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복하쇼 2019.12.03 01:08 (*.46.147.94)
    부디 끝까지 행복했슴 좋겠당
  • 노트북 2019.12.03 01:10 (*.79.138.200)
    딸 키워보면 저 감정 이입하기 딱 좋다
  • 유배자 2019.12.03 01:22 (*.155.32.55)
    족같은 소리하고있네 저긴 ㅈㄴ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데 감정이입하니 마니
  • ㅁㅁ 2019.12.03 02:27 (*.38.18.211)
    고난만 보지말고 그 안의 예쁜 사랑도 봐줘라
  • 미나짱 2019.12.03 08:05 (*.62.172.156)
    개새키.
  • 허허 2019.12.03 10:17 (*.128.74.255)
    왜.. 이리도 삐딱할까?
    마음이 메말라도 앞을 보면서 살자
    유배자가 수배자가 되고싶나?
  • 2019.12.03 10:55 (*.225.60.154)
    장애인이시구나.
  • 거참 2019.12.04 00:00 (*.209.248.195)
    왜케 삐딱허요.... 딸있는 나는 눈물나는 구만... 아이가 잘 커서 아버님도 꼭 행복하기 바랍니다.
  • 아동소년 2019.12.03 08:51 (*.155.81.8)
    딸은 없지만 감정이입 오지게 된다
    특히 내가가진 장애때문에 딸이 날 싫어할까 두려워하는
    저 아버지의 마음이 애틋하고 안타까움
  • 1111 2019.12.03 01:38 (*.232.219.196)
    불쌍하다 생각 하는 놈들은 지금 자신을 한번 생각해봐라. 저 부녀는 돈은 없지만 행복은 꽉 차 있구나.
  • 2019.12.03 06:04 (*.111.7.50)
    왜 돈이 없을거라 생각하냐
  • understand? 2019.12.03 16:29 (*.106.154.153)
    내가 상대보다 더 좋은 상황이라서 상대를 불쌍하다라는게 아니라 나의 상황을 떠나서 좋지 않은 상황을 봤을떄 불쌍하다는 생각 자체가 인간이라서 가질수 있는 측은지심이라는 것이다. 너의 말투로 보아하니 저 부녀는 둘째치고 니나 잘해라는 뜻으로 적어둔거 같은데 사람이 가질 수 있는 당연한 감정을 가지고 뭐라하는거 자체가 잘못된 것이야. 이해했니?
  • 1111 2019.12.03 18:12 (*.66.237.163)
    이건 뭐 븅신같은 댓글이야
  • 2019.12.03 01:46 (*.140.77.232)
    음.. 그냥 평범한거 같은데...
    이런분들은 그냥 나쁜놈들만 조심하면 평범한 인생 사시면서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잘 사실거 같은데
    문젠 베르니케 영역의 손상있는 사람들
    크던 작던간의 문제가 발생하는데 본인은 인지를 못하니
    옆에서는 환장할 노릇이고 또 은근 경증인 사람도 많은거 같더라구
  • 훨씬 2019.12.03 03:55 (*.112.107.109)
    조계종에 기부한 50억중 1억정도만 저런사람들 도와주는건 ..

    나도 남을 도울 처지가 아닌데 뭐라 할 입장은 아니지만 딱하다..
  • ㅇㅇ 2019.12.03 07:37 (*.128.126.39)
    영화 아이엠샘 생각나네
  • 미나짱 2019.12.03 08:07 (*.62.172.156)
    긍까.. 나도 그생각나더라. 부디 두사람다 건강하길..ㅅ2
  • ㅇㅀㅇㅇ 2019.12.03 08:48 (*.182.57.186)
    중딩 때 극장가서 보는데 친구가 실제 지적장애인들 출연했다고 말 하길래 난 근 10년간 숀펜이 지적장애인 인 줄 알았음.

    시바 알고 보니 숀펜은 명 배우고 비디오 보러 오던 친구들이 출연한 사람이더만..
  • 2019.12.03 10:45 (*.15.49.119)
    다른 얘기긴 한데 중간에 '맵데요'가 아니라 '맵대요'임
    맵데요 라고 하면 내가 예전 기억을 떠올라서 손윗 사람한테 아 "그 김치 맵데요"로 쓰는 거고
    지금은 민지가 하는 말을 옮기는 거기 때문에 "맵다고 하네요"를 줄여서 "맵대요"라고 쓰는 게 맞음

    우와한 비디오 SBS 걸로 알고 있는데 그래도 맞춤법 틀리네...
  • 맛좀 2019.12.03 12:06 (*.38.24.216)
    이분 근황아시는분 있나요?
    도와주고싶네요
  • ㅈㄷㅈ 2019.12.03 12:29 (*.225.38.211)
    재산 개많은 땅콩회항녀네 가족보다 2만배 행복해보인다 나도 어렵지만 도와주고싶다
  • 행복 2019.12.03 12:31 (*.121.208.95)
    부디 사춘기때 맘상하는일 없이 잘지나가길 바래봅니다
  • 조업 2019.12.03 17:41 (*.58.163.134)
    눈물찔끔..
  • 오호 2019.12.03 18:12 (*.237.19.94)
    예쁜 가족이다 지금 처럼 행복하게잘사세요
  • 조카바보 2019.12.04 00:40 (*.46.235.151)
    아유... 나이먹으니깐 자꾸 눈물만 느냐... ㅡㅡ;
  • ㅁㄴㅇ 2019.12.04 14:27 (*.18.154.110)
    할말은 아니지만 저런 사람도 결혼해서 자식 낳고... 물론 아내가 떠나긴 했지만.. 사는데
    난... 저런 내편이 되줄 자식도 없고 ..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53 힙합정신의 본질 22 2019.10.13
10552 힙합계의 대부 타이거JK 근황 16 2019.09.24
10551 힙합 1세대 래퍼가 음악을 그만 둔 이유 15 2019.07.27
10550 힙찔이의 눈물 18 2019.09.10
10549 힙찔이들에게 일침 31 2019.08.20
10548 힙찔이 노래 가사 수준 5 2019.10.26
10547 힙스터 여학생 27 2019.12.08
10546 힘찬 미주 3 2019.11.01
10545 힘을 숨긴 청소부 아줌마 17 2019.09.20
10544 힘을 숨긴 질문자 8 2019.10.27
10543 힘 좋은 안유진 19 2019.07.04
10542 히틀러에게 위협적인 존재 4 2019.09.28
10541 히틀러 암살 작전 6 2019.10.05
10540 히틀러 암살 계획에 박차를 가하게 해준 인물 7 2019.10.03
10539 히틀러 아내의 속옷 4 2019.09.24
10538 히키코모리를 방치한 일본이 직면한 문제 19 2019.09.29
10537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0536 히말라야 원정대 사망시신 수습 지원금 후원 8 2019.09.01
10535 희망고문 18 2019.07.09
10534 희대의 효자 16 2019.10.30
10533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0532 희대의 저격수 18 2019.09.02
10531 희대의 망상가 12 2019.07.30
10530 희귀 견종 말스키 8 2019.10.20
10529 흥겨운 처자 18 2019.10.09
10528 흡연자들 피꺼솟 뉴스 27 2019.08.27
10527 흡연자 천명을 분석한 결과 144 2019.10.01
10526 흡연자 남편과 사는 게 고통스럽습니다 52 2019.11.03
10525 흠뻑 젖은 노지선 5 2019.08.14
10524 흙수저에게 자살 권유하는 교수 51 2019.08.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2 Next
/ 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