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2.jpg


  • 요원 2020.01.14 00:12 (*.218.152.72)
    굳이 저렇게 자극적으로 사진을 찍었어야 하나.......

    그나저나 않주시는게, 욕을 않먹어요 는 뭐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1 2020.01.14 10:43 (*.236.205.233)
    그냥 식으면 냄새난다
    막구워서 바로 먹어야 해
  • 최꼰 2020.01.14 00:46 (*.70.36.145)
    사장님 마인드가 멋있네 저렇게 인정할껀 인정하고 더나아진 모습을 보여줘야지
    단골들이 점점 생기면서 더 잘되는거지 잘됐으면 좋겠네 진짜 사활건게 느껴진다
  • 오줌손이 2020.01.14 01:25 (*.171.115.164)
    세상이 미쳐 돌아가는 것 같아. 진짜로.
  • 12 2020.01.14 01:27 (*.173.214.138)
    돼지곱창 누린내 안나게 하려면 세제로 빨아야 한다고 어디선가 들었음 , 고로 그냥 안먹는게
  • 밀가루하고 소금 2020.01.14 05:32 (*.235.16.140)
    두번 빨면 돼 ㆍㆍ근데 보통 그렇게 안하지
  • ㅇㅇ 2020.01.14 06:36 (*.248.166.229)
    나도 돼곱은 냄새나서 싫어하는데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 냄새까지 좋아해서 먹는거아니야? 그나저나 않 존나 거슬리네
  • 2020.01.14 06:40 (*.111.25.186)
    돼지 똥내 같은거 말하는건가?
    진짜 양념이 엄청 진하거나... 여러번 잘 씻었거나 인데
    여러번 잘 씻었다는게 좋은 의미는 아님
  • 어휴 2020.01.14 09:17 (*.242.18.83)
    경쟁업체 사장이 작성했을 가능성이 농후함
  • ㄷㄹ듀 2020.01.14 11:28 (*.69.248.20)
    이런거 보면 장사 대충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렇게 열심히 하는 사람도 있는데
    우리는 리뷰 너무 쉽게 쓰고 판단해버리니..
  • 인정? 2020.01.14 20:06 (*.36.142.104)
    열심히 하는거랑 잘하는건 다른 문제다
  • 2020.01.14 11:42 (*.15.49.119)
    글만 보고 그래도 쓸 수도 있는 리뷰다 했는데
    사진이 ㅋㅋㅋ 쓰레기통에 버리는 걸 찍었네

    저것도 갑질임, 음식이 거기다가 배달 음식이라 변수가 항상 있는데 좀만 곱게 써도 알아 들었을 걸... 먹는 리뷰에 쓰레기통이라니
    사장 대처가 오히려 괜찮았네
  • 유배자 2020.01.14 18:10 (*.212.62.114)
    사장이 저렇게 말할 정도몀 상당히 노력한건데 넘 예민한거 아닌가 곱창을 시켜놓고 말이야.. 해산물 먹으면서 비린내 난다고 다 버릴 사람이네 wnd
  • 연어 2020.01.15 22:42 (*.111.2.60)
    않 안 구분도 못하는 멍청이가 사장 기분 생각하면서 사진 찍을까? 그냥 지 꼴리는데로 쓰는거지 그리고 저거 음식물 쓰레기 봉투 맞음? 울 동네는 주황색인데 보통 흰색에 파란글씨면 종량제 봉투 던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058 힙합했던 걸 후회한다는 양동근 26 2020.03.19
14057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14056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4055 힙찔이들이 또 23 2020.10.20
14054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4053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4052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4051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4050 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19 2020.03.29
14049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4048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9 2020.09.24
14047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4046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4045 흰티 나라 14 2020.04.04
14044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4043 희선이의 취향 24 2020.08.22
14042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4041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4040 희귀한 물건 대결 6 2020.08.11
14039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4038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4037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4036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1 2020.10.04
14035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4034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4033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5 2020.03.07
14032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14030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14029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9 Next
/ 469