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03 01:14 (*.153.206.4)
    검은 꽃 이라는 책에 보면 저 내용이 잘 나와있지..
  • ㅁㄴㅇ 2019.12.03 02:04 (*.92.4.230)
    한국말 알아듣지도 못하는 애들한테 쇼하는거 아니냐
  • 1 2019.12.03 11:33 (*.100.22.149)
    스페인어로 번역되었다
  • 최꼰 2019.12.03 02:51 (*.70.36.145)
    강대국이 되어야 한다. 진짜로 군사력을 키워야한다 스스로가
    개찔밥처럼 처 당하니 국민이 당하는거야

    우리나라도 저런 경험을 했으면 쫌 생각이란걸 해야하는데
    외국인 노동자들 불법체류자들한테 행하는 행동들 임금문제.
    인간은 시발 싹이 아주 좆같은 인종인듯 뭐 그렇지 않는 사람도 있지만

    역사적으로 꾸준한듯함 아주
  • 999 2019.12.03 02:52 (*.107.24.201)
    역사왜곡 그만해라 민석아..
    어찌 일본에 대한 것이면 몇 시간 넘게 설명하는데 중국에 자원 바친얘기 노비바친 얘기 세종대왕이 중국에 바칠 3천 공녀 선발한 얘기는 어찌 강의 안 하느냐?
    아무리 일본이 나쁜놈이여도 북한 놈들 중국 놈들만큼 잔인하진 않았다
    북한 놈들이 일으킨 침략 전쟁, 북한군이 민간인 일렬로 모아놓고 몇천명을 하수구에 쳐박아서 총으로 갈긴 역사는 어찌 강의 안 하는가?
    북한 애들은 남한 민간인 쏴 죽일때 총알이 아까워서 하수구 아래에 밭줄로 30명의 목을 묶어서 하수구에 가장 가까운 놈 대가리에 총으로 쏴 갈기면 그 밭불에 매달린 사람이 쭈욱 하수구애 빠지니 그 빠진 하수구의 사람을 총으로 갈겼다.
    중국의 만행은 2000년이고 글로 설명하면 1000p넘게 설명할 수 있으니 생략한다.
    어쨌든 민석아... 역사는 감정으로 자극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 공평 객관적으로 가르쳐야 진정한 사학자란다..
  • ㅇㅇ 적당히 합시다 2019.12.03 04:13 (*.107.171.198)
    나도 민석이 별로 안좋아하고 북한 중국의 만행 치가 떨리게 싫고 지금 정부의 지소미아 파기 카드도 정말 싫은데 저게 왜 왜곡이냐. 너 맘에 안드는 내용 얘기하면 왜곡인거야? 너가 듣고 싶은 얘기 안하면 공평하지 않은 거야?
  • ㅇㅅㅇ 2019.12.03 05:54 (*.83.173.254)
    이런 색히들 대굴빡은 반지하 밥상머리에서 교육 받아서 저런거냐? 머리 두부의90프로가 부칸인듯. 파블로프의 개머리와 견줄만한듯.
  • ㅇㅁㅇ 2019.12.03 11:19 (*.37.215.188)
    ㅋㅋㅋㅋ 이게 마따
  • 미러링 2019.12.04 11:00 (*.223.38.36)
    오늘도 다중이짓 할꺼니? 대공감~이지랄 하면서?ㅋㅋㅋ
  • ㅋㅋㅋㅋㅋ 2019.12.03 03:13 (*.207.116.25)
    지금 멕시코 사는 한인후손한테 한국인이 역사강의하는거야? ㅎㅎㅎ
    쟤는 선생이라기 보다 그냥 이야기꾼 같다 정보의 전달기능 쬐~금에 감성팔이에 털어넣는;;;
  • 아재 2019.12.03 14:14 (*.102.129.204)
    그게 설민석의 능력인거죠..
  • 이승만 2019.12.03 04:08 (*.71.223.201)
    저 피 같은 돈을..
    이승만이가 잘 썼지..
