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MORPG 2019.02.11 00:28 (*.166.235.152)
    절도범이었구만
  • 2019.02.11 00:30 (*.7.19.24)
    소재 고갈 국뽕 만쉐이
  • 청연 2019.02.11 00:30 (*.10.251.21)
    일제시대 배경으로 애국심 편승해서 영화만드는게 이래서 위험함.
    예전에 여류비행사 영화였나?
    그것도 친일논란땜에 망함
  • 서쪽하늘 2019.02.11 00:48 (*.50.241.150)
    청연. 영화 자체는 좋음. 몇 년 뒤 장진영 세상 떠나면서 더 안타까웠지.
  • 아 장진영 . . 2019.02.11 01:51 (*.43.19.90)
    그 인생의 정점에서 ㅠ
  • ooOoo 2019.02.11 11:21 (*.242.182.38)
    청연.. 그 시대에 그런 교육을 받을 수 있고 그런 기회라도 가질 수 있는 사람이 친일파 밖에 더 있겠어요.
  • 도산 2019.02.11 13:10 (*.103.179.238)
    625 전쟁 영웅이나 건국 영웅들 마저 친일파로 묶여 공적을 부정하는 건 안타까운 일입니다. 혹자가 말하는 그 '친일파'가 아니면 당시 나라를 구할 사람이 없었는데도 말이죠.
  • ㅇㅇ 2019.02.11 13:38 (*.72.126.157)
    친일행적을 공적으로 덮기도 하지. 둘 다 같이 보면 댐
  • ㄴㅇㅁ 2019.02.11 13:54 (*.209.244.3)
    일제시대에 고등교육 받은 사람 다 친일파 만드네...
  • 손박꼼 2019.02.11 00:49 (*.206.138.164)
    주연배우들한텐 다행임
    어차피 망할거 캡마+도둑 논란 때문에 망했다고 정신승리 가능
  • 사누 2019.02.11 02:28 (*.62.172.229)
    범수형이 제작했데.... 아이고
  • 정지훈 2019.02.11 01:24 (*.92.201.51)
    범수형 엎드려
  • .... 2019.02.11 01:51 (*.179.84.105)
    이거 역사물 말고 진작에 자전거 훔치는 범죄 스릴러물로 갔으면 천만 때리는 건데, 아쉽네.
    이거 흥행하면 후속작은 고민말고 범죄 스릴러로 바로 가자.
  • 그러게 2019.02.11 07:59 (*.2.150.20)
    그게 훨 흥행됐을듯
  • 아쏴 2019.02.11 08:46 (*.112.224.72)
    떳다~보아라 안창남의 비행기 내려다보아라~엄복동의 자전거~
    들어본적있는 사람..?
  • 바우와우 2019.02.11 09:33 (*.102.154.250)
    이런 시나리오도 영화 만드는데, 탈락한 시나리오들은 얼마나 막장이라는건가...
    그리고 이런데 투자하는 투자가들은 대체;;
  • ㅇㅇ 2019.02.11 10:34 (*.194.69.114)
    그래서 투자는 내가 아는 것을 대상으로 해야 함..
    돈 한푼없는 영화팬들은 최소한 어떤 영화가 잘되겠다 못되겠다 감이나 잡는데,
    모르는 놈들이 말듣고 걍 투자함.
    물론 예외도 있다.
    아뉴스데이였나? 그거 배급하는 여자 딸이 인터넷에 글올려서 좀 알려지긴 한건데,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 중에서도, 블록버스터 같은거 폄하하고,
    무슨 B급 영화니 페미니즘이니 감수성이니 이딴 소리 하는 것들은 ㅄ짓 많이 하는거 같더라.
  • ㅁㄴㅇㄹ 2019.02.12 01:04 (*.111.165.208)
    투자자들은 투자할만하지 범수형 제작에 정지훈 주연 박고 시작하는데

    투자자들이 봤을땐 300만 은 기본 찍고 갈것처럼 보이니까
  • t1 2019.02.11 10:10 (*.221.162.114)
    아~ 그래서 라스에
    이범수, 비, 이시언 이렇게 나온 거구만
  • 1111 2019.02.11 15:03 (*.196.133.47)
    썰에 의하면 이범수의 과한 간섭에 촬영장 분위기 엄청 안 좋았고
    급기야 연출까지 간섭해서 크랭크인 감독인 김유성 관뒀다고 함

    그래서 촬영 딜레이되고 영화판에 소문이 안좋으니 아무도
    감독을 안 맡으려해서 이범수가 직접 감독하다가

    김범수가 감사용 때 연이 있던 김종현 감독을 자문감독으로
    두고 촬영을 끝 마쳤다고 들었거든,

    근데 지금 영화 인포에는 감독이 김유성으로 나오네,,,
    최대철 배우는 비 상대역으로 나온다고 했는데
    출연 배우 목록에서 빠져있고,

    이범수와 셀트리온엔터가 120억인가 투자해서
    이 영화 안되면 타격 어마어마할 텐데,
  • 성희롱 2019.02.11 17:18 (*.8.191.103)
    이범수 얘기하다가 왠 김범수가 감사용때야ㅋㅋㅋ
    그러다가 손범수도 나오겠어
  • 5 2019.02.11 21:52 (*.100.105.152)
    내돈 주고 볼 영화는 아니거 같고
    누가 보여준다고 해도 시간 아까워서
    볼 영화도 아닌거 같고
    집에서 쉬는데 티비에서 해줘도
    자는게 더 나을거 같다는 느낌의 영화
  • ㄷㅇ 2019.02.11 22:30 (*.36.146.129)
    그정도 영화는 디워급 아니냐?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591 힘센여자 또봉순 미국판 주인공 16 2019.01.17
3590 힘들지 않은 시대는 없었다 85 2019.01.10
3589 힐링되는 진선미 13 2019.02.21
3588 히키코모리 & 니트족의 미래 37 2019.02.05
3587 히딩크가 박항서에게 해준 조언 11 2019.01.26
3586 흰색 양말 대참사 18 new 2019.02.21
3585 흥분하면 큰일나는 수비수 16 2018.12.31
3584 흥민아 니네 나라 필리핀한테 이겼대 6 2019.01.08
3583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위해 준비한 흡연실 52 2019.01.03
3582 흡연부스 앞 풍경 44 2019.02.09
3581 흔한 정육점 매출 27 2019.01.20
3580 흔한 미용실 홍보물 6 2019.01.03
3579 흔한 고인물 게임 16 2019.01.30
3578 흔한 75년생 비쥬얼 14 2019.01.10
3577 흔한 48세 박사님 22 2019.01.26
3576 흔들리는 건 너의 몸이 아니라 마음이니라 5 2019.02.01
3575 흑형의 하체에 놀라는 여성 1 2019.01.27
3574 흑역사를 대하는 유노윤호의 자세 13 2019.01.24
3573 휴지가 안 꽂혀 빡친 그녀 6 2019.01.26
3572 휴대폰 도입 후 부대 상황 30 2019.02.16
3571 휴가철 퓰리쳐상 20 2019.01.04
3570 휴 겨우 잠갔네 7 2019.02.09
3569 휘발유 냄새로만 가는 오토바이 27 2019.01.17
3568 훈련소 1일차 6 2019.02.12
3567 후전드 맘들 필독 19 2019.01.18
3566 후원금 빵빵 터지고 계신 분 7 2019.01.23
3565 후원 빵빵 터지는 준표 7 2019.01.19
3564 후루룩 소리를 내며 먹는 이유 11 2019.02.09
3563 후덜덜한 개싸움 10 2019.01.27
3562 후각을 잃은 셰프의 원칙 15 2019.0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