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1b2adfc8ef08e48ae825c5cb05834d.jpg


  • 노트북 2019.12.03 01:13 (*.79.138.200)
    필력 무엇
  • ㅇㅇ 2019.12.03 02:10 (*.109.61.253)
    진짜 대필이 아닐까 싶을 정도의 필력이네. 한국에서 평생 산사람보다 한글을 잘쓰네.
  • ㅁㄴㅇㄹ 2019.12.03 06:09 (*.105.43.146)
    외국인이라고 글을 못 써야하는게 아니다.
    한국어는 한국에 저학력 이민자들이 많았고,
    고학력자들은 한국어따위 배우려고조차 들지 않아서
    대졸자나 대학원 졸업자에게서 기대할 수 있는 수준의 글을 쓰는 외국인을 볼 수 없었던거지.
    저게 놀라우면 한국인 유학생들이 외국대학원서 논문쓰고 수필쓰고 하는 것에도 놀라야 한다.

    물론 마크 글 실력 인정. 한국 사랑 고마움. ㅇㅇ
    근데 개인으로써의 글솜씨에 놀라야지 외국인이 쓴 글이라고 놀라는건 핀트가 어긋난 것.
    주한외국인 거주자 수를 볼 때 저런 사람이 더 많아야 정상이다.
    한국에 교환학생으로 오는 대학생들, 대학원생들은 왜 한국어를 재미로 배우는 수준에 그치는지 우리가 반성 좀 해야됨.

    프랑스에선 불어의 최고 권위 단체인 아카데미 프랑세즈에 중국인 이민자가 있고,
    일뽕 외국인들은 하이쿠 짓고 그 지랄 하는데 한국서는
    한국어 한마디 못하는 외국인이 최고의 지성들이 모였다는 포스텍
    학생회장으로 뽑혀서 한국인들의 인종차별을 논하고 자빠졌지.
  • 2019.12.03 13:05 (*.32.6.226)
    마크 쟤는 영어로 써도 저정도 필력이 나올거라 생각한다..
    그냥 애초에 글을 잘쓰는 사람인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740 앞으로 추가될 붉은선 36 2019.12.03
10739 검찰에 고발 당한 겨울왕국 43 2019.12.03
10738 친족에 대한 만행 38 2019.12.03
10737 스스로 노화를 방지하시는 분 49 2019.12.03
10736 문제는 테이프 24 2019.12.03
10735 대부분이 모르는 벌금 10만원 내야하는 위반 54 2019.12.03
10734 멕시코로 갔던 첫 조선인들 18 2019.12.03
10733 강변북로 자라니 23 2019.12.03
10732 초등학교 5학년이 썼다는 악플 수위 28 2019.12.03
10731 중국인은 오지마 25 2019.12.03
10730 5세 아동간 성추행에 대한 복지부 장관의 생각 88 2019.12.03
10729 한채영이 가장 뚱뚱했을 때 13 2019.12.03
10728 328만원짜리 루이비통 신상 13 2019.12.03
10727 낸시의 드레스 핏 9 2019.12.03
10726 어린이 황산 테러 사건의 전말 15 2019.12.03
10725 나는 흙수저가 부러워 25 2019.12.03
10724 노래 발매할 때마다 맥이 빠진다 29 2019.12.03
10723 외교부 공식 여행금지구역 31 2019.12.03
10722 다른 콘서트 티켓으로 티케팅 연습 18 2019.12.03
10721 돈 다발 주웠다 걸린 환경미화원 34 2019.12.03
10720 페미니스트식 안무 18 2019.12.03
» 북촌에 사는 외국인 4 2019.12.03
10718 그래서 김나영이 누군데 20 2019.12.03
10717 미투 촉발 시킨 그녀 24 2019.12.03
10716 운전자들의 인식을 바꾼 방송 13 2019.12.03
10715 미국 원주민 거주구역 변화 18 2019.12.03
10714 요즘 유행하는 책 제목 14 2019.12.03
10713 편의점 도시락보다 허접한 2만원 맞춤 주문 도시락 18 2019.12.03
10712 너무 맛있어서 멸종된 동물 6 2019.12.03
10711 나봉쓰의 미모 14 2019.12.03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74 Next
/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