    그래도 계약기간 4년 지켜서..풀어 줬네..
  • ㅎㅎ 2019.12.03 04:51 (*.96.31.240)
    이승만 박정희에 세뇌된 사람들 앞에서 그ㅜ얘기하면 빨갱이새끼라면서 달려들더라.....이미 늦은 분들.
  • 어어ㅓㅇ 2019.12.03 05:54 (*.232.167.16)
    요새 별의 별 것 까지 다 영상물로 봐야 하는지.. 그냥 책보면 나오잖아. 구전으로 역사 전승하냐
  • 2019.12.03 09:17 (*.176.156.103)
    요즘 애들이 워낙 책을 싫어해서 그런듯
  • ㅇㅇ 2019.12.03 10:58 (*.126.236.247)
    저런 병신같은 새끼는 진짜 현실의 사람들이 각자 '꿈'이 있다고 생각하는거냐? 웬 정신병자새끼가 강의를 하고다녀
  • 2019.12.03 18:58 (*.33.164.234)
    이해력 심각하네ㅋㄱㄱ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멕시코 한인들의 꿈이 4년뒤에 한국돌아가는거였다고 정신병자새끼야ㅋㅋㅋ
  • (아) 2019.12.03 12:14 (*.33.184.118)
    민석이 아재 어느 티비쇼에 요즘세대 군인들이 징병이든 예비군이든 불만이 많다는 주제에 애민정신,애국정신이 부족하더군 너무 평화로워져서 말이야 근데 우리를 애니깽처럼 노예들마냥 단물빠질때까지 써먹고 있는 윗 엘리트한테 엿먹어라는 못하고[ 우리만 훈계해] 우리가 그정도까지 모르는 짐승들마냥 이 나라를 지켜할 가치가 있어야할때가 나라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230 미주의 아디다스 레깅스 6 2019.12.03
3229 버뮤다 삼각지대 직접 잠수해본 전문가들 5 2019.12.03
3228 신세경 어린신부 시절 15 2019.12.03
3227 대륙의 공안 시스템 6 2019.12.03
3226 나봉쓰의 미모 15 2019.12.03
3225 너무 맛있어서 멸종된 동물 6 2019.12.03
3224 편의점 도시락보다 허접한 2만원 맞춤 주문 도시락 18 2019.12.03
3223 요즘 유행하는 책 제목 14 2019.12.03
3222 미국 원주민 거주구역 변화 18 2019.12.03
3221 운전자들의 인식을 바꾼 방송 13 2019.12.03
3220 미투 촉발 시킨 그녀 24 2019.12.03
3219 그래서 김나영이 누군데 21 2019.12.03
3218 북촌에 사는 외국인 4 2019.12.03
3217 페미니스트식 안무 18 2019.12.03
3216 돈 다발 주웠다 걸린 환경미화원 33 2019.12.03
3215 다른 콘서트 티켓으로 티케팅 연습 18 2019.12.03
3214 외교부 공식 여행금지구역 32 2019.12.03
3213 노래 발매할 때마다 맥이 빠진다 29 2019.12.03
3212 나는 흙수저가 부러워 25 2019.12.03
3211 어린이 황산 테러 사건의 전말 15 2019.12.03
3210 낸시의 드레스 핏 9 2019.12.03
3209 328만원짜리 루이비통 신상 12 2019.12.03
3208 한채영이 가장 뚱뚱했을 때 13 2019.12.03
3207 5세 아동간 성추행에 대한 복지부 장관의 생각 67 2019.12.03
3206 중국인은 오지마 21 2019.12.03
3205 초등학교 5학년이 썼다는 악플 수위 29 2019.12.03
3204 강변북로 자라니 23 2019.12.03
» 멕시코로 갔던 첫 조선인들 18 2019.12.03
3202 대부분이 모르는 벌금 10만원 내야하는 위반 54 2019.12.03
3201 문제는 테이프 23 2019.12.03
Board Pagination Prev 1 ...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 398 Next
/ 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