    보고 좋았으면 감독의 대표작이자 영화사에 길이남을 명작인 12명의 성난사람들도 한번 보길 바람.


    폰으로 써서 두서 없어서 미안
  • 21 2019.01.12 01:12 (*.130.182.75)
    저게 연기는 둘째치고 전달하는 메세지가 워낙 커서
    시대정신이란 다큐에서도 저 장면 차용함
    저 당시에 현시대를 꽤뚫어보고 있었으니
    통찰력이 실로 대단함
  • 2222 2019.01.12 10:55 (*.222.133.148)
    고마워유
  • 디멘션 2019.01.14 17:55 (*.217.203.171)
  • 드레곤볼 2019.01.11 21:32 (*.121.30.58)
    매년 살기는 힘들었고 경기는 불황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급격하게 안좋아진것도 참 드문일 .
    41년 살아오면서 정말 처음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49 한끼줍쇼 촬영하다 엄마 지인 만남 16 2019.01.11
948 현재 부동산 시장 상황 49 2019.01.11
947 술집 알바가 본 손님별 난이도 27 2019.01.11
946 신고만 해도 남편 즉각 체포 29 2019.01.11
945 갈비 슛 18 2019.01.11
944 장수말벌에 쏘여보기 32 2019.01.11
943 천조국 군 장성들의 명언 20 2019.01.11
942 여초에서 가루가 되도록 까이고 있는 기자 38 2019.01.11
941 모발 이식 직후 고통 받은 개코 20 2019.01.11
940 삼성자동차 SM5 54 2019.01.11
939 돈까스 먹으러 가서 패드립 박고 싸움 36 2019.01.11
938 20대 남녀 기울어진 운동장 23 2019.01.11
937 신앙 진정성 확인법 78 2019.01.11
936 요리하는 스시녀 51 2019.01.11
935 김보름의 역습 69 2019.01.11
934 마지막 기회를 주겠다는 백종원 40 2019.01.11
933 눈과 귀를 막은 기자회견 극딜 78 2019.01.11
932 옛날 서울 지하철 1호선 5 2019.01.11
931 이치로한테 던질 곳이 없던 시절 31 2019.01.11
930 침냄새 대참사 11 2019.01.11
929 서른 넘은 무직녀 48 2019.01.11
928 제네시스 G90 후진등 17 2019.01.11
927 회기동은 죽은 상권 22 2019.01.11
926 아이유 전설의 뭉게구름 12 2019.01.11
925 시간여행 할 때 한국남자 특징 45 2019.01.11
924 서양 여자가 보는 원빈 14 2019.01.11
923 월드컵 개막식 레전드 17 2019.01.11
922 극딜 박는 기자 누나 64 2019.01.11
921 단번에 세계 5위 부자 등극 46 2019.01.11
» 1976년 미국 영화 16 2019.01.11
Board Pagination Prev 1 ...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