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 2019.01.11 13:52 (*.95.241.38)
    40넘 넘게 지났어도 변한 게 없네
  • ㅈㅈ 2019.01.11 13:58 (*.147.165.49)
    세상사 똑같구나
  • 세계3차대전 2019.01.16 08:18 (*.97.198.44)
    지금 우리나라에 있는 여러 이슈된 문제들
    외국은 훨씬 더 심각하더만........
    그냥 인류 전체가 지금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어.
  • 늙병필 2019.01.11 14:26 (*.153.188.139)
    시드니 루멧 감독작 Network
  • 호호 2019.01.11 16:26 (*.7.18.162)
    악마가 너의 죽음을 알기전에 재밌게 봤는데 이영화도 봐야겠네요ㅎㅎ
  • ㄹㄹㄹㄹ 2019.01.11 23:47 (*.52.81.47)
    영잘알이네
    엄청난 거장이지
    유작으로 찍은 악마가 너의..도
    얼마나 날카로운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지 ㄷㄷ
  • ㅇㅇ 2019.01.11 15:16 (*.104.80.35)
    Television is not the truth!
  • 6777 2019.01.11 15:43 (*.33.164.195)
    저거 개명작이다
  • 아놔홀 2019.01.11 17:09 (*.223.39.228)
    미친 소시오패스새키 한국남자들 화내는지도 모르고 재미있는 이슈라고 하는판에 이 썩을 나라에서 화내봤자다 좀 참았다가 투표해라
  • 모두 다 꽃이야 2019.01.11 18:47 (*.70.58.6)
    그래서 인문학이 중요함...
  • ㅋㅋㅋ 2019.01.11 19:07 (*.255.70.14)
    한국인들은 이제 촛불드고 나가면 다 되는줄 알음 ㅋㅋ
  • 훈정이싫다 2019.01.11 21:29 (*.246.69.96)
    아는거 나와서 쓴다. 이거 진짜 미친 영화다.
    시드니 루멧 감독 영환데, 이 분 정말 대단하신 분이다.
    저 배우는 피터 핀치라는 분인데 76년도에 저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런데 시상식 전에 고인이 되셔서 사후에 수여되었다. 아카데미에서 고인에게 연기상이 수여된건 최초였고 이간 나중에 히스레저가 상을 받기 전까지 한번도 없었다.

    영화 이야기는 각자가 느끼는 바가 다를테니 영화 주변얘기만 좀 더 하자면 이 영화가 76년도에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타갔는데 아카데미 연기상이 딱 4개 뿐이다.

    남여주조연 이렇겐데 그 중 3개를 가져간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그만큼 이 영화 연기가 미쳤다라고 할 수 밖에 없다.

    위에 짤로 나온 장면은 주인공이 광기에 서린 아나운서인데 그 광기가 극에 달한 장면, 말하자면 영화의 하이라이트 부분인데 나는 아직도 가끔 저 부분을 리플레이 해보는데 볼때마다 정말 가슴이 터질것 같고 등줄기에 소름이 돋을 정도다. 안 본 필와인들은 꼭 봐라.

    보고 좋았으면 감독의 대표작이자 영화사에 길이남을 명작인 12명의 성난사람들도 한번 보길 바람.


    폰으로 써서 두서 없어서 미안
  • 21 2019.01.12 01:12 (*.130.182.75)
    저게 연기는 둘째치고 전달하는 메세지가 워낙 커서
    시대정신이란 다큐에서도 저 장면 차용함
    저 당시에 현시대를 꽤뚫어보고 있었으니
    통찰력이 실로 대단함
  • 2222 2019.01.12 10:55 (*.222.133.148)
    고마워유
  • 디멘션 2019.01.14 17:55 (*.217.203.171)
  • 드레곤볼 2019.01.11 21:32 (*.121.30.58)
    매년 살기는 힘들었고 경기는 불황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급격하게 안좋아진것도 참 드문일 .
    41년 살아오면서 정말 처음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129 힙찔이들의 사건사고 22 2018.12.04
4128 힘센여자 또봉순 미국판 주인공 16 2019.01.17
4127 힘들지 않은 시대는 없었다 89 2019.01.10
4126 힐링 타임 9 2018.12.10
4125 힐 벗는 경리 10 2018.12.04
4124 히말라야 셰르파의 짐 크기 17 2018.12.18
4123 히말라야 산맥에서 발견한 바다 생물의 흔적 13 2018.12.08
4122 흥분하면 큰일나는 수비수 16 2018.12.31
4121 흥민아 니네 나라 필리핀한테 이겼대 6 2019.01.08
4120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위해 준비한 흡연실 53 2019.01.03
4119 흡연자들이 다녀간 거리 19 2018.12.20
4118 흡연자들은 월급 까여야 합니다 41 2018.12.29
4117 흡연과 음주에 대한 이중적 정책 43 2018.12.18
4116 흔한 주차 매너 40 2018.12.26
4115 흔한 정육점 매출 27 2019.01.20
4114 흔한 미용실 홍보물 6 2019.01.03
4113 흔한 75년생 비쥬얼 14 2019.01.10
4112 흔치 않은 열도의 갑질 기업 17 2018.12.29
4111 흔치 않은 아파트 대표 10 2018.11.30
4110 흑형의 펜스룰 시전 8 2018.12.09
4109 흑형의 세레모니 8 2018.12.08
4108 흉기차 폭망 38 2018.12.20
4107 흉기 된 자전거 9 2018.12.22
4106 휴학 사유 레전드 5 2018.12.25
4105 휴지를 꼬아서 만든 밧줄의 힘 10 2018.12.25
4104 휴게소의 명물 빵 31 2018.12.14
4103 휴가철 퓰리쳐상 23 2019.01.04
4102 휘발유 냄새로만 가는 오토바이 27 2019.01.17
4101 훈련이 중단된 이유 10 2018.12.20
4100 훈련소에서 강제 복귀 당한 상근 14 2018.12.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